최종편집 : 2020-04-08 오전 10:35:11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詩] 어떤 오해(誤解)

2020년 02월 03일(월) 10:42 [온양신문]

 

아직 추위가 덜 풀려
개구리가 웅크리고 있을 때
우리 반 교실에서는
선생님이 ‘갈려 간다’는 소문에
모두들 마음이 뒤숭숭했다.
‘전근’ 이라는 말을 몰라
정말 차바퀴에 ‘갈리는’ 줄 알고
우리들은 어찌할 바를 몰랐다.
교감선생님은 방송으로
교문 밖 신작로로 나가라고 하신다.
자갈 더미에 일렬로 올라 서 있는데
읍내로 가는 버스가 들어왔다.
그때 차에 오르시는 선생님을 보고
정작 선생님과의 이별을 알 수 있었다.
버스는 흙먼지를 피우며 떠나는데
선생님도 우리도 눈물이 범벅이었다.

↑↑ ▲전홍섭(시인․ 교육칼럼니스트)

ⓒ 온양신문

※시작 노트 : 초등학교 저학년 때던가. 봄방학이 끝나고, 갑자기 담임선생님께서 ‘전근’을 가시게 되었다. 그때 ‘갈려 간다’는 말을 했는데 아이들은 차에 ‘갈리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었다. 생각의 주머니가 작았던 시절, 공연한 오해로 마음이 아팠던 추억이 아련히 떠오른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고] 새내기 유권자와 정책선거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벚꽃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詩] 춘한증(春寒症) [온양신문사] 기자

공익직불제, ‘농업경영체’ 변경등록이 우선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대타로 홈런치고, 최고타자 꿈 이루다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노부부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교권 확립과 장수(長壽)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창중 이전 제기는 소통 없는 정..

농아인협회 아산시지회, 강훈식 후..

[속보] 아산에서 코로나19 10번째 ..

“아산시 甲·乙 후보자에게 묻습니..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학교 드론이..

배방읍 구)모산역 폐철도에 문화체..

“후보자토론회 꼭 시청하고 투표하..

“국민의 힘으로 문재인정부 심판을..

아산시 지역아동센터연합회 강훈식 ..

6일부터 ‘긴급 생활안정자금’ 신..

 최근기사

 

충청권 제조업 2/4분기 전망 여전..  

월경곤란증 청소년에 한의약 치료  

‘드라이브-스루 기부물품 모집’..  

아산시기업인협의회, 후원금 전달  

코로나19 여파 줄잇는 온라인 개..  

충남교육청, “청렴 실천을 약속..  

충남교육청, 온라인 개학 원격수..  

독일 인수 3개 배달앱 ‘사실상 ..  

선문대 유학생 위한 손길 이어져  

고삼 종자 발아율 높이는 처리 기..  

중부권 빅데이터 허브 시스템 구..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공기..  

봄철 어선 사고 예방 합동 점검 ..  

온라인 개학 앞둔 중·고교생 학..  

농업생산기반시설 정비사업에 261..  

청년농업인 연구·복지 동아리 지..  

성공 창업으로 ‘인생 제2막’ 시..  

충남 혁신도시 연내 지정 “해낸..  

아산온천발전협의회, 강훈식 후보..  

지역 사회단체 복기왕 후보 지지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