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2 오후 06:05:30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아산의 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아산의 길] 물한산·꾀꼴산 가는 길

2019년 11월 25일(월) 16:29 [온양신문]

 

↑↑ ▲유만근(숲해설가)

ⓒ 온양신문

물한산(284m)과 꾀꼴산(271m)은 현충사 동북쪽으로 인접한 곳에 있다. 두 산의 정상은 길지 않은 능선으로 연결되어 있어, 사실상 하나의 산이다. 그곳에는 오랜 세월로 허물어진 산성도 있다. 오르는 길이 완만하고 숲도 울창하다.

시작은 물한산 기슭에 있는 홍가신(洪可臣) 기념관 앞에서 한다. 그곳에는 영당(影堂, 영정을 모시는 곳)·묘소도 함께 있다. 묘소 바로 위 능선과 맞닿은 곳에 ‘정상 2.7km’라 쓰인 안내팻말이 서있다. 여기서부터 물한산으로 오르는 능선 길은 염치면 대동리(황골)와 탕정면 용두리(산골)의 경계를 이룬다.

정상에서 동쪽(오른쪽)으로 꾀꼴산까지는 1.5km이니 편도가 4.2km인 셈이다. 꾀꼴산은 ‘산골마을’의 뒷산이 된다.

홍가신은 대동리 마을 출신이다. 임진왜란 당시 홍주(홍성) 목사로 있으면서 당대 반란규모로는 가장 컸던 이몽학의 난을 제압하여 청난공신(淸難功臣) 1등에 책록되었다.

바로 인근 마을의 이순신이 외침을 막아 1등 선무공신(宣武功臣)이 되었으니, 작은 고개 하나를 사이에 둔 이 지역에서 두 사람의 1등공신이 나온 셈이다. 홍가신은 이순신보다 4살이 많으며 두 사람 이름의 끝자가 ‘臣’자로 같고, 사돈관계이기도 하다.

홍가신은 전승지인 홍성 지방에서 더 유명하다. 주민들은 관내 백월산에 산당을 짓고 홍가신 외 어머니·부인·아들·딸까지 목상(木像)으로 만들어 모시면서 지금까지 매년 제를 지내고 있다.

풍전등화 같던 홍주성에 아산에서 살던 가족들까지 불러들여 결사항전의 의지를 보여주는 등 지도력을 발휘함으로써, 관군 결집의 계기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에 주민들이 감동한 것이다.

출발지점은 홍가신의 묘지림이 있어 소나무숲으로 울창하나, 좀 더 오르면 참나무숲으로 바뀐다. 쭉쭉 뻗어 올라간 참나무들이 시원시원하고, 저마다의 색깔로 물들인 이파리들의 조합이 더 없이 아름답다. 솨~ 하며 수런거리는 바람소리에 생기가 돌고, 낙엽의 공중무(空中舞)에 내 마음까지 날아돈다.

길은 나무 사이로 잘도 이어진다. 참나무 중에서도 잎이 큰 갈참나무가 제일 많고 상수리나무·졸참나무로 이어진다. 어디 참나무 뿐이겠는가. 같은 참나무과인 밤나무도 많고, 은사시나무·산벚나무·팥배나무·노간주나무·일본잎갈나무·자귀나무·오동나무 등이 보인다.

첫 번째 쉼터를 막 벗어난 지점에 유달리 울퉁불퉁 근육질을 자랑하는 서어나무 한 그루가 눈길을 끈다. 키 큰 나무 아래로 진달래?·생강나무·산초나무·회나무 등이 저마다의 색동옷을 입었다. 무수히 자라고 있는 어린 비목나무의 노란 단풍이 새뜻도 하다.

이윽고 정상이다. 무너진 물한산성의 돌무더기가 보인다. 축조는 백제시대로 추정된다지만, 조선 초기의 기록에도 폐성(廢城)이라고 하였다니 힘들게 쌓았을 뿐 활용은 많이 하지 않은 셈이다. 성 안은 온갖 잡목으로 우거져있다. 우회하는 길옆 돌무더기에는 흑갈색 수피의 팽나무가 집단으로 자라고 있어 고적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 인근에만도 백제 성터로 추정되는 곳이 여러 군데나 있다고 한다. 삼국시대 때 한반도 인구를 300만 정도로 추정해본다면, 당시 남자의 일생은 성쌓기, 전쟁 동원 등 온갖 부역으로 일생을 보냈을 법하다. 당대 민초들의 고단한 삶을 스산한 가을바람은 알고 있을까.

여기서 꾀꼴산까지는 완만한 능선으로 이어지는 호젓한 오솔길이다. 제법 깊은 산의 풍취가 감돈다. 여전히 참나무가 많지만, 길 따라 일정 구역마다 단풍나무·산딸나무·복자기·전나무·벚나무 등을 집단으로 조림하여 매우 다채롭다. 자생하는 굴피나무·자귀나무·오동나무·보리수나무·진달래 등도 곳곳에 있어 사시사철 언제 와도 좋을 법하다.

‘꾀꼴산’이다. 듣던 대로 산성은 허물어진 채 잔해만 남았다. 성을 쌓은 모양이 ‘꾀꼬리가 집을 지은 것 같다’고 해서 ‘꾀꼴산’이라고 부른다니, 이름 참 소박하면서도 기발하다.

성 터 안에 벤치가 있다. 당대의 부역자(賦役者)들은 주먹밥에 물 한 모금(簞食瓢飮, 단사표음)이었겠지만, 나는 일 없이 이곳에 올라 당대 왕도 구경하기 힘든 바나나를 먹었다. ‘산골마을’로 하산하는 길도 있지만, 초행길이라 왔던 길로 되돌아왔다.

‘소월’이 엄마와 누나와 함께 듣자던 ‘갈잎의 노래’를 들었고, 애처로운 백제 초병의 희번덕이는 눈동자도 보았고, 고향 산기슭에 누워계신 국난극복의 1등 공신도 뵈었다.

지금은 천년을 휘도는 바람소리만이 귓전을 스친다.

↑↑ <사진제공=유만근>

ⓒ 온양신문


↑↑ <사진제공=유만근>

ⓒ 온양신문


↑↑ <사진제공=유만근>

ⓒ 온양신문


↑↑ <사진제공=유만근>

ⓒ 온양신문


↑↑ <사진제공=유만근>

ⓒ 온양신문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아산의 길] 배방산에 올라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의 길] 현충사 둘레길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의 길] 봉곡사 솔바람길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의 길] ‘긴골재길’ 가는 길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의 길] ‘천년물결길’을 걸으며 [온양신문사] 기자

[타산지석] 관리동 어린이집 실태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화훼농가를 살려주오 [임재룡]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온양시내 중심가 여관에서 대낮 화..

‘현재가 행복한, 미래가 희망찬, ..

‘햇살이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오늘도 빛나는 당신에게’

"말머리는 구유에 있어도 뜻은 천리..

인주중(2020), 탕정4초·탕정2중(20..

“즐겁게 봉사할 수 있는 분위기 조..

“백지에 상상 더하고 비상하자”

답답한 교통 상습 정체구간 숨통 트..

“중앙정치에서 '국민의 대표' 모습..

 최근기사

 

아산시 LH 중부권 성장거점 신도..  

“아산시 관련 국비예산 1조3908..  

아산·충남 발전, 보건복지 예산 ..  

재경아산온양향우회, 2019년 송년..  

아산중앙도서관, 2019 문예교실 ..  

아산시종합일자리지원센터, 특성..  

아산폴리텍대학, 기업체 전문가 ..  

‘책 속의 한 줄’ 글귀 공모전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설..  

충남교육청, 인사혁신 우수사례 ..  

국비 확보 사상 최대…‘7조 시대..  

어촌뉴딜300 사업에 14개 마을 선..  

충남연구원, 청년 인턴십 연계로 ..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지역정책 현..  

가축전염병 추진상황 공유·분석..  

가치있는 나눔 사회적가치 실현  

최고의 ‘전시·연출’ 계룡세계..  

2019년 염치읍 행복키움추진단 성..  

신창면 큰빛교회, 산장식당에서 ..  

K-water금강북부권수도사업단, 배..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