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8 오후 04:42:06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 안전한 가을산행을 위한 안전수칙

2019년 10월 10일(목) 13:40 [온양신문]

 

↑↑ ▲김준환(아산소방서 인주119안전센터장)

ⓒ 온양신문

푹푹 찌던 여름이 가고 시원한 가을이 왔다. 우리나라는 국토의 70%가 산으로 이루어진 만큼 전문 산악인이 아니더라도 어렵지 않게 많은 시민들이 산행을 즐겨한다.

하지만 산행 중 안전사고는 구조대의 진입곤란 등 구조활동에 장애요소가 많기 때문에 사전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 가을철 즐겁고 안전한 산행을 위한 몇 가지 안전수칙을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산불조심
올봄 강원도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했으며, 아산에서도 설화산 등에서 크고 작은 산불로 인한 아픔이 있었다. 가을 역시 건조하고 마른 낙엽이 많은 탓에 산불에 노출되어 있다. 산악인들은 등산 중 흡연을 자제하고, 산속에서 취사행위를 금해야 한다. 불을 피우면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가되고 흡연 혹은 화기를 소지할 경우에도 3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둘째, 말벌, 독사 등 유해 동물 주의
가을은 말벌의 세력이 가장 커지고, 독사 또한 가을철 가장 강한 독을 품고 있는 계절이다. 그렇기 때문에 가을철 산행 중 유해동물 안전사고에 더더욱 주의해야 한다.

올여름 아산에서도 수많은 벌집 관련 신고가 들어왔다. 하지만 가을까지 사람의 눈에 띄지 않고 세력을 확장 한 벌들은 더더욱 위험하다.

말벌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산악인들은 어두운색의 옷은 피해야 하고, 향수는 벌들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등산 시 자제해야 하며, 벌을 마주치거나 쏘인다면 즉시 자리를 피하고 상처부위를 물로 씻어내며 자극하지 않는다.

그 후 증상이 심하다면 119에 신고하고 심하지 않더라도 독이 퍼질 수 있기 때문에 하산 후 병원을 꼭 찾는 것이 좋다.

독사 또한 안전한 산행에 위협이 되기에 경계해야 한다. 만약 독사에 물렸을 경우 주변 환경을 조용하게 유지하고 움직임을 최소화하며 상처를 심장보다 낮게 유지하고 최단 시간 내에 병원을 찾아야 한다. 독이 걱정되어 산에서 뛰어 내려온다면 혈액순환이 빨라져 독이 퍼질 수 있으므로 자제해야 한다.

셋째, 등산화, 지팡이 등 적절한 장비의 사용
가을철 등산은 낙엽과 이슬 때문에 미끄러울 수 있어 발목을 접질리거나 무릎, 허리에 부상을 입을 수 있다. 미끄러움 방지나 충격을 잘 흡수하는 등산화를 꼭 착용하고 하중을 분산시킬 수 있는 지팡이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비상상황을 대비하여 우의, 랜턴, 상비약, 식수 등을 구비한 배낭을 준비한다면 더욱 안전한 산행이 될 것이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고詩] 첫눈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난민들의 생존권! 의료서비스 문제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인생-5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정치후원금, 진정한 주인이 되기 위한 참여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가을-14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독백-2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남 잘되면 배 아픈 세상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광덕산에서 등산중 40대女 실족

자유한국당 아산(갑) 발대식

“어두웠던 시절 뒤로 하고, 희망의..

아산시-삼성디스플레이 상생협력

탕정지구 도시개발사업 ‘순항’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조성사업 ..

“충무체육회 38년 역사의 뒤안길로..

[기고詩] 첫눈

‘따로따로’ 아산시의회 갈등 언제..

[포토] 막바지 단풍 절정으로

 최근기사

 

제12회 나라사랑 시낭송회 열어  

아산시 위생과, 청렴 결의대회  

탕정지구 불법중개행위 근절 합동..  

아산맑은배, 인도네시아 수출길 ..  

아산도서관, 가족과 함께하는 한..  

아산교육지원청영재교육원, 제14..  

대한전문건설협회와 ‘건설공사 ..  

“첨단장비 보급해 소방관 안전 ..  

아산도서관, 우수도서관 도지사 ..  

농사랑 서포터즈, 우수농가 현장..  

전국최초 ‘소비자권리헌장’ 제..  

‘혁신도시 100만인 서명부’ 국..  

심금 울리는 ‘묵향으로의 동행전..  

‘국민의 안전 지킴이’…민방위..  

도내 63개 공공도서관 ‘소통의 ..  

상수도 수질사고 예방을 위한 워..  

아산성웅이순신축제 경쟁력 강화 ..  

배방월천지구 도시개발사업 12월 ..  

온양2동 새마을부녀회, 새마을지..  

아산라이온스클럽, 인주에서 사랑..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