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18 오후 05:47:33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타산지석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 메신저 피싱…보이는 것만 믿으셔야 합니다.

2019년 07월 02일(화) 11:32 [온양신문]

 

↑↑ 김영훈(충남경찰청 사이버범죄 예방교육 전문 강사·경장)

ⓒ 온양신문

한동안 뜸했던 딸아이가 카카오톡에서 “엄마, 별일 없으시죠?”라고 인사를 한다. 엄마는 딸아이가 안부를 묻는 줄 알았다. 별일 없이 지내고 있으니 “별일 없다”고 답장을 보냈다. 딸아이 역시 잘 지내고 있다면서 한 가지 부탁을 하겠단다.

딸아이는 “내 공인인증서가 안되어 그러는데 엄마가 친구한테 돈 좀 보내주세요”라면서 친구의 이름과 계좌번호를 보내준다.

엄마는 “딸아이 부탁인데 뭔들 못 들어 주겠어”라는 마음으로 딸아이가 알려준 계좌에 돈을 입금해주었다.

잠시 후 딸아이에게 다시 문자가 왔다. 다른 친구에게도 돈을 보내줘야 한단다. 엄마는 아무런 의심 없이 딸이 알려준 계좌번호에 돈을 보내주었다.

딸아이에게 돈을 보냈다고 답장하면서 “친구들에게 줄 돈이 왜 이렇게 많아?”라고 물었다. 딸은 친구한테 빌렸던 돈이라면서 “엄마 아니었으면 큰일 날 뻔 했다”면서 연신 고맙단다. 딸아이의 고맙다는 말에 엄마는 딸이 난처함에 빠지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여기며 안도하고 있었다.

그런데 잠시 후 딸아이에게 또 연락이 왔다. 또 다른 친구에게도 돈을 보내야 한다는 것이다. 엄마는 “얘가 왜이래...”하면서 딸아이가 원하는 대로 돈을 보내주었다. 이젠 통장에 잔고가 없다.

그런데 딸아이는 잠시 후 다시 친구의 계좌번호를 보내주면서 돈을 보내달란다. 엄마는 딸에게 “통장에 잔고가 없다”고 하였더니, 딸아이는 “누구한테 빌려서라도 돈을 보내 줄 수 없어?”라고 했다.

안타까운 마음에 여동생에게 전화를 하여 사정 이야기를 했다. 여동생은 이상하다면서 딸에게 전화를 해보란다. 엄마는 그때서야 딸아이에게 전화를 해보았다. 딸아이는 엄마에게 돈을 보내달라고 한 적이 없단다. 엄마는 믿을 수 없었지만 그때서야 사기를 당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와 같이 가족이나 지인을 가장하여 메신저를 통해 돈을 빌려달라거나 대납을 요구하는 이른바 ‘메신저 피싱’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독자 여러분들께서는 이러한 범죄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시고 가족이나 친구라고 하더라도 메신저 대화를 통해 돈을 요구하는 경우 돈을 송금하기 전 반드시 전화 또는 기타의 방법으로 반드시 본인 여부를 확인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고詩] 구구팔팔 인생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위험한 불청객, 그들이 온다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안전운전’ 즐거운 한가위 필수요소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가을맞이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횡설수설-3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건강보험은 인생의 동반자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광복절에 나라꽃 무궁화를 생각한다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산시 태풍 ‘링링’ 피해 121건

강훈식 의원, 행안부 특별교부금 26..

어르신이 행복하고 따뜻한 ‘효도 ..

추석명절 대비 축산물 위생점검 실..

강훈식 국회의원, 추석명절 맞아 민..

[포토뉴스] 오세현 시장・양..

아산시의회 낙과피해 농가 긴급 일..

온양3동장, ‘찾아가는 복지상담’ ..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나눔으로 ..

선관위, 추석 명절기간 예방·단속 ..

 최근기사

 

아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에..  

무단횡단 조장하는 횡단보도 신호..  

걷기 어려운 어르신 보행기 400대..  

태풍 링링 잔해 쓰레기 수거완료  

아산시, 제6기 배방도시재생대학 ..  

아산시평생학습관, 워라밸 프로그..  

아산시청소년재단 창립총회 개최  

아프리카돼지열병 道 유입 방지에..  

충남평생교육진흥원 제4회 충남문..  

농산물 수출 활성화 ‘돌파구’ ..  

충남 미래 인재상 묻고 답하다  

여성기업 생존율 남성기업 보다 ..  

도내 적응성 높은 아열대작물 찾..  

‘시군 부단체장-소방서장’ 재난..  

“생생한 현장 의견 모아 한 걸음..  

충남공공산후조리원 설립 방식 등..  

‘2019 軍문화 정책토론회’ 국제..  

송악면 새마을운동협의회, 산골마..  

둔포면 이장협의회 일본상품 불매..  

탕정면 행복키움추진단 9월 행복..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