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0 오후 12:03:50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타산지석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 행복한 장수(長壽)

2019년 04월 23일(화) 15:54 [온양신문]

 

↑↑ 김병연(시인/수필가)

ⓒ 온양신문

노인이 빨리 죽고 싶다는 말은 세상에 회자되는 세 가지 거짓말 중 하나이다. 사람은 누구나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보니 아무리 늙고 사는 게 힘들다고 해도 정말로 죽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것이라는 의미에서 장수(長壽)에 대한 욕심은 충분히 이해가 된다.

건강이 우리 삶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무엇보다 크게 자리하는 시대이다. 건강의 소중함이야 어떤 방식으로 얘기해도 부족함이 없는 것, 건강을 잃은 사람 앞에 돈과 명예는 한낱 무용지물이라는 얘기는 앞으로 더욱 실감할 사실이다.

신문, 방송 할 것 없이 건강 정보가 넘쳐난다. 사람들은 수시로 건강을 점검하고 어디서나 중요한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각자의 방식으로 건강을 지키려고 노력한다. 몸에 좋다는 건강식이 오히려 주식인 밥의 의미보다 더 우위에 있는 상황이 되었으니 명실공히 주객이 전도되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리적인 수명이 늘어난 것은 이미 입증된바, 이제 관건은 얼마나 건강하게 오래 사느냐다. 혹자는 장수는 오히려 재앙이라며 건강을 잃어버린 후의 긴 수명이 가져다주는 고통을 역설한다. 경제력이 없는 상태, 자식으로부터의 소외, 그리고 인권의 상실 등 건강을 잃은 장수는 오히려 불행하다는 말은 진실이 되어 다가오고 있다.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2세라고 한다. 하지만 실제 건강수명은 73세이다. 9년이라는 격차를 어떻게, 어떤 방법으로 메꾸느냐가 관건이다. 진정한 고령 사회 진입을 앞두고 우리 사회는 물론 개인이 치러내야 할 과제다. 9년이라는 격차 동안 아프거나 다쳐서 정상적인 생활을 못 한다는 가정 하에 그저 화학적으로 숨만 쉬는 장수는 구차한 목숨의 연장밖에 더 되겠는가.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대부분의 국가는 만 65세를 노인으로 구분하고 각종 혜택을 주고 우대를 한다. 겉보기엔 건장한 중년인데 노인이라며 지하철을 공짜로 타고 여러 가지 복지 차원의 혜택을 누린다. 그러니 여기저기서 노인 나이를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한 스스로 노인으로서 누리는 혜택을 거부하는 사람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지하철 회사의 손실을 생각해서 무료카드를 거절하고 자진해서 요금을 내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노인 나이 상향은 무리 없이 진행될 것도 같지만, 정치인의 입장에서 보면 다음 선거에서 표를 잃어야 하니 결코 그렇게 쉽지는 않을 것 같다.

늙는다는 것은 슬픈 일임엔 틀림없다. 연로한 노인의 하루하루 달라지는 모습을 봐도 그렇고, 나 스스로도 조금씩 신체적 변화나 심리적 변화를 겪게 되는 것만 봐도 나이 듦이 주는 서글픔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생로병사는 인간사에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지만 어떻게 대처하고 꾸려 가느냐에 따라 그 차이는 크다고 생각한다. 사는 동안 어떤 것에 중점을 두고 밸런스를 맞추고 사느냐는 순전히 개인의 선택이며 몫이지만 결국 건강하게 사는 일이 가장 행복한 삶이라는 의견에는 이의가 없기에 우리는 돈과 명예보다는 결국 건강에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는 것 같다.

스스로 노인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훨씬 건강하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한다. 나이에 얽매이지 않고 사는 사람들이 훨씬 진취적이고 활력 있다고 한다.

무작정 과하게 수명에 욕심을 부릴 일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방관하며 남은 인생을 내 버리듯 아무렇게나 살 일도 아니다. 신체적인 나이에 따라 몸을 보호하고 잘 관리하면 우리는 훨씬 행복하게 늘어난 수명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얼마나 행복하게 오래 사느냐가 앞으로 남은 우리의 가장 큰 숙제이다. 노인이지만, 좋은 추억만 떠올리며 언제나 중년이라는 생각으로 건강하고 즐겁게 살면 행복하게 장수할 것이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고] 건강보험은 인생의 동반자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광복절에 나라꽃 무궁화를 생각한다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순종과 감사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구구팔팔 내 인생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강사법의 역습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국가유공자의 벗, 보훈 섬김이와 워크숍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세계 최고 대한민국을 만들자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온양6동 주민자치회, 프로그램 강사..

아산시가 쏜다! ‘아산사랑상품권’..

유병국 도의장, 선배들 의정경험 고..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4개 마..

전 직원 대상 혁신 슬로건 공모전 ..

호서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여..

온양1동 온통 작은음악회

아산, ‘NEW’ 엔트리와 함께 연승 ..

선문대, 발달장애인 지원 협약 체결

제8회 탕정면주민자치프로그램 발표..

 최근기사

 

아산용화엘크루 금연아파트 현판..  

아산 하키, 홈에서 약한 징크스 ..  

일본의 수출규제, 위기를 기회로 ..  

귀농귀촌인 재능기부 작품전시회  

여름철 물놀이형 수경시설 운영 ..  

2019년도 지역사회건강조사 진행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활동..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활동..  

나라꽃 만발한 충남교육청 기념행..  

충남지방경찰청, ‘마음동행센터..  

온주종합사회복지관, 틴친캠프 진..  

충남 너나들이 마을단위 학교스포..  

아산도서관, 아산도서관 보물책을..  

식중독 잦은 개학 초 앞두고 급식..  

충남교육청과 태안군, 마을교육공..  

제1회 장애자녀 미래설계 지원 세..  

아산시 생태곤충원, 곤충문화학교..  

[포토뉴스] 대법원 1인 시위 나선..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상담 역..  

‘충남 데이트폭력 현황과 대응방..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