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9 오후 06:31:39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자칼럼] 봄꽃 수난기

우리 모두가 인식 전환하고 보살펴야

2017년 03월 14일(화) 17:28 [온양신문]

 

최근 날이 풀리면서 산야에 이른 봄꽃이 올라오고 있다. 요즘 올라오는 꽃들은 눈과 얼음을 뚫고 올라오기 때문에 강인한 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실은 그 반대일 수도 있다.

꽃의 색이나, 모양, 꿀 등이 다른 꽃들과의 경쟁력에서 열세이기 때문에 다른 꽃들이 피기 전에 먼저 피어 수분 매개체인 벌과 나비 등을 독점하기 위해 일찍 피는 것이다. 그야말로 생존경쟁인 셈이다.

이른 봄꽃은 대부분 미나리아재비과에 속한다. 복수초, 너도바람꽃, 노루귀, 변산바람꽃 등이 그렇다. 이들 꽃들이 다투어 피어남에 따라 야생화를 전문적으로 촬영하는 사진작가들 또한 야생화 자생지를 찾아 전국으로 뛰어다니고 있다.

아산에도 전국의 야생화 동호회원들에게 널리 알려진 자생지가 몇 곳 있는데 변산바람꽃, 노루귀, 복수초 등의 군락지가 그것이다. 일부 지역은 이미 인터넷상에 상세한 지도까지 암암리에 나돌고 있는 상황으로 우려스럽다.

연약한 봄꽃들이 시도 때도 없이 카메라를 들고 달려드는 소위 ‘작가’들에 시달리다 보면 씨앗을 맺기도 전에 발에 밟히기도 하고,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에 의해 목이 똑 따여서 버려지기도 한다. 더러는 직접 길러 보겠다고 몰래 캐가는 사람도 있다.

일전에 한 유명 사진작가가 사진촬영에 방해가 된다고 수백 년 된 금강송을 잘라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런 몰염치스런 작가가 한, 둘이 아니다. 요즘 피는 봄꽃 사진 중 으뜸으로 치는 것이 바로 눈이나 얼음을 뚫고 피는 꽃들의 모습인데 이를 연출하기 위해 멀쩡히 양지에서 잘 자라는 꽃 주위로 눈이나 얼음을 씌운다든지, 이끼 등을 덮기도 한다. 더러는 군락을 연출하기 위해 다른 곳에 있던 꽃을 따와서 주위에 꽂기도 한다.

무엇보다도 지금의 꽃들은 아무리 추위에 강하다고 하지만 낙엽을 이불 삼아 비집고 나오는 것이 보통인데 이 낙엽을 걷어내 사진을 촬영한 다음 원래대로 복구하지 않고 그대로 떠나는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이러다가 갑자기 꽃샘추위라도 몰려 오면 해당 꽃들은 그대로 얼어죽는 것이 보통이다.

또한 모양 좋은 꽃 주위에는 ‘작가’들이 몰려드는데 각양각색의 포즈로 찍다 보면 주위의 꽃들이 밟히거나 눌리면서 짓이겨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렇게 해서 하나의 군락지가 널리 알려지면 2~3년후 꽃들이 쇠락해지면서 군락이 사라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최근에 온양 시내권에서 가까운 모처에 노루귀 군락이 발견됐는데 입소문을 타고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몰려오면서 개화한지 일주일도 안돼 주변이 초토화 된 상태다. 이런 식이라면 내년이나 내후년 쯤이면 이 군락지가 사라질 것은 불 보듯 뻔하다.

따라서 야생화 군락지에 대한 보호조치가 시급하지만 딱히 관리주체를 찾기도 어렵고, 관리방법도 마땅치 않다. 나라에서 법으로 지정해 보호하는 멸종위기종이나 희귀종, 특산종이 아닌 한 접근을 막을 근거가 없다.

결국은 야생화 사진을 즐겨 찍는 동호회원들이나 주민들이 나서야 한다. ‘나 하나 쯤은 괜챦겠지’ 하면서 자기 혼자 만의 사진을 찍으려고 하기 전에 야생화가 건강하게, 오래 자랄 수 있도록 서로가 보살펴야 할 것이다.

특히 촬영현장에서 모르는 남이라고 훼손행위를 보고서도 모른 척 시선을 거두는 것은 결국 그 행위를 묵인하는 처사와 같으므로 분명하게 지적해서 고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야생화 사진을 즐겨 찍는 사람이라면 야생화의 중요성을 어느정도는 알고 있는 사람일 것이다. 따라서 잘못을 지적하면 대개는 수긍하고 고칠 것이다

임재룡 기자  skyblue6262@naver.com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자칼럼] 나라꽃 무궁화 법제화 언제?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몰지각한 진사들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아산시 자전거도로 유감(有感)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잘 해놓고도 욕먹는 행정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아산의 백의종군로 활용 안하나, 못하나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실패를 부인한 '콩코드 오류' [임재룡] 기자

기자가 사다준 외국인 여행객 생일 케잌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산시의회, 경찰인재개발원‘설’..

31일 선거, 2차 결선으로 판가름 전..

"제가 받을 복지 모델을 만들어갑니..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의 보호시설 ..

“원도심 살릴 수 있는 아이디어 필..

“국방부장관, 둔포지역 주민피해 ..

““더 큰 봉사 위해 한발 더 나아..

“중국 우한교민 격리시설 천안 배..

“실종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합..

“민선7기 3년차, 가시적 성과낼 시..

 최근기사

 

‘신종 코로나’ 대응 현장 점검  

경찰인재개발원 우한 교민 수용지..  

이명수 의원, 보건복지부 항의 방..  

2019년산 콩·팥 보급종 종자 신..  

‘일본 속의 백제-혼슈·시코쿠지..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당론 ..  

충남신용보증재단, 서천군 소상공..  

“합리적인 결정의 근거를 제시해..  

[부고] 삼성철재 윤달석 대표 모..  

시도11호(남성2리~샘마을아파트) ..  

아산행복마을학교 운영자 공개모..  

아산시, 봄철 산불방지대책본부 ..  

3월부터 학폭 예방 온라인 지원시..  

충남도 공무원, 평생교육 ‘문화..  

아산소방서, 긴급구조통제단 기능..  

[포토] “우리 동네엔 못 들어온..  

아산시의회, 경찰인재개발원‘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의 보호시..  

아산시 상수도과, 직원 친절·청..  

유튜브 ‘우리동네 구석구석’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