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5 오후 03:15:59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타산지석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자가 사다준 외국인 여행객 생일 케잌

서비스 정신 엉망 터미널 식당 애슐리

2016년 11월 11일(금) 15:03 [온양신문]

 

↑↑ 아산의 한 식당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에 기자가 사다준 케잌.

ⓒ 온양신문

여행사 하는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11일, 필리핀 여행객 72명을 데리고 가는데 테이블이 딸린 식당을 소개해 달라는 주문이다.
가격도 최대 1인 1만 5천원으로 꽤 괜찮은 여건이다. 다만 조건이 반드시 테이블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곰곰 생각을 해도 마땅치 않아서 주변에 물어 물어 알아 봤더니 터미널내에 애슐리가 점심 가격대가 맞고 테이블이 있어 추천했다.

이런 곡절을 겪으면서 예약까지 성사돼 일견 흐뭇했다.

요즘 모두가 장사 안된다고 아우성인데 외지로 가는 외국 여행객을 지역에서 받아줬다는 것이 대견했고, 아산으로 여행객을 몰고 온 친구가 고마웠다. 앞으로 이것이 인연이 돼서 지속적으로 여행객을 받으면 어려운 시기에 도움이 되겠다는 보람과 기대를 갖게했다. 한건 했다.

그런데... 11일, 당일 오전 10시경 그 친구로부터 다시 전화가 왔다.
여행객중에 생일 맞은 손님이 있어서 축하 케잌을 미리 사다 달라고 식당에 부탁했더니 ‘바뻐서 못 사 준다’고 식당을 소개한 기자보고 사오라는 것이다.

순간 욕이 팍 튀어 나왔다.
즐비한 빵집에 공짜도 아닌데 그깟 케잌 심부름 하나 못해 준다는 것이냐! 오히려 화를 냈더니 되레 자기에게 ‘왜 화를 내느냐’며 부득불 사오라는 것이다.

관광의 기본은 친절이다.
아무리 맛난 음식에 좋은 시설이 있어도 종업원과 주인이 불친절하면 다시는 안 온다. 당장 발길을 돌리고 돌아가서 거기 가지 말라고 소문내고 문자로 전 세계에 퍼트린다.

일본같이 문 앞에서 도열을 하고 일행이 사라질 때까지 인사하는 과잉(?) 친절을 바라는 것도 아니다. 음식 요금을 깎아 달라는 것도 아니다.

나름 이름 있는 음식 체인점이라서 이것저것 걱정 없이 안심을 했는데 이만저만한 실망이 아닐 수 없다.
정말 바뻐서 케잌 사러 갈 사람도, 갈 수도 없으면 자신들이 만들어 팔고 있는 롤케잌으로 생일 파티를 준비 할 수도... 이를 권 할 수도 있다.

그런데 음식 체인점 애슐리 터미널점은 그렇게 하지 않았고, 권하지도 않았다.

아산으로 관광객을 끌고 와서 지역 경제에 도움을 주려 했던 친구에게 아산의 관광 이미지만 구긴 꼴이 됐다.

케잌 심부름 안 해 준게 뭐 대수냐고 넘어 가자고 말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온양에 호텔이 많으니 앞으로 숙박도 아산에 잡으라는 말은 차마 입에서 떨어지지가 않았다.

시 당국에 이런 집에서 요리하는 음식이 제대로 원산지 표시 여부, 청결은 어느 수준인지, 서비스 교육, 위생 교육은 제대로 받았는지 아르바이트생을 쓰면 아르바이트생 교육, 계약서는 어떻게 하는지 점검하라고 권하고 싶다.

관광 아산의 명예와 서비스 산업에 종사하면서 서비스 정신 나간 일부 때문에 아산 전체를 수렁으로 몰고 갈 수 없기 때문에 혹독한 검증이 필요하다.

애슐리 식당 소개해준 죄(?)는 있지만....
그래도 또 안 올까하는 걱정 때문에 꼼짝 못하고 12시 20분 시간 맞춰 케익을 사서 전달했다.

"친구야 그래도 또 와라! 애슐리 케익보다 내가 사준 케익이 더 맛있단다. 고맙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자칼럼] 나라꽃 무궁화 법제화 언제?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몰지각한 진사들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아산시 자전거도로 유감(有感)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잘 해놓고도 욕먹는 행정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아산의 백의종군로 활용 안하나, 못하나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봄꽃 수난기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실패를 부인한 '콩코드 오류' [임재룡]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온양6동 주민자치회, 프로그램 강사..

온양1동 온통 작은음악회

아산시가 쏜다! ‘아산사랑상품권’..

아산, ‘NEW’ 엔트리와 함께 연승 ..

제8회 탕정면주민자치프로그램 발표..

호서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여..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4개 마..

선문대, 발달장애인 지원 협약 체결

유병국 도의장, 선배들 의정경험 고..

전 직원 대상 혁신 슬로건 공모전 ..

 최근기사

 

‘1인 1악기 갖기 운동’ 간담회  

한돈협회 아산지부, 건강한 먹거..  

“환승 계획은 지역적 차별"  

신속한 인명대피 유도한 이승환씨..  

제214회 아산시의회 임시회  

첫 벼베기 행사  

[개소식] 충남장애인체력인증센터  

도지사배 전국시각장애인 골볼선..  

아산시장기 풍물대회  

[개소식] 청년아지트 나와YOU  

김기승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순천향대 창업지원단, ‘2019 JUM..  

유아․놀이중심 교육활동과 ..  

고품질 학교시설을 위한 성실시공..  

벌집제거 생활안전구조 활동  

송악면 새마을운동협의회, 독거노..  

송악면 새마을운동부녀회, ‘사랑..  

신창면, 2019년 3분기 찾아가는 ..  

쾌적한 온양2동 위해 주민이 움직..  

‘나의 미래를 향한 첫걸음’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