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오전 09:17:38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여인으로 돌아와주오! 아내들이여!

아산세무서 김민우 정보팀장

2016년 12월 07일(수) 09:15 [(주)온양신문사]

 

↑↑ 아산세무서 김민우 정보팀장

ⓒ 온양신문

일주일 내내 쩔어 파김치가 된 몸을 일으켜 세웁니다.

모처럼 가족과 외식을 하자는군요. 난 매일 점심 저녁 MSG 그득한 식당 밥에 질려 주말만은 집에서 먹구싶다는 말을 모기소리처럼 꺼내보지만

"매일 집에서만 먹었으니 주말이라도 외식한번 하구싶다"는 아주 묘한 반대 논리에 끝을 맺지 못합니다.

자연스레 처자식을 뒤따르게 되어 정해진 메뉴가 국민외식 삼겹살!

한주에 두 세번! 삼겹살·소맥에 지쳐 "혹시 얼큰한 찌개는 어떨까?"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꺼내보지만 말 떨어지기 무섭게 "우린 일주일 내내 김치·된장 찌개만 먹어요. 모처럼 삼겹살 먹읍시다!"
요철과도 같이 톱니바퀴와도 같이 정말 정반대로 돌아가는 신기한 생활이론이다.

그냥 노릇노릇 고기를 굽다 쌈장 찍어 상추만 먹다가도 몸속 가득 돼지가 꿀꿀대며 춤을 추는 것 같다.

아내와 함께 하는 외부행사에선 곱디고운 아내를 칭송하는 소리가 그치질 않는다. 그도 그럴것이 평소 본적이 없는 짙은 화장에 잘룩한 허리를 강조한 원피스라든가 제대로 갖춰입고 나서니 그럴만도 하다.

아침마다 늦은 저녁마다 내가보던 아내는 이분이 아닌 것이다.

각자도생의 형태로 사방팔방으로 휘날리는 머릿결에선 샴푸냄새 사라진지 오래이고 무릎나온 추리닝이나 면바지에 "이빨 새에 고춧가루 끼듯" 꼭 짝을 맞추는 설거지 냄새쩔은 색바랜 티셔츠 의상세트가 침실부터 주방까지 24시간 그녀를 감싸는 실체이다.
침대에서 그녀와 함께 잠자리에 들어도 정말 아무생각이 안 난다.

"어디 갈 곳 없어? 혹은 옷 좀 사줄까?" 무지무지 조심스레 여쭤보지만 또 한 번 날아오는 즉답!
"집에서인데 어때요!"
"당신도 집에선 파자마입구 있잖아요?"

그럼집에서만 아내를 봐야하는 나는 허구한 날 그 자태만 보고 살아야한다는 건가?
이건 너무 잔혹한 일이다. 이건 고문이야.

이런 해괴한 논리들이 맞는 건지. 내가 이상한건지 참 알 수 없다.

꽃무늬 홈웨어에 옅은 화장에도 체향가득 미소 넘치며 퇴근길을 반겨주는 아내를 꿈꾸었던 건 세상물정을 몰라서였을까~~~?

그래도 그렇지 우리 제발 이러지 맙시다.

아내들이여!

집에서도 머리 좀 자주 감읍시다.

집에서도 동동구리무 화장 좀 합시다.

집에서도 원피스 좀 입읍시다.

그리고
남편을 남자로 봅시다!!!

추신 ㅡ이글은 아내를 비난하거나 가사노동을 부인하고 경시하고자 하는 게 아닙니다.
다만 하루 1시간 자신만을 위한 자신을 격려하는 치장을 해보자는 선의의 지원사격임을 이해해주세요!!!

ㅡ영원한 아내바보 무심야월ㅡ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논평] 220만 충남도민 대표의 공공부문 노조 인식, 겨우 이정도.. [온양신문사] 기자

[詩] 미련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5급 공무원 수당 폐지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청렴식권제’ 시행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발빠른 예산군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월급 받고 농사짓는 농업인?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온동네가 핏물·악취” [임재룡]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경찰대학, 충청권 대학들과 '맞손..  

충남경찰, 행정관노조 공감 워크..  

아산경찰서, 대학축제 현장 캠페..  

영인 과수원서 농촌일손돕기 봉사  

꿈드림공작소에서 전문기술인의 ..  

‘동전아~ 놀자! 저금통 전달’  

호서대-충남·세종가족센터협회 ..  

충남 모든 가족의 행복한 삶을 위..  

지역경제 활성화·도민안전과 지..  

2024 신기술 미래유망직종 고부가..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 의무화 ..  

아산시의회,‘2024년 제3회 의원..  

아산시의회 제6기 의정자문위원회..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예타 통..  

4840억 투입 ‘무기발광 DP’ 예..  

여름철 기후재난 제로화 원년 만..  

도민이 원하는 교육 함께 만든다  

아산공예창작지원센터, 5월 다채..  

청소년 안전 위한 ‘청소년 중독 ..  

‘상호문화도시’ 선언 아산시,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