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3 오전 11:32:26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 잠재적 범죄자 ‘난폭운전’ 형사처벌 가능

2016년 02월 24일(수) 16:19 [(주)온양신문사]

 

↑↑ 김은주(아사경찰서 배방파출소·순경)

ⓒ 온양신문

한 번 쯤은 겪어봤을 칼치기, 급정거, 과도한 경적 등으로 인한 위험을 마땅한 처벌방법이 없다는 이유로 속만 태웠던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생겼다. 바로 ‘난폭운전’ 규정이 신설돼 형사처벌이 가능하다는 것!!

지난 2월 11일에 새로 개정된 도로교통법령에 따르면 난폭운전의 신고기준은 △신호위반 △중앙선침범 △과속 △횡단유턴 후진금지 위반 △진로변경방법 위반 △급제동 △앞지르기 방법위반 △안전거리 미확보 △소음 발생이다.

이 9개의 신고기준을 2개 이상 연달아 하거나, 하나의 행위를 지속적으로 반복하면 1년 이하 징역이나 500만 원 이하의 벌금 즉 형사처벌이 가능하다.

경찰청에서는 난폭운전 신고를 위해 스마트어플 ‘목격자를 찾습니다’에 난폭, 보복운전 신고 전용 창구를 개설했다. 또한 국민신문고에서 비회원, 회원가입 상관없이 간편하게 신고를 할 수 있다.

이번의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잠재적 범죄자인 난폭운전자들을 엄정히 처벌해 더 이상 안전운전자들이 위협받지 않는 도로위의 상황을 기대해 본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기고] 청년실업과 공무원, 그리고 자식농사 [온양신문사] 기자

[축시] 설화산 닮은 필봉이 되어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詩] 그리움은 강물처럼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아름다운 세상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터널화재 대피요령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봄철 안전산행’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국보’ 승격 장검, 아직도 ‘보물’?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은퇴’ 충남 순찰차, 라오스서 ..  

올웨이즈키친, ‘가정의달’ 성금..  

아산시보건소, 찾아가는 자기혈관..  

아산시, 4-H 청소년의 달 기념행..  

아산시, ‘지역교통안전협의체’ ..  

아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 취업 연..  

‘2024 청아페 하이볼 페스티벌’..  

아산시, 전·월세 ‘주택 안심계..  

아산시, 생물다양성분야 유공 환..  

아산시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축제..  

이순신고, 한국서각협회 아산지부..  

대한건설협회와 건설산업 발전 논..  

충남버스 노·사 임금 협상 타결  

음식점 악취·미세먼지 방지시설 ..  

학교 급식 안전성 확보 앞장선다  

다문화·외국인 가족과 어울림 한..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관리 ‘전..  

바이오산업 분야 국비 515억원 확..  

장항선 KTX·SRT 시대 연다  

“천안 케이(K)-컬처박람회 국제..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