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5 오후 03:15:59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타산지석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어느날 갑자기 목이 '뎅겅' 잘린 그대

[기자칼럼]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2015년 11월 13일(금) 09:57 [온양신문]

 

ⓒ 온양신문

최근 온천대로를 통해 예산 방향에서 온양고 앞을 지나 시내로 진행하던 많은 내·외지인들은 갑자기 뻥 뚫린 시야에 의아해 하다가 곧바로 목이 잘린 가로수를 발견하고 혀를 끌끌 찬다.

당초 이 거리에 서 있던 가로수는 플라타나스와 목백합 등으로 수령이 40년 이상인 것이 대부분이다. 오랜 세월 시민들과 함께 해온 가로수지만 어느날 갑자기 목이 뎅겅 잘린 모습으로 우리들 앞에 서있어 낯설기도 하지만 서글픔을 안겨주기도 한다.

이는 아산시가 추진하는 ‘온천대로 가로수 갱신사업’에 의한 것으로 이 사업은 현재의 목백합 111주를 이팝나무 135주로 대체하는 사업으로 대상구간은 온양고-온양관광호텔사거리 구간과 건강보험공단-동천사거리 구간이라고 한다. 시는 이를 위해 9억 원의 예산을 들여 오는 12월말까지 도시녹화사업반을 투입, 수목을 제거하고 도급을 통해 대체수목을 식재한다는 계획이다.

수령 40년 이상의 고목에 대해 보존이나 이전조치 없이 제거하는 것에 대해서는 △노령화로 인한 수세 약화로 태풍 등 재해발생 시 쓰러질 위험이 있고(주변 사유재산 피해 및 인명사고 야기의 위험성이 있고) △가로수의 50% 이상이 수피 손상 및 수형이 한쪽으로 치우쳐 있으며 △대형목으로 매년 전지작업(가지치기) 비용이 발생하고 △상가 및 민가의 창문 가림 및 뿌리 돌출로 인한 인도파손 등 민원이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특히 내년 전국체전을 앞두고 중심축인 온천대로변 노령목으로 인한 관광도시 이미지 손상을 주요 이유로 내걸었다.

시는 이번 수목 갱신으로 재해의 사전 예방, 통일성 있는 가로경관 조성으로 2016년 전국체전 대비 쾌적한 관광도시 아산 이미지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전격적인 수종갱신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아쉬움을 갖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곳의 가로수는 지역 주민들과 단순히 십 몇 년을 같이 한 것이 아니라 거의 한 세대를 아우르는 40년 이상을 함께 한 나무들이기 때문이다.

사치스럽다는 이야기가 나올지는 몰라도 오랜 세월 시민들과 함께 한 나무와 시민들의 작별을 고하는 이벤트라도 있었다면 어느날 갑자기 목에 뎅겅 잘린 채 서있는 가로수를 보면서 혀를 차는 일은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제 이 나무들이 뿌리째 뽑혀 나가고 그 자리에 화려한 이팝나무가 대신 자리를 차지하고 매년 봄 하얀 꽃을 피운다면 그 또한 아름답다 할 것이지만, 지금은 장년층이 된 시민들의 추억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 시간의 저편에서 소리죽여 흐느낄지도 모를 일이다.

오랜 세월 같이한 추억과 이별을 위한 얼마간의 시간이라도, 나무들을 위로하고 함께 선 몇 컷의 사진을 찍을 기회라도 주고 잘라버렸으면 아쉬움이라도 덜하겠지만…… 대체 인간이란 왜이리도 잔인한가.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저촉된다면 가차없이 잘라내고, 뿌리뽑고, 불살라버리는 몰인정함이 혐오스럽기만 하다.

한편, 대체수목으로 이팝나무를 선정한 것에 대해서는 일단 긍정적이다. 나무가 지저분하지 않고 말끔하며 매년 5~6월 경에 피는 하얀 총채모양의 꽃은 눈이 내린 것처럼 아릅답기 때문이다. 전국 곳곳에서 이 이팝나무로 가로수를 대체하는 것이 추세이기도 하다.

이 나무에 ‘이팝나무’라는 이름이 붙은 것은 개화시기가 춘궁기인지라 어려웠던 시절 하얗게 핀 이 꽃을 보면 마치 쌀밥(이밥)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는 설, 이 꽃이 피는 시기가 매년 입하(立夏)를 전후하기 때문에 ‘입하나무’라고 부르다가 ‘이팝나무’로 변했다는 설이 있다.

하얗게 갈라진 모양의 꽃이 진 후에는 까만 열매들이 매달리는데 이 열매는 노화를 억제하는 효능이 있다해서 약재로 쓰이고, 어린 잎은 나물로도 먹는다고 한다. 그러나 부작용도 있다하니 약재의 효능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하는 일반인의 채취 및 식용은 금물이다.

현재 아산시는 국도 39호선을 비롯한 17개 노선에 이팝나무를 심어 관리하고 있다. 특히 아산대교~인주 공세리 구간이 대표적인 구간으로 매년 봄 가로수에 핀 하얀 꽃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이팝나무가 아무리 아름답다한들 오랜 세월 우리와 함께 해온 목백합 만 할까? 작별의 시간도 없이 잘려나간 그네들이 아쉽고, 아쉽고, 아쉽기만 하다. 햔재 목이 잘린 나무 몇 그루 만이라도 살려서 온천천 발원지점인 온양관광호텔 뒤 공원에 옮겨둘 수는 없는가.

ⓒ 온양신문


↑↑ 국도 39호선의 이팝나무 가로수

ⓒ 온양신문

임재룡 기자  skyblue6262@naver.com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자칼럼] 나라꽃 무궁화 법제화 언제?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몰지각한 진사들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아산시 자전거도로 유감(有感)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잘 해놓고도 욕먹는 행정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아산의 백의종군로 활용 안하나, 못하나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봄꽃 수난기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실패를 부인한 '콩코드 오류' [임재룡]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온양6동 주민자치회, 프로그램 강사..

온양1동 온통 작은음악회

아산시가 쏜다! ‘아산사랑상품권’..

아산, ‘NEW’ 엔트리와 함께 연승 ..

제8회 탕정면주민자치프로그램 발표..

호서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여..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4개 마..

선문대, 발달장애인 지원 협약 체결

유병국 도의장, 선배들 의정경험 고..

전 직원 대상 혁신 슬로건 공모전 ..

 최근기사

 

‘1인 1악기 갖기 운동’ 간담회  

한돈협회 아산지부, 건강한 먹거..  

“환승 계획은 지역적 차별"  

신속한 인명대피 유도한 이승환씨..  

제214회 아산시의회 임시회  

첫 벼베기 행사  

[개소식] 충남장애인체력인증센터  

도지사배 전국시각장애인 골볼선..  

아산시장기 풍물대회  

[개소식] 청년아지트 나와YOU  

김기승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순천향대 창업지원단, ‘2019 JUM..  

유아․놀이중심 교육활동과 ..  

고품질 학교시설을 위한 성실시공..  

벌집제거 생활안전구조 활동  

송악면 새마을운동협의회, 독거노..  

송악면 새마을운동부녀회, ‘사랑..  

신창면, 2019년 3분기 찾아가는 ..  

쾌적한 온양2동 위해 주민이 움직..  

‘나의 미래를 향한 첫걸음’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