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2 오후 02:46:36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행복한아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순천향대학교 아산학연구소·온양신문 공동기획

2011년 09월 22일(목) 09:30 [(주)온양신문사]

 

선장 그 간이역에서

↑↑ 맹주상 / 아산학연구소 운영위원. 시인, 아산시대 편집위원

ⓒ 온양신문

간이역이 종종 사람들의 마음을 꼭 붙들어 놓는 이유는 무얼까? 우리의 삶도 기찻길의 그 여정과 같아 늘 머물러야 할 곳을 찾기에 여기면 어떨까 하고 고민을 하기에 그럴까? 그래서 사람들은 간이역을 만나면 기차에서 자꾸만 내리고 싶어 하나? 저 철교를 지나 모퉁이를 돌아가면 어떤 새로운 세상이 펼쳐져 있을까를 몹시 궁금해 하면서도 그 간이역에서 잠시라도 머무르고 싶어 하니 말이다.

아니면 그냥 여정의 독 때문일까. 그리고 다시 돌아 올 수 없을 것만 같은 아쉬운 마음을 삼키며 그 역을 지나간다. 오늘 나는 그 선장 간이역에서 옛 기억들을 더듬으며 빛 한 점 반사하지 않는 녹슨 철길을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다.

↑↑ 선장간이역의 모습

ⓒ 온양신문

선장역은 도고온천이 많이 알려지면서 급작스럽게 도고역과 학성역 사이에 생긴 간이역이었다. 역이라 해봐야 달랑 좁고 긴 플랫폼 하나가 다였다. 기차가 정차하는 시간도 30초를 넘지 않았지만 새마을호까지 서게 한 성깔 있는 역이었다.

유럽에도 그런 간이역이 종종 있었다. 동유럽을 여행하다보면 아주 오래된 낡고 작은 간이역인데도 열차들이 정차하는 역들 말이다. 그런 풍경들은 참 재미있다. 낡은 벤치 두서너 개가 다인 역이지만 열차가 들어오면 그 오묘한 조화는 어떻게 설명 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선장역은 그 낡은 벤치 하나 없는 그런 간이역이었다. 열차표는 기차 안에서 끊을 수 밖에 없었다. 삼봉산 아래에 있는 이 역은 도고온천의 넓은 들이 한눈에 들어오는 동쪽과 남서 방향이 탁 트인 전원속의 그냥 기찻길역이란 말이 맞겠다. 어쩌면 임시역이란 말이 더 잘 어울리는 이름인지도 모르겠다.

보통 열차들이 다 그렇지만 장항선 열차는 잘하는 것이 참 많았다. 그 맛깔 나는 광천 새우젓을 다라에 가득 실어 나르는 것 뿐만 아니라 간이역 플랫폼에서 서성이던 사람들의 그 쓸쓸한 그림자 까지도 모조리 다 싣고 갔으니 말이다.

간이역은 그렇게 늘 비어있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그런 간이역을 지나갈 때면 목이 아프도록 고개를 돌려 고향마을을 지나가듯이 진지하게 바라본다. 인생은 나그네라고 하더니 어떤 여정을 지나 왔기에 그런 걸까. 나그네의 삶은 참 고되다고들 말을 한다. 그래서 다행인지는 몰라도 그 고됨으로 인해 그냥 앞만 보고 살게 되니 말이다. 그러다가 가슴이 휭 하고 빛바랜 계절이 오면 다시 잠깐 머물다 가는 나그네임을 알게 된다.

때론 인생도 미끼를 무는 그 붕어 같은 근성이 있어 그 미끼 때문에 번듯한 역에서 머무른 적도 있었을 것이다. 선장역은 그런 역이 아니었다. 처음부터 비인 역이었다.

어린 시절 누구나 기찻길에 대한 추억들을 하나씩은 가지고 있다. 불현듯이 어느 가을에 소정리 철로를 지나다 쓴 시 한 편이 생각이 난다.

소정리 지나 그 어디쯤인가 여기가
목이 잘린 플라타너스 서 있는 이 길이
기차는 전갈처럼 지나가고
코스모스 또 허공을 휘젓는데
노을빛 뭍은 철로에
가만히 귀를 대보는 늙은 고라니
하나 서 있는 이 길이

하루에 고작 열차 서너 대가 지나가던 그 시절엔 멀리서 기차가 오는지를 알기 위해 철로에 귀를 대곤 했다. 그 늙은 고라니처럼 말이다. 그리고 어떤 때는 귀를 좀 더 바싹 대곤했다 더 먼 곳의 더 많은 소리들이 듣고 싶어서 말이다. 늘 나그네는 궁금한 것이 많기 때문일까.

그 때와 마찬가지로 한 쪽 귀를 녹슨 철로에 대본다. 하지만 내 귀도 이젠 무디어져서 그런지 도대체 알 수 가없다 그게 열차소린지 철교를 치는 바람소린지! 어느새 날은 저물고 붉은 노을이 철로에 깔린다.

누구를 기다리는 사람처럼 플랫폼에서 한참을 서 있는데 논엔 몸살을 끝내고 거름기를 빨아드린 벼가 제법 푸르다. 기차는 끝내 들어오지 않았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완의 [행복한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홍승균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유은정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최근기사

 

아산시 신종·재출현 감염병 위기..  

아산시, 2024년 인구정책위원회 ..  

아산시 ‘대한민국 안전大전환’ ..  

아산시, ‘신정호 지방정원 조성 ..  

㈜삼성이엔지, 배방읍 74개 경로..  

수빈뷰티랩, 인주면 행복키움과 ..  

음봉면 행복키움추진단, 성폭력 ..  

음봉면 행복키움추진단, 호국보훈..  

영인면 행복키움추진단, 복지사각..  

송악면 행복키움, 건강한 여름나..  

아산시 온양4동 주민자치회, 아름..  

셀프주유소 안전관리실태 검사  

아산시청소년문화의집, 보훈회관..  

온양5동 주민자치회, 청소년 마을..  

2024 아산마을교육포럼 3차 배움..  

충남도의회,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충남도의회, 해양쓰레기 없는 깨..  

행정문화위원회, 예산계획·집행 ..  

교육위원회, 교육 현장 수요를 반..  

농수해위 “농어민수당, 효율적인..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