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3 오후 02:28:23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행복한아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일환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순천향대학교 아산학연구소·온양신문 공동기획

2011년 08월 22일(월) 11:46 [(주)온양신문사]

 

사육신 박팽년의 충의정신은 도고의 외가에서 길러졌다
외조부 김익생에 대한 박팽년의 효심

↑↑ 김일환(순천향대 아산학연구소 수석연구원)

ⓒ 온양신문

조선 초기 숙부 세조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억울하게 쫓겨난 단종을 위해 목숨을 걸고 복위사건을 일으키다가 실패하여 죽임을 당한 사육신의 이야기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이중에 복위사건을 주도하며 끝까지 굳은 절개를 굽히지 않았던 인물이 박팽년이다. 그런데 박팽년의 외가가 현 도고면 도산리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그 외조부는 효자로 이름난 김익생이다. 김익생은 고려왕조에 절의를 지키며 조선조에 출사를 거부한 채 도고에 은둔하며 김녕 김씨 도고면 입향조가 된 송암 김질의 아들이다.

박팽년의 아버지 박중림은 전의(全義)가 고향이며 세종 5년(1423)에 문과에 장원하여 형조판서를 지냈다. 박중림이 어떤 연유로 김익생의 사위가 되었는지는 모르지만, 그의 장자인 박팽년은 강보에 싸인 어린 아기 때부터 도산리 외가에서 유년을 보내며 성장하였다.

이 때문에 박팽년이 외가에서 출생했고 도고가 그의 고향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는 외가에서 자라던 유년시절 외조부모로부터 끔찍이도 큰 사랑을 받았다.

↑↑ ▲충남대 회화과 윤여환(尹汝煥)교수가 제작한 박팽년의 국가표준영정 81호(2010)

ⓒ 온양신문

박팽년은 성장한 후 문과에 급제하고 관직에 나가 세종의 총애를 받으면서 집현전 부교리로 열심히 관직생활에 종사하였다. 그런데 세종 26년(1444) 어느 날 갑자기 박팽년은 ‘걸군장(乞郡狀)’이라는 상소문을 국왕에게 올린다. 그 것은 화려한 중앙관직을 던지고 지방 수령을 나가게 해 달라는 청원이었다. 그 연유는 다음과 같다.

세종 26년(1444) 봄에 박팽년은 안질이 걸린 세종을 호종하여 병을 치료하기 위해 현 충북 청원군에 있는 초정약수를 찾았다. 그는 이 기회를 이용하여 도고에 사는 외조부모를 근친하기로 결정하였다. 떠나는 박팽년에게 세종이 가져갈 음식을 내려주자 그는 임금의 지극한 사랑에 감격하여 눈물을 흘렸다.

도산리 외가에 도착하니 오랫만에 뵙는 외조모는 더욱 쇠약하여 허리가 굽고 천식이 심하여 이를 보는 박팽년은 절로 눈물이 났다. 당시 그의 외조부 김익생은 70세이고 외조모는 74세의 고령이었다. 김녕 김씨의 족보 내용과는 상이하지만, 박팽년은 당시 외조부가 아들이 없고 자신의 모친이 무남독녀 외딸이라고 하였다. 이런 이유로 외조부모가 자신을 자식과 같이 생각하고 정성으로 어루만지며 길러주어 비록 외가이지만 그 정리가 각별하다고 하였다.

그런데 지금 자신은 성은을 입어 영화로운 자리에 있지만, 먼 고을인 도고에 살고 있는 외조부모는 날로 기력이 떨어지고 있어 자신을 보고 싶어도 상경할 수가 없다. 세월은 물 같이 흘러가는데, 자신이 외조부모의 무양(撫養)한 은혜를 갚지도 못하고 마침내 이들이 돌아가실까 두렵다. 그러니 자신을 아산 부근 소읍의 수령으로 보내준다면 공무를 보는 겨를에 가끔 왕래하며 외조부모님들을 모시고 싶다는 간절한 요청이었다. 자신을 길러준 외조부모의 은혜를 잊지 않는 지극한 효심의 발로였던 것이다.

 

↑↑ ▲육선생유고(六先生遺稿)
조선 단종조 사육신인 박팽년, 성삼문, 이개, 하위지, 유성원, 유응부 등의 시문집. 박팽년의 7대손 박숭고가 사육신의 유문을 모아 편집하고, 충청도관찰사 이경억이 1658년에 간행하였다. 3권 3책.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이 책속에 박팽년의 걸군장(乞郡狀)이 실려 있다.

ⓒ 온양신문

 

나중에 박팽년이 충청도 수령으로 나간 적이 없는 것을 보면 이 요청은 실현되지 못했음을 알 수 있다. 이후 박팽년은 단종 복위사건의 실패로 3대가 멸족되고 가산은 모두 몰수당하지만 끝까지 꼿꼿한 절개를 꺾지 않았다.

충신은 효문(孝門)에서 나온다는 말이 있다. 박팽년의 절의정신은 그가 아산에서 고려왕조의 절신(節臣)인 김질과 효자인 외조부 김익생의 충효정신을 배운 결과라고 여겨진다. 아산이 충절의 고장임은 사육신 박팽년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끝으로 단종 복위사건이 일어났을 때 김익생은 이미 타계한 뒤였지만 외손자 박팽년에 연좌되어 삭탈관직되었다. 이후 성종 21년(1490) 7월 7일에 직첩을 돌려받아 다시 복권되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완의 [행복한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홍승균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유은정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최근기사

 

충남방적, 문화복합단지로 탈바꿈..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 ‘천안’..  

튼튼한 생강 재배…장마철 관리 ..  

충남소방, 화재피해 주민 등 취약..  

진로 탐색과 직업 능력 신장을 위..  

국립오페라단 '잔니 스키키'…관..  

청소년 특유의 밝은 음색과 발랄..  

“현대인을 위한 전시회로 작은 ..  

충남TP,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  

“지방소멸 위기, 대학과 협력 통..  

전문직업교육과정 상반기 수료식 ..  

“정부예산 확보 위한 관내 국회..  

“아산문화공원 찾는 시민 불편함..  

배방공수스포츠센터 7월부터 휴장..  

이희완 차관, 아산충무병원 방문  

충남아산FC 승격 위한 여름 첫 보..  

“박 시장 국외출장여비 직원 명..  

“산림과, 소관 위원회 소속 위원..  

아산시, ‘음식점 위생등급제’ ..  

공동주택 우기 대비 안전점검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