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3 오후 02:28:23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행복한아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순천향대학교 아산학연구소·온양신문 공동기획

2011년 05월 18일(수) 14:23 [(주)온양신문사]

 

신정호 호숫가 옛 귀로, 그 길을 걷는 풍경 속에는…

↑↑ 맹주상 아산학연구소 운영위원 / 시인 / ‘아산시대’ 편집위원

ⓒ 온양신문

이 봄 남산자락 아래 황산의 물이 모여드는 호수가 있다. 신정호란 이름의 호수다. 한때는 마산저수지란 이름으로 불려 지기도 했었다. 남산 건너편 저수지를 끼고 있는 산 모양새가 말처럼 생겼다고 해서 그렇게 불리어 진 것 같다.

시가 잔뜩 걸린 장미터널을 따라 가면 그 끝에서 두 갈래의 산책길이 나온다. 한 갈래는 수변 속 버드나무 사이로 난 길이고 다른 하나는 왼편으로 돌아가는 수변 가 길이다. 나무마루로 이어진 수변 속 길은 오래 자란 버드나무 습지로 여름철엔 시원한 숲을 이루고 물고기들의 산란 장소로 또 놀이터로 늘 파닥이는 소리가 들리는 곳이다.

지금은 물고기들이 올라오기에는 아직 이른 계절이라 그런지 그 파닥이는 소리는 아직 들리지 않는다. 수변 가 위쪽에는 다랑이 논들이 있다. 곧 논에도 물이 가득 채워지고 농부들의 귀로가 저 논길을 따라 있겠지!

↑↑ 신정호 수변산책로

ⓒ 온양신문

일부 논길은 장미터널로 모습을 바꾸었다. 이곳을 통과하면 꽃창포랑 수련들이 새 잎을 뾰족뾰족 내미는 인공습지를 만나고 거기를 지나면 미로처럼 연결된 측백나무 울타리 길이 나온다.

짙은 향기를 맡으니 그 옛날 초등학교 교정을 돌아가던 꼭 그 길 같다. 옛 교정엔 측백나무가 참 많았다. 옛날 하굣길을 닮은 큰 아카시아 나무가 서 있는 길을 지나, 버드나무가 많은 섬을 지나, 수변 가를 돌고 돌아가면 어느새 신정호 상류에 와 있다.

지난여름 여기 백련은 도시사람들의 마음을 마구 흔들어 놓았다. 연꽃 핀 산책로를 따라 간 사람들의 몸에선 그 향이 폴폴 났다. 물총새는 날아들어 여름 내내 노란 꽃술에 주둥이를 비볐다. 그 주둥이가 아주 샛노랗게 말이다. 연꽃이 피던 그 수변 가를 지나면 점들이란 마을이 보인다. 여름철에 참외가 노랗게 익어 따 달구지에 싣고 가면 짙은 단내가 물씬 나 나비 떼 따라오던 저녁 빛이 아름다운 호숫가 마을로 내 기억에 있다.

그 마을을 지나면 연춘이란 식당이 나오고 그곳을 지나 제방을 따라 가면 얼마 전에 만들어 놓은 새 사장교가 나온다. 제방엔 어느새 보라 빛 패랭이가 봄바람에 나폴대고 있다. 그 사장교를 건너면 그 옛날 봄나들이 관광지로 유명했던 마을이 동산아래 쏙 박혀있는데, 나지막한 슬레이트지붕의 빈 집들 사이 골목길에선 어느 집에서 키우는지 강아지 세 마리가 장난을 치고 있다.

저런 집들을 보면 바로 떠오르는 장면들이 있다. 하굣길에 플라타너스뿌리 박힌 딱딱한 길로 봄비가 쏟아져 빠른 발걸음 소리가 들리고 아이들이 참새들 마냥 빈 집 처마 밑으로 쏙 들어가 머리를 털고 깔깔대며 쪼르르 서 있는 풍경 말이다.

몇 갈래 있는 골목 길, 마을 안을 둘러보면 오래자란 플라타너스며 빛바랜 슬레이트 지붕의 집들 그리고 걷기에 알맞은 언덕까지 고스란히 남아 있다. 그 옛날 이 마을 풍경은 이러했다. 집집마다 인형들이 진열대에 들어와 앉고 화살과 총으로 그것들을 쓰러트리고 깔깔대는 사람들로 북적대는 그런 재미난 마을이었다.

수변 산책로를 따라 그 호숫가 마을을 벗어나면 요트와 수상스키장을 지나고 어느새 그 출발점에 와 있다. 수변 산책로를 따라 호수를 돌고 나니 마음은 동그랗고 몸은 가볍다.

신정호 호수공원의 특징은 마치 시간이 멈춘 듯이 고요가 흐르고 그 호젓함에 있다. 그 옛날 농부들이 일을 마치고 귀가하는 모습들이 아름다웠던 호숫가 그 길을 걷는 풍경 속에는…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완의 [행복한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홍승균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유은정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최근기사

 

충남방적, 문화복합단지로 탈바꿈..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 ‘천안’..  

튼튼한 생강 재배…장마철 관리 ..  

충남소방, 화재피해 주민 등 취약..  

진로 탐색과 직업 능력 신장을 위..  

국립오페라단 '잔니 스키키'…관..  

청소년 특유의 밝은 음색과 발랄..  

“현대인을 위한 전시회로 작은 ..  

충남TP,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  

“지방소멸 위기, 대학과 협력 통..  

전문직업교육과정 상반기 수료식 ..  

“정부예산 확보 위한 관내 국회..  

“아산문화공원 찾는 시민 불편함..  

배방공수스포츠센터 7월부터 휴장..  

이희완 차관, 아산충무병원 방문  

충남아산FC 승격 위한 여름 첫 보..  

“박 시장 국외출장여비 직원 명..  

“산림과, 소관 위원회 소속 위원..  

아산시, ‘음식점 위생등급제’ ..  

공동주택 우기 대비 안전점검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