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3 오전 11:32:26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 말의 힘, 글의 힘

2024년 01월 08일(월) 10:56 [(주)온양신문사]

 

↑↑ ▲김병연(시인·수필가)

ⓒ 온양신문

사람은 말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고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그 힘으로 살고 있다.

말은 맑고 청량한 느낌의 말도 있고, 봄 햇살처럼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말도 있고, 솜사탕처럼 달콤하고 향기로운 말도 있다. 또 얼음장처럼 차갑고 무섭고 살벌한 말도 있고, 도심의 오수처럼 역겹고 지저분한 말도 있고, 힘과 용기가 솟는 응원의 말도 있고, 맥이 빠지는 허망한 말, 가식적인 말과 진심 어린 말, 위로와 칭찬의 말 등 사람은 말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

사전적인 의미로 사람의 생각이나 느낌 등을 표현하거나 전달하기 위한 음성기호를 언어(言語) 혹은 말이라고 한다.

언어는 사람을 다른 동물과 구별하여 주는 특징의 하나이다. 지구상 모든 사람은 언어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아무리 지능이 높은 유인원일지라도 사람과 같은 언어를 가지고 있지는 않다.

침팬지의 새끼를 갓 태어난 아기와 같은 환경에서 길러 보았으나 사람과는 달리 침팬지는 언어를 습득할 수 없었다고 한다.

사람은 다른 동물이 가지고 있지 않은 언어습득에 대한 선천적인 능력을 가지고 태어난다. 왜냐하면 비교적 지능이 발달하지 않은 유아기에, 그리고 비교적 짧은 시일 내에, 정식 언어교육도 없이, 또한 지능의 차이에도 관계없이 언어를 습득하는 보편적 사실로 보아 선천적으로 언어능력을 갖고 태어났다.

최근에 많은 언어학자·동물학자·심리학자들이 과연 사람만이 언어를 가진 것인가, 동물도 교육에 의해 언어를 가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가설 아래 동물언어 실험을 실시했다고 한다.

이러한 실험결과 반복적인 집중학습에 의해 몇몇 단어, 많게는 400여 단어를 습득했으며, 이를 구사해 아주 간단한 문장을 사용할 수도 있게 됐으나 정밀하게 다시 조사한 결과, 이러한 문장의 사용은 단지 자극에 대한 반응 그리고 보상에 의한 단순한 모방에 불과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아무리 수준 높은 동물이라도 사람과 같은 언어는 가질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따라서 언어는 사람만이 가진 독특한 것이라고 단정할 수 있게 되었다고 인터넷지식백과는 밝히고 있다.

부정의 말보다 긍정의 말을 많이 하자. 우리는 살면서 어떤 말을 쏟아놓고 무슨 말을 귀담아 듣고 살고 있는지, 무의식중에 또는 자신의 욕심 때문에 다른 사람을 아프게 하는 말을 하지는 않았는지를 생각해 보자.

우리 속담에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다. ‘진심’어린 말은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여 나에게 큰 이익으로 되돌아온다는 의미다.

반대로 우리는 정치 지도자나 사회 지도자들이 말실수로 인해 곤욕을 치르는 경우를 종종 본다. 순간의 이익에 급급하거나 나오는 대로 내뱉은 말은 그 지도자는 물론 나라를 위태롭게 할 수도 있다. 이러한 사례는 우리 역사 속에서도 볼 수 있다.

말을 내뱉는 것은 쉽고 순식간이지만, 그 말에 대한 책임은 평생토록 져야 한다. 말이란 게 이토록 어렵고 중요하다. 말이 주는 놀라운 힘을 믿고 말을 잘하자.

말한 대로 거두고, 말한 대로 이뤄진다고 한다. 말이 곧 에너지다.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가 주는 힘은 정말로 놀랍다. 연인에게도 가족에게도 참으로 놀랍다.

글은 더 많은 사람에게 더 큰 힘을 가진다. 그러므로 말을 책임 있게 잘해야 하고 글은 더 잘 써야 한다. 그리고 말할 때는 믿음이 가도록 또박또박 자신감을 가지고, 그 사람의 눈을 보고 편안하게 말하는 습관도 길러야 한다.

일상에서 가급적 부정의 말보다 긍정의 말을 더 많이 할 수 있으면 좋겠다. 그 말의 힘으로, 그 글의 힘으로 우리의 삶을 더욱 아름답고 행복하게 가꾸어 갈 수 있도록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기고] 청년실업과 공무원, 그리고 자식농사 [온양신문사] 기자

[축시] 설화산 닮은 필봉이 되어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詩] 그리움은 강물처럼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아름다운 세상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터널화재 대피요령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봄철 안전산행’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국보’ 승격 장검, 아직도 ‘보물’?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은퇴’ 충남 순찰차, 라오스서 ..  

올웨이즈키친, ‘가정의달’ 성금..  

아산시보건소, 찾아가는 자기혈관..  

아산시, 4-H 청소년의 달 기념행..  

아산시, ‘지역교통안전협의체’ ..  

아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 취업 연..  

‘2024 청아페 하이볼 페스티벌’..  

아산시, 전·월세 ‘주택 안심계..  

아산시, 생물다양성분야 유공 환..  

아산시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축제..  

이순신고, 한국서각협회 아산지부..  

대한건설협회와 건설산업 발전 논..  

충남버스 노·사 임금 협상 타결  

음식점 악취·미세먼지 방지시설 ..  

학교 급식 안전성 확보 앞장선다  

다문화·외국인 가족과 어울림 한..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관리 ‘전..  

바이오산업 분야 국비 515억원 확..  

장항선 KTX·SRT 시대 연다  

“천안 케이(K)-컬처박람회 국제..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