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오후 05:14:53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행복한아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맹주완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우리 인생 이야기

2023년 10월 05일(목) 17:51 [(주)온양신문사]

 

↑↑ ▲맹주완(순천향대학교 아산학연구소 부소장)

ⓒ 온양신문

“1956년 7월 30일, 어머니는 비가 내리던 선선한 여름날 정오 무렵 미니에폴리스에서 나를 낳았다. 그러고는 담배를 한 대 피웠다.” 부고의 작가 해거티(J. R. Hagerty)는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이렇게 쓰겠다고 한다.

대게 인생이야기는 출발점에서 시작하기 마련이고 본인의 부고이기에 글의 내용에 대한 결정권은 자신에게 있음으로! 사망소식이라고 해서 무조건 우울해 할 일도 아니다.

망자가 도달하고자 했던 목표를 이뤘다거나 2021년에 하직한 웨스트먼(I. Westman)처럼 1905년에 태어나 115세까지 평온한 삶을 즐기다가 장수왕이라는 타이틀을 얻고 돌아갔다면 말이다. 그녀의 장수 비결은 ‘자신이 가진 것에 만족할 줄 아는 삶’이었다.

유명인사라고 해도 찬사 일색의 이야기는 본인뿐만 아니라 듣는 사람도 지루하기 마련이다. 그 사람의 본질적인 성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다음과 같은 이야기는 어떤가.
“대학교를 휴학한 로빈슨과 그의 친구는 로키산맥과 태평양 북서부 연안을 여행할 요량으로 구형 캐딜락 영구차를 구입했다. 그 차의 장점은 뒤쪽에 잠을 잘 수 있을 만큼의 널찍한 공간이 있는 점이었다. 여행이 끝날 무렵 영구차가 더는 필요 없어진 그들은 존경하는 작가인 헨리 밀러에게 그 차를 선물하기로 했다.”

『북회귀선』의 작가 밀러(H. Miller)는 이들의 깜짝 선물을 받았을까. 참고로 밀러는 자유분방한 예술가로서 성(性)을 솔직하게 표현하며 문학계에 자유의 물결을 일으켰다. 뮐러는 팬들의 선물을 거절했다.

클리퍼(C. Klepper)는 엄마의 뱃속에서 나왔을 때 실명으로 아무것도 볼 수 없었다. 그런데도 그녀는 학교에 입학하여 모국어인 영어는 물론 러시아어, 중국어, 스페인어, 독일어, 폴란드어를 섭렵하였고 러시아어 점자로 26권 분량의 톨스토이의 『전쟁과 평화』를 읽어냈다.

결혼을 하고 딸을 낳았으며 아들을 입양했고 중국여행도 즐겼다. 앞을 못 보는 클리퍼의 종교관에 귀기울여 볼 만하다.

“『성경』에서는 신이 자신의 형상대로 인간을 창조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신은 무엇을 창조했을까요? 신은 영혼을 창조했어요. 우리 영혼이 바로 신의 형상이죠.”

또한 그녀는 신은 우리에게 자유의지를 허락하였으니 잘못 사용하면 나쁜 일이 일어나게 되고 그것은 신의 뜻이 아니라 ‘모두 내 탓’이라는 신앙관을 갖고 있었다.

하이브리드는 동물이나 식물, 기계 등 두 가지 이상의 이질적인 기능이 합쳐진 것을 뜻한다. 중국의 농학자 위안 룽핑은 수확량이 많은 하이브리드 벼 품종을 개발하여 중국을 기근에서 구하는 데 일조한 존경받는 학자였지만 연구과정에서 수많은 실패를 거듭했다.

위안 룽핑은 토마토를 고구마에 접붙이는 기발한 시도를 하였고 그 상황을 구술기록으로 남겼다.

“땅 위에서는 토마토를, 땅 밑에서는 고구마를 수확하고 싶었다.”

그의 삶은 끊임없는 도전의 연속이었고 기회를 만드는 일이었다. 중국인들을 ‘쌀밥’으로 배불린 91세의 농학자 위안 룽핑은 후배연구원에게 숙제를 남기고 2021년에 세상을 떠났다.

↑↑ ▲1962년 <흙속에 저 바람 속에> 집필 당시 이어령 장관

ⓒ 온양신문

이어령은 1933년 충남아산 설화산 아래 좌부리에서 태어났고 온양초등학교를 졸업하였다. 서울대국문과를 졸업한 이어령은 1950년대 정체되어있던 한국문단을 향해 ‘우상의 파괴’와 ‘문학의 혁명’을 부르짖었던 결기 있는 문학도였다.

그는 고향산천을 절절히 묘사한 에세이집 『흙속에 저 바람 속에』로 토속문화에 대한 통찰력을 보여주었고 1988년 서울올림픽 개막식에서 오륜기와 세계평화를 상징하는 ‘굴렁쇠 퍼포먼스’를 기획하여 세계인들을 감동시켰다.

이어령은 1990년 초대 문화부 장관으로 부임하여 문화행정의 기틀을 잡았으며 국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시키는 ‘부지깽이와 두레박’과 같은 역할을 하였다.

이어령은 부인 강인숙 여사와 함께 창작과 저술의 산실인 ‘영인문학관’을 개관하였고 삶을 갈무리하는 『눈물 한 방울』 육필 원고를 남기고 2022년에 하늘의 부름을 받았다.

우리의 인생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성찰하면서 더 나은 방향감각과 목적의식을 갖고자 한다면 아직 기억이 생생할 때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글로 써보자.

↑↑ ▲이어령 장관 생가(아산시 온양6동 좌부리)

ⓒ 온양신문


↑↑ ▲2020.2.18. 중앙일보 인터뷰 화면 캡쳐

ⓒ 온양신문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홍승균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유은정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홍승균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완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아산시의회, 제249회 제1차 정례..  

“미래항공연구센터는 태안의 미..  

아산시, 대한민국 도시브랜드 평..  

‘예비 영양사들의 맛있는 섬김’  

충남교육청, 농촌진흥청과 농촌체..  

‘미래항공연구센터’ 2031년 충..  

214만 도민안전 위한 재해예방 및..  

모범 청소년·청소년 육성 유공자..  

충남119특수대응단, 지진발생 대..  

‘청렴한 충남’ 도민감사관이 앞..  

배방읍, 찾아가는 치매예방교육 ..  

NH농협은행 충남교육청에 월간지 ..  

자치경찰 공무원 ‘마음 건강’ ..  

태안 관광 인프라·콘텐츠 확충 ..  

한 발 더 가까이, 하코네와의 ‘..  

조일교 부시장, 생활민원 담당 공..  

아산시, 어린이 등굣길 교통안전 ..  

30일 곽한일 의병장 순국 88주기 ..  

둔포도서관 2024 집중안전점검 합..  

아산시 온양6동, ‘찾아가는 보건..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