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3 오후 04:14:29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詩] 아찬 설

2024년 02월 05일(월) 10:45 [(주)온양신문사]

 

아찬 설날 잠을 자면
눈썹이 하얗게 센다는

할머니의 말씀이
새록새록 여물어 가는 밤

홰치며 닭 우는 소리
어둠을 쫓고 새벽을 열면

울 너머 감나무 가지엔
반가운 까치 손님

오늘은 우리들 설날
때때옷 입고 세배 올리지요.

↑↑ ▲전홍섭 (시인· 교육칼럼니스트)

ⓒ 온양신문

※ 시작 노트 : ‘아찬 설’은 ‘작은 설’이라고도 하는데, 설을 하루 앞둔 섣달 그믐날을 두고 하는 말이다. 이날 밤에는 잠을 자지 않고 새해를 맞아야 하며, 잠을 자면 눈썹이 하얗게 센다는 속설이 전해진다. ‘작다’는 뜻의 ‘아찬’이 ‘아차’가 되고, 뒤에 ‘아치’가 되면서 발음이 ‘까치’와 비슷하다 하여 흔히 ‘까치설’이라고도 한다. 어린 시절 설빔을 머리맡에 두고, 설레는 마음으로 설날을 기다리며, 동요를 부르던 추억이 아련하기만 하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기고] 청년실업과 공무원, 그리고 자식농사 [온양신문사] 기자

[축시] 설화산 닮은 필봉이 되어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詩] 그리움은 강물처럼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아름다운 세상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터널화재 대피요령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봄철 안전산행’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국보’ 승격 장검, 아직도 ‘보물’?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상호문화도시’ 선언 아산시, ..  

피난 약자 재실 현황판 설치 추진..  

아산스마트팩토리마이스터고, 기..  

산동초등학교병설유치원, 찾아오..  

지역특색 살린 다양한 문화예술 ..  

호서대, ‘1박2일 캠핑데이’ 개..  

충남교육청, ‘생명존중 찾아가는..  

충남교육청, 26회 충남상업경진대..  

충남교육청, 개인정보 관리 및 유..  

‘유보통합 연구모임’ 2019 개정..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독립·..  

서로 다른 시선, 서로 다른 생각..  

탄소중립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  

국도 제한속도 하향구간 사망사고..  

자치경찰 현안 논의…민관 한자리..  

아산시가족센터, 서로의 소중함 ..  

아동권리모니터링단 ‘굿모션’ ..  

“청소년의 꿈이 대한민국의 미래..  

‘은퇴’ 충남 순찰차, 라오스서 ..  

올웨이즈키친, ‘가정의달’ 성금..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