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3-21 오후 04:09:36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행복한아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유은정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남편을 그리는 사랑의 표상 ‘베틀바위’

2023년 01월 09일(월) 11:42 [온양신문]

 

↑↑ ▲유은정(아산학연구소 초빙교수)

ⓒ 온양신문

아산은 곡교천을 중심으로 평야가 발달하였지만, 일부 지역은 영인산, 광덕산, 봉수산 등 높은 산지를 이루고 있다.

산지에는 크고 작은 바위들이 존재한다. 바위들이 모두 이름을 지닌 것은 아니지만 특이한 형상에 따라 이름이 붙은 바위들도 많다.

이름이 붙은 바위는 사람들의 삶과 관련하여 이야기가 만들어진다. 바위에 얽힌 전설은 바위와 함께한 수많은 지역주민들의 삶의 모습이기도 하다. 지역주민들의 삶 속에는 역사가 담겨 있고, 그들의 문화가 살아 숨쉬고 있다.

아산시 송악면에 위치한 봉수산(536m)은 천년의 숲길을 감상할 수 있는 아산의 명산이다. 봉수산에는 신라 진성여왕(887년) 시기 도선국사가 창건한 것으로 전해지는 봉곡사가 자리하고 있다.

봉곡사를 지나는 등산로에는 베틀바위가 산 중턱에 있다. 베틀 모양을 하고 있다는 이 바위는 등산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바위에 관한 슬픈 전설이 송악면 유곡리에서 전한다.

↑↑ ▲베틀바위(일부) <편집실>

ⓒ 온양신문

아주 먼 옛날 큰 전쟁으로 남편은 전쟁터로 떠났다. 마을에 남겨진 아내는 아주 초라한 모습으로 베를 짰다. 남편은 언제 돌아올 수 있을지 기약이 없었다.

어려운 살림에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아내는 하루하루 힘들게 보내야 했다. 그래도 오직 한 줄기 희망은 남편과 다시 만나는 것이었다.

아내는 베를 짜며 궁색한 살림을 꾸려 나갔다. 여러 해가 지나고 전쟁의 참화가 잦아들었지만 남편은 돌아오지 않았다. 남편이 죽었는지 살았는지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황에도 아내는 남편의 생존만을 기원하며 온갖 정성을 다해 불공을 드렸다.

그러는 사이 세월은 흐르고 또 흘러 아내의 머리는 백발이 되었으며 여인의 풀리지 않는 한은 베틀에 담겨 바위로 변했다. 이 바위의 형상이 베틀과 비슷해 마을 사람들은 ‘베틀바위’라 칭하게 되었다고 한다.

또 다른 이야기로는 옛날 전쟁이 있었을 때 바위 밑에 커다란 공간이 있어 마을의 피난민들이 생활을 하면서 베를 짰다고 전하기도 한다. 그러나 지금은 아이 하나가 들어갈 정도의 협소한 공간만이 남아 있다.

베틀은 전통적으로 삼베, 무명, 명주 등의 옷감을 짜는 틀로 근대 이전까지 우리 민족의 의생활을 책임져 왔다. 베를 짜는 일은 여인들의 일상이었으며, 생업을 책임져야 하는 여인들은 하루 종일 쉼없이 베를 짰다. 반복된 작업을 하는 일은 지루한 일이었으며 고단한 일이었다. 하지만 생업을 위해서는 그 고단함을 이겨내면서 베를 짜야 했다. 베틀은 곧 여인들의 삶의 일부이며 가장 친숙한 기구였던 것이다.

바위의 형상이 베틀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베틀바위’는 전국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바위의 명칭이다. 그만큼 베틀이 우리의 삶에서 친숙한 물건이었으니 바위 이름에 쉽게 붙여지는 것도 어쩌면 당연한 일일 것이다.

그리고 그 바위에 저마다의 지역성을 반영한 전설이 전하고 있다. 바위 위에서 베를 짰다는 이야기(대구), 피난 온 여인이 바위굴에서 베를 짰다는 이야기(보성), 선녀가 내려와 베를 짰다는 이야기(진주) 등이 그것이다. 여인이 베를 짰다는 이야기는 동일하나 구체적인 사연은 다르다.

아산 봉수산의 ‘베틀바위 전설’은 아내가 베를 짜다가 돌이 되었다는 이야기로 아내의 지난한 삶을 반영하고 있으며, 남편을 다시 만나지 못한 아내의 한이 표현돼 있다.

그리고 베틀바위에는 남편을 끝까지 기다렸던 아내의 변함없는 사랑이 담겨 있다. 베틀바위는 바로 남편에 대한 사랑의 표상이라 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봉수산 산길을 걸으며 베틀을 짜던 아내의 지극한 사랑을 느껴 보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지원구의 [행복한 아산 민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완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홍승균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유은정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김태흠 지사 “중기·소상공인 지..  

농업인대학·귀농대학 졸업·입학..  

‘취약노동자 보호’ 확대 정책 ..  

전 직원 민원 응대 역량 높인다  

충남도의회도 "아산시가 명백한 ..  

충남도의회 ‘충남형 프랜차이즈..  

아산중 학교폭력 예방 및 불법 촬..  

아산교육지원청, 개학기 등굣길 ..  

아산시청소년문화의집 자치기구 ..  

서해수호의 날 계기 故 한상국 상..  

충남서부보훈지청, ㈜손향과 함께..  

민관 합동 교통 안전 캠페인 펼쳐  

전통주 산업 활성화 첫발 뗐다  

‘공익성+재미’ 담은 콘텐츠 전..  

봄맞이 아산호 수변 환경정화 활..  

아산시 2023 전국낚시터 대청소  

㈜천조, 취약계층 위한 백미 후원  

아산시-㈜가을하늘처럼 업무협약  

아산시시설관리공단-대한인명구조..  

‘갑질과 괴롭힘 나도 파리 목숨..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