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오전 09:17:38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아산의 야생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야생화 이야기] 각시붓꽃

2022년 02월 24일(목) 16:24 [(주)온양신문사]

 

↑↑ <사진=임재룡 기자>

ⓒ 온양신문

▲정명 : 넓은잎각시붓꽃
▲학명 : Iris rossii Baker var. latifolia J.K.Sim & Y.S.Kim
▲분류군 : 붓꽃과 (Iridaceae)
▲영문 : Broad-leaf long-tail iris

완연한 봄날 산행을 하다보면 길가나 혹은 낮은 수목들 사이로 언뜻 언뜻 보라색 꽃이 보일락말락 한다. 이른 봄꽃은 대개 노란색이나 흰색이 주조인데 보라색, 혹은 파란색이다 보니 눈에 띄는데 조금 더 자세히 살펴 보면 세로로 쭉쭉 뻗은 잎들이 꽤 고급져 보이기도 한다.

바로 각시붓꽃인데 붓꽃과의 여늬 꽃들이 쭉쭉 뻗어 1m에 가까운 롱다리인데 비해 각시붓꽃들은 20cm를 채 넘기지 못한다. 작은 꽃인데도 눈에 듸는 것은 보라색, 그리고 꽃이 드문 산길 주변이나 수목들, 심지어는 풀들이 맥을 못 추는 소나무 아래에서도 꿋꿋하게 자라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아산지역 사람들은 조금 더 복을 받은 것이, 보통의 각시붓꽃이 아니라 넓은잎각시붓꽃을 이곳에서는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는 사실이다.

붓꽃과의 각시붓꽃은 ▲각시붓꽃(학명 Iris rossii Baker)과 ▲넓은잎각시붓꽃(학명 Iris rossii Baker var. latifolia J.K.Sim & Y.S.Kim)이 있는데 우리나라 산지에서 비교적 쉽게 볼 수 있는 꽃이 각시붓꽃이고, 공주시 등에서 처음 발견되고 전북과 전남 일부지역에서 자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넓은잎각시붓꽃은 희귀한 편이다.

그런데 이 넓은잎각시붓꽃이 아산과 공주의 경계인 각흘고개(금계령) 인근 아산기맥 능선에 꽤 넓게 분포하고 있어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것이다.

두 꽃의 차이는 무엇일까? 세밀하게 파고들자면 여러 가지가 있겠으나 무엇 보다도 넓은잎각시붓꽃은 잎의 상반부가 길고 넓으며 주맥은 없으나 표면과 이면에 3개의 뚜렷한 가는맥이 있다는 점 때문이다. 한 마디로 넓은잎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간혹 각시붓꽃에는 흰색의 꽃이 보이기도 한다는데 필자는 남이 찍은 사진으로만 봤지 실제로는 본 적이 없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는 각시붓꽃에 대해 ‘희귀 및 멸종 식물로서 보호되어야 한다’고 적었다. 글쎄, 우리나라 대부분의 산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꽃인데, 특히 아산의 경우 도심에 가까운 온양남산에서도 종종 볼 수 있는 꽃인데 왜 그렇게 적었을지 궁금하다.

<사족> 예전에 온양남산의 한 무덤 근처에서 꽤 큰 군락을 발견한 적이 있다. 각시붓꽃의 특징이 한 곳에 자리잡으면 계속 피고-지고를 반복한다는 것인데 그걸 혼자 보겠다고 캐가면 살리기도 쉽지 않다. 욕심 부리지 말고 모두와 함께 봄을 누리도록 하자.

↑↑ <사진=임재룡 기자>

ⓒ 온양신문

임재룡 기자  skyblue6262@naver.com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구.장항선 산책로에 벚꽃 ‘만개’ [임재룡] 기자

[아산의 야생화] 변산바람꽃 개화 [임재룡] 기자

[야생화 이야기] 서로 그리워라, 상사화 [임재룡] 기자

곡교천에서 희귀식물 개정향풀 발견 [임재룡] 기자

[야생화 이야기] 변산바람꽃 [임재룡] 기자

[야생화 이야기] 투구꽃 [임재룡] 기자

[야생화 이야기] 왕과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경찰대학, 충청권 대학들과 '맞손..  

충남경찰, 행정관노조 공감 워크..  

아산경찰서, 대학축제 현장 캠페..  

영인 과수원서 농촌일손돕기 봉사  

꿈드림공작소에서 전문기술인의 ..  

‘동전아~ 놀자! 저금통 전달’  

호서대-충남·세종가족센터협회 ..  

충남 모든 가족의 행복한 삶을 위..  

지역경제 활성화·도민안전과 지..  

2024 신기술 미래유망직종 고부가..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 의무화 ..  

아산시의회,‘2024년 제3회 의원..  

아산시의회 제6기 의정자문위원회..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예타 통..  

4840억 투입 ‘무기발광 DP’ 예..  

여름철 기후재난 제로화 원년 만..  

도민이 원하는 교육 함께 만든다  

아산공예창작지원센터, 5월 다채..  

청소년 안전 위한 ‘청소년 중독 ..  

‘상호문화도시’ 선언 아산시,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