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오전 09:12:39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논평] 220만 충남도민 대표의 공공부문 노조 인식, 겨우 이정도인가?

2022년 08월 24일(수) 14:43 [(주)온양신문사]

 

↑↑ ▲안장헌(충남도의회 의원·행정문화위원회)

ⓒ 온양신문

김태흠 지사는 지난 8월 2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부여·청양 긴급재난지역 선포 관련 기자회견에서 출자·출연기관 노동자들은 ‘준공무원’에 해당하는 만큼 충남출자출연기관노동조합의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가입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의 헌법가치를 수호하고 법률을 제정한 3선 국회의원을 지내신 분의 입에서 나온 말인가? 제조업과 서비스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가 많은 충남을 이끄는 리더가 가진 노동조합에 대한 인식인지 심히 걱정스럽다.

대한민국헌법 제33조제1항의 경우 ‘근로자는 근로조건의 향상을 위하여 자주적인 단결권ㆍ단체교섭권 및 단체행동권을 가진다.’라고 규정되어 있고, 같은조제2항의 경우 ‘공무원인 근로자는 법률이 정하는 자에 한하여 단결권ㆍ단체교섭권 및 단체행동권을 가진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또한, 헌법 제1조에 규정되어 있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제8조에 따라 정당의 설립은 자유이며, 복수정당제가 보장되는 국가로 정치적 자유를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결권, 단체교섭권 및 단체행동권을 부정하는 언사를 치룬 김태흠 지사의 노동인식에 개탄할 수 밖에 없고, 정치적 자유를 부정하는 반헌법적 인식에 안타까움을 느낄 뿐이다.

한편, 이와 같은 발언은 단순 실수라고 보기 힘들다. 지난 2013년 11월 26일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새누리당(現 국민의힘) 소속이었던 김태흠 의원은 “(국회 청소 노동자들이) 무기계약직(이) 되면 노동3권이 보장된다. 툭 하면 파업할 텐데 어떻게 관리하려고 하느냐”고 발언해 많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렇게 되묻고 싶다. 도민에게 질 높은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충남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강압적 구조조정과 함께 도내 주요 산업에서 근무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권리를 무시하며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만약 진보정치를 구현하는 것이 아닌 보수성향을 구현하는 노조에 가입하였더라도 이와 같은 발언을 했을 것인가?

더이상 220만 도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선출된 도지사가 편향된 인식으로 도정을 이끄는 것은 도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詩] 미련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5급 공무원 수당 폐지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청렴식권제’ 시행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발빠른 예산군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월급 받고 농사짓는 농업인? [임재룡] 기자

[타산지석] “온동네가 핏물·악취” [임재룡] 기자

[신년사] 강훈식 국회의원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충남경찰, 행정관노조 공감 워크..  

아산경찰서, 대학축제 현장 캠페..  

영인 과수원에서 농촌일손돕기 봉..  

꿈드림공작소에서 전문기술인의 ..  

‘동전아~ 놀자! 저금통 전달’  

호서대-충남·세종가족센터협회 ..  

충남 모든 가족의 행복한 삶을 위..  

지역경제 활성화·도민안전과 지..  

2024 신기술 미래유망직종 고부가..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 의무화 ..  

아산시의회,‘2024년 제3회 의원..  

아산시의회 제6기 의정자문위원회..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예타 통..  

4840억 투입 ‘무기발광 DP’ 예..  

여름철 기후재난 제로화 원년 만..  

도민이 원하는 교육 함께 만든다  

아산공예창작지원센터, 5월 다채..  

청소년 안전 위한 ‘청소년 중독 ..  

‘상호문화도시’ 선언 아산시, ..  

피난 약자 재실 현황판 설치 추진..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