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오전 10:56:26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뉴스 > 사설칼럼 > 아산의 야생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야생화 이야기] 피나물

2021년 05월 24일(월) 14:19 [(주)온양신문사]

 

↑↑ <사진+임재룡 기자>

ⓒ 온양신문

▲정명 : 피나물(비추천명 매미꽃)
▲학명 : Hylomecon vernalis Maxim.
▲분류군 : 양귀비과 (Papaveraceae)
▲영문 : Forest poppy
▲촬영지 : 아산 광덕산 이마당약수터

해마다 4월이면 아픈 기억이 우리 가슴에 물결친다.

한껏 들뜬 마음으로 수학여행을 가던 아이들이 영문도 모른 채 차디찬 바다에 수장됐던 전대미문의 참사가 있던 달.

시간은 자꾸 가는데 한번 뒤집힌 배는 다시 서지 못하고 끝내 바다 속으로 사라지는 것을 지켜보며 울지 않은 국민이 있었던가.

그 참사를 잊지 말자고 모두의 가슴, 가슴에 달아맨 것이 노란 리본이었다.

개나리로 대표되던 봄, 희망의 상징 노란 색이 어쩌다 이 슬픈 기억의 상징이 됐단 말인가.

하늘도 울고, 땅도 울던 그날의 기억을 자연도 무심히 지나치지는 못했나 보다.

해마다 4월 중·하순이면 우리고장 수철리에 노란 리본을 닮은 꽃, 피나물이 온천지를 뒤덮을 듯 피어 오른다.

어디 수철리 뿐이랴, 목마른 가슴 적시는 광덕산 이마당약수터 주위에도 노란 나비들이 나풀나풀 하늘을 날며 어린 영혼들을 다독이고 있다.

임재룡 기자  skyblue6262@naver.com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구.장항선 산책로에 벚꽃 ‘만개’ [임재룡] 기자

[아산의 야생화] 변산바람꽃 개화 [임재룡] 기자

[야생화 이야기] 서로 그리워라, 상사화 [임재룡] 기자

곡교천에서 희귀식물 개정향풀 발견 [임재룡] 기자

[야생화 이야기] 변산바람꽃 [임재룡] 기자

[야생화 이야기] 각시붓꽃 [임재룡] 기자

[야생화 이야기] 투구꽃 [임재룡]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아산시장애인복지관, 내가 모르는..  

충남교육청, ‘창의융합 인문학 ..  

충남교육청, '행복꿈틀안전유치원..  

아산소방서, 폭염대응 119구급활..  

스마트도시 솔루션 당진·부여 선..  

경찰대학, 충청권 대학들과 '맞손..  

충남경찰, 행정관노조 공감 워크..  

아산경찰서, 대학축제 현장 캠페..  

영인 과수원서 농촌일손돕기 봉사  

꿈드림공작소에서 전문기술인의 ..  

‘동전아~ 놀자! 저금통 전달’  

호서대-충남·세종가족센터협회 ..  

충남 모든 가족의 행복한 삶을 위..  

지역경제 활성화·도민안전과 지..  

2024 신기술 미래유망직종 고부가..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 의무화 ..  

아산시의회,‘2024년 제3회 의원..  

아산시의회 제6기 의정자문위원회..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예타 통..  

4840억 투입 ‘무기발광 DP’ 예..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