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8 오후 06:11:40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행복한아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맹주완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고균(古筠)의 무덤가에서

2020년 07월 03일(금) 13:02 [온양신문]

 

↑↑ 맹주완

ⓒ 온양신문

19세기말 조선의 황실에서 프랑스식 요리로 연회를 치렀고 프랑스어로 쓰인 메뉴판에는 커넬 콘소메, 푸아그라 파테 등 12가지 메뉴와 고종이 즐겼다는 씁쓸한 커피도 있었다고 한다.

서양세력과 우호관계를 맺고 그들의 생활양식을 이해하는 데는 음식만한 게 또 있었을까. 고종은 음식을 받아먹으며 맛이나 영양을 따지기보다는 문화가 다른 사람들끼리 음식을 먹다보면 서로 간에 이해의 폭도 넓어져 상대에 대해 예의도 차릴 줄 알았겠지. 그런데 당하고야 말았다. 그리고 고종만 당한 게 아니었다.

ⓒ 온양신문


고균(古筠) 김옥균(1851~1894)은 율곡 학풍의 영향을 받으면서 공부하여 1872년 문과에서 장원급제하였다. 고균은 다재다능하였으며 박규슈 일파를 만나면서 개화에 눈을 뜨게 되었다.

마침 조정에서도 개화정책에 관심을 보이자, 1881년부터 여러 차례 일본을 다녀왔고, 메이지유신을 통한 일본의 정치·사회적 변혁과정을 목격하였다. 하지만 일본으로부터의 차관 등 개혁자금 조달이 어렵게 되고, 청나라를 믿고 민씨 세력이 신진세력인 개화파를 축출하기 시작하자, 고균 일파는 1884년 우정국 개국축하연을 계기로 정변을 일으켰다.

그러나 믿었던 일본의 지원은 미비했고, 청나라 군이 개입함으로써 거사는 3일천하로 끝나고 말았다. 정변이 실패로 돌아가자, 고균은 인천을 통해 일본으로 망명하였다.

1890년 홍종우(1854~1913)는 서양문명을 받아들여 조선의 근대화를 이루고자 프랑스로 건너간 조선 최초의 프랑스 유학생이 되었다. 홍종우는 몰락한 양반가로서 외국유학은 꿈도 꿀 수 없는 형편이었지만, 일본으로 건너가 고생 끝에 유학자금을 마련하여 프랑스로 떠났던 것이다.

홍종우는 프랑스에서 큰 세상을 만났고, 항상 한복을 입고 다녔으며, <춘향전>을 프랑스어로 번역할 만큼 조선의 문화가치에 대한 자부심도 강했다. 1893년 고국으로 귀국길에 민씨 정권으로부터 고균을 암살하라는 사주를 받고, 개화동지로 가장하여 일본에 있던 고균에게 접근하였다.

홍종우는 고균의 마음을 사기 위해 프랑스 요리솜씨를 발휘하였다. 어쩌면 고균도 고종이 즐겼던 커넬 콘소메, 푸아그라 파테 등 12가지 프랑스 요리와 프랑스의 전통과 식사예절에 관한 얘기를 들으며 씁쓸한 커피도 매일같이 마셨을 것이다.

맛있는 요리로 홍종우를 완전히 신임하게 된 고균은 그를 따라 중국으로 향했다. 1894년 2월 상해에 도착한 다음날 동화양행 호텔에서 고균은 요리가 아닌 홍종우의 총알세례를 받고 세상을 떠났다. 조선 조정은 고균의 시신을 넘겨받아 능지처참하여 팔도에 효시하였다.

1911년 고균 김옥균의 양자 김영진(1876~1947)이 아산군수에 취임하면서 영인산 자락에 고균의 무덤을 마련하였다. 칠월 이른 아침에 찾은 고균의 무덤가는 이슬을 담은 초록의 잔디와 고마운 이름 모를 풀들로 눈이 부시도록 반짝였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윤권종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홍승균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임윤혁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맹주상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박동성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천경석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유은정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3일 물폭탄 곡교천 범람 초읽기 '비..

‘체육지도자들은 누구인가’

[포토뉴스]오세현 시장, 집중호우 ..

아산시 토지관리과 박찬희 주무관 '..

청정 자연에서 만끽하는 알찬 여름..

다문화가족 주거환경 개선 후원 약..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상체제 돌입

강훈식 “아산 등 충남 특별재난지..

아산교육장에 이문희 충남교육청 정..

침수피해 남동지하차도 5일 16시 양..

 최근기사

 

오세현 시장, 정세균 총리와 호우..  

“주민의 눈높이에서 다시 한번 ..  

정세균 국무총리 아산 수해현장 ..  

아산시의회, 호우피해 복구현장 ..  

아산시에서 내국인 코로나19 확진..  

“피해복구가 완료 될 때까지 돕..  

피해 복구 물품 및 이웃돕기 성금..  

수해 쓰레기 수거에 총력  

둔포면 이지더원 아파트 수돗물 ..  

중부매일굿디자인, 후원물품 전달  

핸드메이드 공방 네트워크 구축 ..  

집중호우 피해 주요도로 복구에 ..  

탕정면 행복키움추진단 주거환경..  

음봉면이장협의회, 수해복구 현장..  

㈜하나건설산업, 배방 중1리에 수..  

인주면, 집중호우 피해 독거노인..  

한국폴리텍대학 아산캠퍼스, 토익..  

“시민들 조속한 일상 복귀 최우..  

순천향대, ‘4단계 BK 21’지원 ..  

아산·천안 특별재난지역 선포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