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 오후 05:04:56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충남도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도지사, 1급 관사 입주 재검토해야”

도지사가 정무부지사 관사에서 셋방살이

2018년 09월 11일(화) 10:14 [온양신문]

 

↑↑ 충남도의회 이종화 의원

ⓒ 온양신문

충남도의회 이종화 부의장(홍성2)이 양승조 도지사를 향해 내포신도시 1급 관사에 입주할 것을 촉구했다.

현재 용봉산 아래 위치한 1급 관사에 대한 뾰족한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는 데다, 도지사가 정무부지사 관사(아파트)에서 셋방 살이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양승조 도지사는 지방선거 당시 도지사로 당선될 시 전임 지사가 사용하던 관시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외부의 강요에 의한 것이 아닌 관사가 호화롭고 운영 또한 번잡하다는 이유에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닌 양 도지사는 도청 인근 아파트로 관사를 옮겼고, 도는 관사 활용을 위한 해법을 모색 중이다. 최근 도는 자문회의를 열고 3개 부서가 제안한 용도(영빈관, 복지재단 사무실, 신도시 홍보관) 전환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

하지만 위원장을 맡은 남궁영 행정부지사는 난색을 보였다. 세 가지 제안이 관연 도민들에게 관사를 돌려준다는 취지에 적합한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이 부의장은 “당시 자문위원들은 도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와 게스트하우스 활용, 북카페 조성 등을 제안했다”며 “한 위원은 다시 관사로 들어가야 한다는 의견을 냈고, 많은 공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도지사가 사용하는 관사는 숙소 형태다 보니 회의실 등 사무공간으로 사용하기엔 비좁다”며 “사무용으로 개조할 경우 또 다시 많은 예산 투입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 부의장은 “도민에게 관사를 돌려주겠다는 양 지사의 취지는 좋게 받아 드리고 현실적인 문제로 돌아와야 한다”며 “관사 내빈 등 손님을 맞이하는 공간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도지사가 관사에 입주해야 한다”고 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한발 앞선다” 자치경찰제 운영 조례 충남서 전국 첫 제정 [온양신문사] 기자

“사이버 학교폭력 적극 대응해야”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형 무상유아교육 모델로 인구감소 위기 넘자” [온양신문사] 기자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지원 촉구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 경제 활성화 열쇠는 중소기업 육성” [온양신문사] 기자

“통합안전문화시스템 구축 시급” [온양신문사] 기자

고압송전선로 피해 주민 지원대책 촉구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제4기 자치분권협의회’ 출범…..  

‘파란 하늘, 산불 없는 깨끗하고..  

강훈식 의원, 학교 시설개선 특교..  

아산시, 3일 코로나19, 2명 추가..  

“대한민국 최고 공립대 도약”  

“한발 앞선다” 자치경찰제 운영..  

아산시장애인복지관-메디인 한방..  

‘유아의 건강과 안전을 함께 지..  

교육청부터 아름다운 우리 말과 ..  

손안에 들어온 통합전자도서관과 ..  

민원인의 폭언, 욕설 전화 차단한..  

아산소방서, 해빙기 안전사고 주..  

2021학년도 아산교육의 힘찬 시작  

자치분권 강화·지방자치 성공 정..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및 개발 상..  

사회적경제-청년 연계를 위한 업..  

“사이버 학교폭력 적극 대응해야..  

“충남형 무상유아교육 모델로 인..  

‘친환경’ 일회용 대체품 지원 ..  

“충남 경제 활성화 열쇠는 중소..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