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7 오전 07:11:34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충남도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도 유형문화재·기념물 2건 지정

‘공주 박약재·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 역사·학술적 가치 인정

2019년 12월 02일(월) 13:30 [온양신문]

 

↑↑ ▲공주 박약재 <사진제공=충남도>

ⓒ 온양신문

충남도는 12월 2일 ‘공주 박약재’와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를 각각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252호, 기념물 제194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공주 박약재는 충현서원유적(도 기념물 제46호)과 충현서원(도 문화재자료 제60호)의 모태가 된 건물로, 문목공 고청 서기 선생이 1574년부터 1591년까지 유생들을 가르치던 서당 건물이다.

이후 공주 박약재는 1580년경 유생들이 많아지면서 중수한 후 공암서원이라 칭하다가 1610년 현재의 충현서원 자리에 공암서원을 새로 세웠으며 1625년 충현서원으로 사액을 받았다.

지금의 공주 박약재는 성담 송환기 선생이 쓴 상량문에 따라 ‘숭정3 갑인3월’(1794년, 정조 18년)로 건축 연대를 알 수 있고, 일반적인 문중서당 또는 문중별당의 소규모 건물과 달리 문중에서 서원의 강당 형식을 취하고 있어 희소성이 크다.

또 정면 3칸, 측면 2칸에 단층 팔작지붕으로 건축된 공주 박약재는 무출목 초익공 계통의 건축 양식을 갖고 있으면서, 그 원형을 비교적 잘 보존해 18세기 말 조선후기 건축 양식의 특징을 잘 나타내어 건축학적 가치도 높다.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높이 약 20m, 수관폭 동 14.5m/서 9m/남 13.7m/북 5.5m, 뿌리 부분 둘레 약 11m, 수령 750년 이상(추정) 된 나무로, 홍산객사(도 유형문화재 제97호) 서편에 위치해 있다.

크기와 둘레 등 규격이 월등한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고유의 수형을 잘 유지하고 있으며 국내 은행나무 중 수나무로는 드물게 수령이 700년 이상 된 노거수(老巨樹)로 역사성과 자연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또 예로부터 문묘나 관청을 건립할 때 은행나무를 심었던 사실로 미루어 볼 때 홍산객사의 건립 시기를 추정해 볼 수 있는 근거자료가 된다.

이번 지정으로 도는 공주 박약재의 체계적인 보존을 위해 공주시와 협력하고, 교육 공간으로의 활용도 고려할 방침이다.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생육환경 개선이 시급함에 따라 부여군과 함께 기념물로서의 위상에 걸맞은 보존·관리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 ▲공주 박약재 전경 <사진제공=충남도>

ⓒ 온양신문


↑↑ ▲공주 박약재 후경 <사진제공=충남도>

ⓒ 온양신문


↑↑ ▲ 홍산객사 옆 은햏나무 전경<사진제공=충남도>

ⓒ 온양신문


↑↑ ▲공주 박약재 <사진제공=충남도>

ⓒ 온양신문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자원봉사 희망의 성지, 충청남도 원년 열다 [온양신문사] 기자

전국 재난의료 종합훈련대회 ‘우수상’ 수상 [온양신문사] 기자

도내 장애인콜택시 보급률 92.4% 기록 [온양신문사] 기자

양승조 지사, 바레인서 ‘파격 예우’ 받아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도립대 캡스톤 대회…지역 현안 해소 아이디어 ‘봇물’ [온양신문사] 기자

‘관공서 안전지킴이’ 화합·소통의 장 활짝 [온양신문사] 기자

“한-바레인 관계 발전 이끌자”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서남대 아산캠퍼스 부지에 청소년..

아산시기독교연합회 성탄트리 점등..

신정호유원지 조성계획 용역보고회 ..

‘천무극’의 체계적인 진흥 및 계..

아산시, 국공립 가온어린이집 개원..

곡교천, 대표적 시민 친수공간조성 ..

‘현재가 행복한, 미래가 희망찬, ..

온양시내 중심가 여관에서 대낮 화..

‘햇살이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오늘도 빛나는 당신에게’

 최근기사

 

K-water 아산권지사, 영인면행복..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2019년 ..  

아산소방서, 온천동 숙박시설 화..  

초등6학년과 함께한 중학교 자유..  

재해 없는 겨울철 안전한 학교 같..  

자원봉사 희망의 성지, 충청남도 ..  

"말머리는 구유에 있어도 뜻은 천..  

연극 활용 수업이야기를 나누다  

“방학 때 뭐하지? 도서관 가자!..  

44년째 이어온 남영희 선생의 뜻  

‘뚝딱뚝닥 신나는 목공놀이’  

‘미세먼지 걱정없이 다양한 스포..  

충남교육청, 기록물 관리 책임자 ..  

전국 재난의료 종합훈련대회 ‘우..  

도내 장애인콜택시 보급률 92.4% ..  

문화예술 기부문화 확산 위한 ‘..  

김은희(가명)씨 충남도지사 표창 ..  

양승조 지사, 바레인서 ‘파격 예..  

녹색건축 제로에너지의 도시 아산..  

청소년 대상 에이즈 예방교육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