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5 오후 05:16:11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건설사, 하자 없는 양질 주택 공급할 의무”

주택 하자분쟁 건수, 대우건설 5년간 3362건 최다 ‘불명예’

2019년 10월 07일(월) 11:26 [온양신문]

 

ⓒ 온양신문

국내 건설사 중 하자 분쟁 건수가 가장 많은 회사는 ㈜대우건설이었다. ㈜SM우방, ㈜동일건설, ㈜포스코건설 등이 뒤를 이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강훈식 의원이 1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토교통부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사건 접수 건설사별 현황’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2015년부터 2019년 6월 말까지 모두 3천362건의 하자 분쟁 조정 신청이 접수됐다.

뒤이어 △㈜SM우방 790건 △㈜동일 664건 △㈜포스코건설 574건 △한국토지주택공사 534건 △HDC현대산업개발㈜ 416건 순으로 분쟁이 많았다.(자료 하단 첨부)

연도별로는, 2015년과 2016년에 ㈜대우건설이 각각 1천738건, 1천410건으로 최다 분쟁의 오명을 썼다. 2017년에는 ㈜SM우방이 782건으로 최다, ]2018년에는 HDC현대산업개발㈜이 172건으로 최다였다. 올해는 대림산업㈜이 6월 말 기준 122건으로 가장 많다.

10대 건설사 중 삼성물산과 현대엔지니어링, 에스케이건설은 분쟁 건 수 상위 30위 밖이었다.

강훈식 의원은 “주택 건설사들은 건물을 짓고 분양하는 일은 물론, 하자가 없는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책임이 있다”며 “하자 분쟁 상위 건설사들은 서둘러 하자를 보수하고, 앞으로 건설하는 주택에서는 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는 전국민의 70%이상이 거주하는 공동주택에서 발생한 하자로 인한 입주자의 피해를 신속·공정하게 해결하기 위해 2008년 도입된 국토교통부 산하의 위원회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사고 가중처벌" [온양신문사] 기자

“국민안전 보장은 국가의 의무…어린이 안전 강화해야” [온양신문사] 기자

도공, 천안-공주 재정 사업 추진 의사 밝혀 [온양신문사]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구 획정 지역의견 청취 [임재룡] 기자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강국’ [임재룡] 기자

삼성의 아산캠퍼스 13조 투자 환영 [임재룡] 기자

"국민연금 고갈은 ‘명약관화’"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산 시민을 하나로’

이동녕선생 탄신 150주년 나라사랑..

수돗물 민원 관련 주민 간담회 참석

협회장기 축구대회, 청년부 배방..

아산고 하키 전국체육대회 4연패 위..

아산시, 역대최대 국비 1조3,290억 ..

대한적십자사 아산지회, 다문화적십..

아산시, 전국체전에서 금8・..

2019 제2회 한마음명랑운동회 개최

함께 만드는 가능성의 소통공간 다..

 최근기사

 

"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사고 가중..  

호서대 자유로운 창의공간 V-HOUS..  

배방읍 바르게살기협의회, 배방읍..  

결혼기념일, 어려운 이웃과 행복..  

신창조경·신창꽃화원, 행복키움..  

온양3동 행복키움, 온양3동 적십..  

신광장식, 신창면 저소득가정 주..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청소년봉..  

온양3동 행복키움, 주거환경 개선..  

제17기 아산명품학부모대학 수료  

통계청, 2019년 하반기 지역별고..  

‘경량칸막이는 생명의 문’  

“조합원을 올바른 방향으로 인도..  

도의회 제대로 교육 연구모임, 학..  

충남동부보훈지청, 참전유공자 등..  

충남도립대-(유)씨알씨 가족회사 ..  

충남도시재생지원센터, ‘도시재..  

충남연구원-한영대학교와 MOU 체..  

산림과, 가을철 농촌일손돕기 나..  

아산시 드림스타트, 가을맞이 가..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