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7 오후 05:55:57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충남도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충남·대전 미래 설계 함께해야”…공직자 대상 특강

양승조 지사, 대전시청 찾아 충남-대전 간 연계·협력 방안 고민

2019년 09월 10일(화) 15:53 [온양신문]

 

↑↑ <사진제공=충남도>

ⓒ 온양신문

‘함께 해온, 가야할 대전·충남! 더불어 잘사는 대전·충남!’
양승조 충남지사가 10일 대전시청을 찾아 방명록에 남긴 글이다.

양 지사는 이날 양 지자체간 두터운 우호관계를 확인하는 동시에 공무원을 대상으로 특강하기 위해 대전시청을 찾았다.

이날 특강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대전시 공직자 700여명이 참석, 도와 대전시 간 미래 협력 방안을 함께 고민했다.

양 지사는 특강을 통해 ‘충남-대전 간 연계·협력 사업’의 가시적인 추진 필요성을 역설했다.

구체적으로 △해양-내륙관광벨트 구축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대전 대덕특구 연계 △호남선 가수원∼논산 직선 고속화 등에 대한 공동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양 지사는 “대전과 충남은 뿌리가 같은 형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며 “혁신도시 지정 문제만 보더라도 대전과 충남이 함께 힘을 모으면서 큰 원동력을 얻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대전에는 바다가 없고, 충남에는 해안이 있다. 충남은 현재 미래 성장 동력 해양신산업을 주장하고 있는데, 대전과 함께 연계됐을 때 시너지 효과를 가져 올 것이다”라며 “해양 관광이 대전 내륙관광과 연결 됐을 때에는 상호 큰 이익을 가져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양 지사는 우리 사회에 내재된 위기, 즉 사회양극화와 저출산·고령화에 대한 충남 도정의 비전을 소개했다.

양 지사는 “어떤 기업도, 어떤 조직도 위기가 내재해 있음에도 인식을 하지 못하고 준비하지 않는다면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우리나라 역시 외형적으로는 원조대국, 수출 6위 등 화려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이러한 대한민국을 내면을 보면 위기가 내재해 있다. 당장 눈에 보이지 않지만, 반드시 극복해야할 것이 바로 양극화·저출산·고령화이다”라며 “충남도정은 단시간에 효과를 볼 수는 없겠지만, 선도적 모델, 지속가능한 모델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그러면서 “도내 15개 시군 중 10개 시군의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 단순히 충남의 문제가 아닌, 전국적인 현상이다”라며 “인구가 줄면, 소비가 줄게 되고, 소비가 줄면 경제 선순환이 어려워 일자리도 감소한다. 이러한 악순환의 고리를 충남이 선제적으로 끊으려 한다”고 제안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국가의 존망이 달려 있는 것이 바로 저출산·고령화·양극화 문제이다”라며 “충남은 차별 없고, 아이 키우기 좋은, 어르신과 함께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모을 것이다. 상상할 수 있는 것이라면 실현할 것이다. 충남이 선도적으로 이 문제 해결에 앞장 서겠다”고 강연했다.

한편 특강을 마친 양 지사는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공동기자간담회를 갖고 양 지자체 간 미래 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이어 대전 구 도청사를 찾아 도청사 활용방안 등을 모색했다.

↑↑ <사진제공=충남도>

ⓒ 온양신문


↑↑ <사진제공=충남도>

ⓒ 온양신문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다 함께 행복해지는 ‘다행’ 지원사업 [온양신문사] 기자

“대학과 함께 코로나19 차단 힘 모을 것” [온양신문사] 기자

“신천지 교인 5255명 전수조사 27일 마무리”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신용보증재단, 현장 목소리 청취 [온양신문사] 기자

읍면동 마을공동체 28개소 선정…‘행복감 증진’ [온양신문사] 기자

코로나19 대응 의료 인력 긴급 채용한다 [온양신문사] 기자

2020년 충남 민주시민교육 지원 사업 공모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산시, 곡교천 르네상스 활짝 연다

“변화는 우리가 피할 수 있는 것 ..

천안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충남지역 첫 코로나19 확진환자 발..

아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나와

“철저한 방역과 경제회복에 노력할..

[속보] 아산 첫 확진자 동시에 2명 ..

충남교육청, 3월 1일자 인사발령

중징계 요구 불구, 홍성표 의원 ‘..

아산시, 지역경제 살리기 '초강수'

 최근기사

 

강훈식 의원, 여당의 ‘입’ 됐다  

천안에서 또 3명 추가 확진자 발..  

다 함께 행복해지는 ‘다행’ 지..  

마스크 꼭 필요한 시민에게만 1인..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훈풍 불어 ..  

“청각장애인에게 평생교육 환경 ..  

“‘여아 학대피해아동쉼터’ 설..  

“생태계 보호‧복원해 도민..  

“대학과 함께 코로나19 차단 힘 ..  

충남교육청, 지역경제 활성화에 ..  

아산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나와  

6월 아산 교육감전형 여론조사 실..  

아산시의회, 확진자 발생에 따른 ..  

아산시의회, 제218회 임시회 폐회  

“신천지 교인 5255명 전수조사 2..  

충남신용보증재단, 현장 목소리 ..  

천안에서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아산시 2월 26일자 5급이하 인사..  

민주당 아산(을) 지역委, 구매 ..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한시적 허..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