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2 오후 05:52:04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日 극우기업 불매운동 더 강화해야”

일본 화장품 기업 DHC, APA호텔 등

2019년 08월 12일(월) 10:05 [온양신문]

 

↑↑ ▲DHC 관련 불매운동을 주도하는 서경덕 교수가 #잘가요DHC 캠페인을 SNS상에서 펼치는 장면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 온양신문

지난 주말 일본 유명 화장품 기업 DHC가 ‘DHC텔레비전’을 통해 혐한 발언을 내뱉어 큰 논란이 된 가운데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일본 극우기업의 불매운동을 더 강화하자”고 8월 12일 밝혔다.

이번 사태는 방송을 통해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아냥 거렸고, ‘조센징’이라는 단어를 써가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라는 역사왜곡까지 일삼았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DHC의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은 극우 혐한 기업인으로 악명이 높고, 이미 3년전에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재일동포를 비난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바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우리가 이런 혐한 발언에 화만 낼 것이 아니라 SNS상에 ‘#잘가요DHC’ 캠페인 등을 벌여 불매운동을 더 강화해서 자국으로 퇴출시켜야 정신을 차릴 것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DHC의 사태를 통해 서 교수는 일본 극우기업들 중에 APA호텔의 불매운동도 강력하게 주문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DHC의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처럼 APA호텔의 모토야 도시오 최고경영자는 극우 인사로 정평이 나 있는 사람으로 일본군 위안부 및 난징대학살을 부정하는 서적들을 직접 저술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저술한 역사왜곡 서적들을 객실 내 비치하고 프런트에서는 직접 판매까지 하고 있다. 특히 APA호텔 웹사이트에서도 판매를 하는 등 고객들을 대상으로 꾸준히 역사왜곡을 펼쳐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이러한 활동들에 대해 모토야 도시오 최고경영자에게 항의 서한을 보냈으나 돌아온 답장은 똑같은 역사왜곡 뿐이었다. 그렇기에 이런 극우기업들에 관해서는 더 강력한 불매운동을 펼쳐야만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 ▲APA호텔의 외관(좌측)과 호텔 프런트에서 우익 서적을 판매하는 모습(우측)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 온양신문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영화관 화재 대피 항상 숙지하세요’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기업인協 정기 후원물품 지원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폴리텍대학 사랑나눔 후원금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폴리텍대학-신창면-신창파출소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노인종합복지관, 합동차례 모시기 [온양신문사] 기자

日 정부, ‘영토주권전시관’ 확장 개관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경찰, 설 연휴 특별 교통관리'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산시 축구발전에 힘 모아달라”

“아산체육 새로운 100년 초석 다질..

“주민자치회 활성화, 지역화합에 ..

충남경찰청 총경급 인사발령

“국민소환제·국민발안제 개헌, 총..

아산시미래장학회, 민간사무국 출범

아산경찰서 김용환·이동석 경감, ..

‘아산의 미래 함께 그리는’ 정책..

도고지역 관광 활성화 위해 ‘맞손..

새해 제1호 헌혈자는 유지원 국장

 최근기사

 

"제가 받을 복지 모델을 만들어갑..  

오세현 아산시장, 설맞이 장보기 ..  

““더 큰 봉사 위해 한발 더 나..  

충남교육청연구정보원, 설 맞아 ..  

‘영화관 화재 대피 항상 숙지하..  

설 연휴 ‘24시간 응급진료체계’..  

설 앞두고 기업·복지관·전통시..  

충남도립대 평생교육 야간 확대  

아산시기업인協 정기 후원물품 지..  

제3대 어린이·청소년의회 본회의  

경로장애인과, 설 맞이 전통시장 ..  

2020년 새해농업인실용교육 성료  

2020 문화예술사업 설명회 성황  

신창면 신창라이온스클럽, 설 명..  

온양2동행복키움추진 아산시체육..  

음봉면 새마을지도자 사랑의 흰떡..  

탕정면 2020년 찾아가는 복지서비..  

둔포면, 주민자치센터 다목적체육..  

맛골농원, 설 명절 맞이 배 36상..  

온양3동 행복키움, 1월 공동방문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