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17 오후 03:19:03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민심과 거리가 먼 충남교육청 인사 행정”

전교조 충남지부, 충남교육청 9월 1일자 인사 규탄

2019년 08월 09일(금) 10:41 [온양신문]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남지부(이하 전교조)는 8월 9일 ‘민심과 거리가 먼 충남교육청의 잘못된 인사 행정을 규탄한다’는 제하의 성명서를 통해 8월 8일 발표된 충남교육청의 2019 하반기 인사를 비판했다.

전교조는 이 성명에서 “교사, 학생, 학부모를 포함한 지역민들은 촛불혁명으로 재선된 제2기 김지철교육감 체제가 더 많은 교육 혁신과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했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임기 1년이 지난 8월 8일, 충남교육청 2019학년도 하반기 인사 발령을 보면서 교육 혁신과 발전에 대한 기대감은 줄어들었고, 더구나 그 실현 의지에 의구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인사문제는 민감한 문제인지라 늘 무성한 뒷말이 나올 수 있지만, 김지철 교육감 2기 들어서서 유독 더 많은 인사문제가 드러나고 있음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인사의 기본 원칙은 우선 개개인의 노력과 능력에 맞는 자리에 배치되어야 하며, 다음은 기회의 공평함이 있어야 한다. 충남교육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노력한 사람들이 마땅히 가야 할 자리에 배치됐을 때 대다수 사람들은 그 인사에 대해 충분히 수긍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그래야만 더 많은 교원들이 충남교육행정을 신뢰하고 충남교육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할 것이며, 충남교육에 대한 많은 도민들의 지지와 성원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교조는 “이번 교원 인사에서는 기본 원칙에 전혀 맞지 않는 부적절한 인사 행정이 이루어졌다. 특히 전문직과 기관장 발령에서 충남의 수많은 교원들이 정말로 수긍하기 어려운 부적절한 인사 행정이 이루어졌음을 지적하고자 한다”면서 다음과 같이 꼽았다.

첫째, 본청 장학관 재직 시 물의를 일으켰던 인물을 다시 충남교육청의 중요 정책을 담당하는 자리로 인사 발령 조치하는 것은 충남교육의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인근 교육장으로 재직하면서 독선적이고 권위적인 행태로 많은 교원들로부터 원성을 받았으며, 학연으로 이루어진 파벌을 조성해 교직 사회에 부정적인 모습을 보여줬기에 많은 교원들로부터 항의와 불만이 끊이질 않았다면서 이렇게 인사 발령을 하고서 많은 교원들에게 ‘민주시민 육성 교육’을 지표로 삼아 ‘행복한 학교, 학생중심 충남교육’을 위해 노력해 달라는 말이 나올 수 있는지 의심스러울 뿐이라는 것이다.

둘째, 개방형 직위의 교육연수원장 인사 발령은 충남교육에 대한 불신과 의혹의 눈초리를 거둘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수원장으로 임명된 권모 씨는 오래 전 퇴임한 교원으로 평소 반개혁적인 행동과 태도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자질을 의심받던 사람이라면서 이런 사람을 교육감 선거에 도움을 주었다는 이유만으로 충남교육의 전문성을 요구하는 교육연수원장에 임명한 것은 부적절한 인사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전문성과 개혁성을 갖춘 교원을 발령낼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개혁성을 요구하는 핵심적인 자리에 비전문적인 인사를 논공행상이라는 이유만으로 인사 발령을 하는 것은 반드시 사라져야 한다면서 여 이번 교육연수원장 공모가 개방형 공모제의 대표적 오용 사례가 돼 교육 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개방형 공모제가 충남에서 영영 사라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것이 두렵다고 우려했다.

셋째, 일부 전문직 인사의 경우 6개월 마다 보직을 이동하는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

업무 파악을 하는데도 6개월의 시간이 필요한데 어떻게 몇몇 인사들은 6개월마다 중요 보직을 옮겨 다닐 수 있는지도 의문이라면서 어떤 능력과 자질을 갖추었기에 그리하는지 그 이유를 교육청은 분명하게 밝히라고 요청했다.

전교조는 “지금까지 언급한 사례는 대다수 많은 교사, 학생, 학부모들의 뜻과 거리가 먼 충남교육청의 잘못된 인사 행정의 대표적인 사례”라면서 “이러한 잘못된 인사 행정이 바로 잡히지 않는다면 충남교육은 큰 불행에 직면할 것이다. 이에 전교조 충남지부는 수많은 교원과 시민들의 뜻을 수렴하면서, 충남교육청의 인사 정책을 깊이 살펴보고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이다. 그리고 바른 인사 행정이 이루어질 때까지 끝까지 비판을 멈추지 않고 싸워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끝으로 전교조는 충남교육청에 다음과 같이 요구하며 잘못된 인사행정을 바로잡기를 촉구했다,

1. 부적절한 인사의 임용 발령을 즉시 취소하라!
2. 능력 있고 개혁적이며 양심적인 인물이 책임 있는 자리에 갈 수 있는 합리적인 인사 행정을 실행하라!
3. 객관적이고 의미 있는 인사 원칙을 만들어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투명한 인사 행정을 실행하라!

임재룡 기자  skyblue6262@naver.com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호서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 [온양신문사] 기자

선문대, 발달장애인 지원 협약 체결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소방서, 신임 소방공무원 관서실습 마무리 [온양신문사] 기자

염남훈 나사본부장 “일불하세요” 캠페인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소방서, 맞춤형 소방안전교육 운영 [온양신문사] 기자

책임 외면하는 일본 정부 강력 규탄 [온양신문사] 기자

‘환경이랑 나랑 쑥쑥! 초록캠프’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민심과 거리가 먼 충남교육청 인..

경찰마크 지운 아산, 이제는 새로운..

전화 한통이 30대 남 목숨 살렸다

충남교육청 여성 기관장 대거 발탁

영인산자연휴양림, 시설 무료개방

3분짜리 영화에 담긴 소중한 꿈

2019년 여름 희망나눔학교 야외활동..

온양4동 행복키움추진단, ‘엄마·..

남원골추어탕 송악면 행복키움추진..

신정호수공원, 한 여름 바캉스 인기..

 최근기사

 

온양1동 온통 작은음악회  

제8회 탕정면주민자치프로그램 발..  

세심사 대웅전중창불사 발원음악..  

2019 아산 행복마을학교 보나드 ..  

아산시가 쏜다! ‘아산사랑상품권..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4개 ..  

친절과 청렴은 공직자의 기본 덕..  

온양6동새마을회 사랑의 집 고쳐..  

송악면 새마을운동협의회, 광복절..  

오월애쌈 ·온양5동 행복키움추진..  

온양2동 복지통장 사랑의 쌀 나눔..  

송악면 깨끗한 아산 만들기 대청..  

대한적십자사 배방봉사회, 폭염속..  

온양6동 행복키움추진단, 아이스..  

온양6동 주민자치회, 프로그램 강..  

아산, ‘NEW’ 엔트리와 함께 연..  

호서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  

선문대, 발달장애인 지원 협약 체..  

유병국 도의장, 선배들 의정경험 ..  

전 직원 대상 혁신 슬로건 공모전..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