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7 오후 02:53:05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 국가유공자의 벗, 보훈 섬김이와 워크숍

2019년 07월 31일(수) 10:27 [온양신문]

 

↑↑ 장정옥(충남동부보훈지청 노하우플러스사업 이동보훈팀장)

ⓒ 온양신문

국가유공자 및 그 유족이 고령으로 노인성 질환이나 고령 등의 사유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국가유공자의 가정을 방문하여 가사ㆍ간병등 재가복지서비스를 하는 ‘보훈 섬김이’가 있다.

"희생을 사랑으로"라는 슬로건으로 희생 공헌에 대한 더 큰 사랑으로 보답을 하겠다는 보비스 브랜드로 활동하고 있다. 매일 방문 활동하는 보훈 섬김이 등 보훈복지인력들이 재가복지서비스를 실시하는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토의하고 역량강화를 위한 충남동부보훈지청 워크숍을 개최하였다.

독립운동 관련 심훈 기념관 관람, 전문강사 성희롱 예방교육, 근무시 애로사항과 개선방안을 토의 및 공감을 통한 재충전의 시간으로 진행하였다.

심훈 기념관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 소설가이자 시인, 영화인이었던 심훈의 대표적 농촌계몽소설 ‘상록수’를 집필한 당진시 송악읍 상록수길 97에 있는 필경사 일원에 그의 항일 및 계몽정신을 후세에 선양하기 위한 기념관이다.

심훈 선생은 2000년도 광복절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받았으며 묘소는 필경사 옆에 있다. 심훈은 경성고등보통학교 3학년 재학시절 3·1운동에 가담한 뒤 8개월간 서대문형무소에 투옥되고 퇴학되었다. 저항시 '그날이 오면'과 농촌계몽소설 '상록수'와 '오오 조선의 남아여' 등의 작품을 통해 항일 민족정신을 고취시켰다.

문화관광해설사 이원복님의 안내로 기념관 내부를 돌아봤다. 서대문형무소 모형 쇠창살 감옥 안에는 수감됐을 당시 어머니께 쓴 ‘감옥에서 어머니께 올린 글월’의 일부가 있었다.

"어머님! 오늘 아침에 고의 적삼 차입해주신 것을 받고서야 제가 이곳에 와있는 것을 집에서도 아신 줄 알았습니다. 잠시도 엄마의 곁을 떠나지 않던 막내둥이의 생사를 한 달 동안이나 아득히 아실 길 없으셨으니, 그동안에 오죽이나 애를 태우셨겠습니까?"

심훈은 어머님께 근심하지 말라며 조선에는 우리 어머님 같으신 어머니가 몇천 분이요, 본인은 어머님보다 더 크신 어머님을 위하여 몸을 바치려는 영광스러운 사나이라며 독립의지를 밝히고 있다.

보훈 섬김이들은 전시물을 통하여 심훈의 독립정신과 문학, 예술을 보다 깊게 알 수 있었으며 보훈공무원으로서 이런 시설을 방문하였다는데 보람을 느낀다고 하였다.

성희롱 예방 교육시간에는 성희롱이 있다면 지금 당장 잘못된 일을 지적하고 멈추게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지금 당장 멈추게”를 따라 말하게 하였다.

여름철에 재가서비스 자택을 방문하면 방문을 닫아 놓아 냄새가 많이 나는 애로사항이 있다면서 환기를 가장 먼저 실시한다는 말에 모두들 공감하면서 환기를 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면 좋겠다는 의견 제시도 있었다.

매일 재가서비스에 종사하다가 단 하루 특별한 일정으로 진행된 워크숍은 보훈복지인력 모두에게 일에 대한 보람과 긍지를 갖고 열심히 일해야겠다는 의욕을 불러 일으킨 소중한 시간이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고詩] 무제-7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우리의 선택의 시작 -정치후원금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소방차 길 터주기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와사보생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보훈가족 따뜻한 한마음 초청으로 훈훈한 이웃사랑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독백-3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첫눈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정호유원지 조성계획 용역보고회 ..

아산시, 국공립 가온어린이집 개원..

‘현재가 행복한, 미래가 희망찬, ..

온양시내 중심가 여관에서 대낮 화..

‘햇살이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오늘도 빛나는 당신에게’

아산시, 2020 예산 1조 1,089억원 ..

인주중(2020), 탕정4초·탕정2중(20..

“백지에 상상 더하고 비상하자”

답답한 교통 상습 정체구간 숨통 트..

 최근기사

 

도내 청소년 자원봉사 유공자 한..  

K-water 아산권지사, 영인면행복..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2019년 ..  

아산소방서, 온천동 숙박시설 화..  

초등6학년과 함께한 중학교 자유..  

재해 없는 겨울철 안전한 학교 같..  

자원봉사 희망의 성지, 충청남도 ..  

"말머리는 구유에 있어도 뜻은 천..  

연극 활용 수업이야기를 나누다  

“방학 때 뭐하지? 도서관 가자!..  

44년째 이어온 남영희 선생의 뜻  

‘뚝딱뚝닥 신나는 목공놀이’  

‘미세먼지 걱정없이 다양한 스포..  

충남교육청, 기록물 관리 책임자 ..  

전국 재난의료 종합훈련대회 ‘우..  

도내 장애인콜택시 보급률 92.4% ..  

문화예술 기부문화 확산 위한 ‘..  

김은희(가명)씨 충남도지사 표창 ..  

양승조 지사, 바레인서 ‘파격 예..  

녹색건축 제로에너지의 도시 아산..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