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4 오후 05:25:33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여・야 갈등으로 시름 깊어져 가는 아산시의회

고성으로 막내린 아산시의회 제213회 정례회

2019년 07월 02일(화) 15:37 [온양신문]

 

ⓒ 온양신문


제213회 아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가 본회장에서 고성이 오고가는 여・야간의 대립과 갈등만 남기고 폐회됐다.

7월 2일 진행된 제213회 아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마지막 의사일정인 18항 ‘2019년 아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이 상정되자 황재만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요청했다.

전남수 부의장은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과 관련된 의사진행발언이냐 물었으며, 황재만 의원의 그렇다는 답변에 발언을 진행하게 했다.

의사진행 발언에 나선 황재만 의원은 “금번 제213회 아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함에 있어 아쉬운 부분이 있어 이 자리에 섰다.”며 “이번 행정사무감사 중 특히 어제(7월 1일) 있었던 자유한국당 기자회견 내용은 서로를 존중해야 할 동료 의원을 홍위병이라 표현하고, 모 의원한테는 충견이라는 표현을 썼다“는 부분을 짚었다.

황 의원은 “충견이라니요. 우리 의원이 개입니까? 저희는 아산시의회 의원입니다.”라며 개에 비유한 부분에 대해 불쾌감을 나타내며 “감사를 통해 문제가 있으면 지적하고 바로잡으면 된다. 행정사무감사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정쟁의 마당이 돼서는 안된다”고 했다.

이어 “존경하는 15분의 아산시의회 시의원님. 의원님들은 우리 아산시민을 대표하는 의원들이다”라며 발언을 이어가자, 이에 전남수 의원이 "본건은~"이라며 제지에 나섰다. 황재만 의원은 "저도 바른 의정활동을 위해 더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전남수 의원 “본건은 아산시의회의~” 황재만 의원 “이상 마치겠습니다”라고 의사진행발언을 마쳤다.

이에 전남수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하고 상관이 없습니다. 들어가십시요”에 의석으로 돌아가던 황재만 의원은 “채택 전에 이야기했습니다.”라고 하자 전남수 의원은 “들어가세요. 어디 의회가 그렇게 만만합니까”, 의석으로 들어가던 황재만 의원은 ”저도 의원입니다.”라고 받으며 날선 신경전이 펼쳐졌다.

전남수 부의장과 황재만 의원의 날선 신경전 속에 전남수 부의장은 “들어가세요. 어디 건방떨고 있어. 들어가세요”라고 하자 여기 저기서 빗발치듯 “무슨 말씀이십니까(김희영 의원)” “들어가세요(전남수 의원)” “뭐하시는 겁니까(홍성표 의원)” “들어가시라고요(전남수 의원)”라며 고성이 오가며 한순간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계속된 소란 속에 “지금 뭐하시는 겁니까(홍성표 의원)”, “당신은 가만히 계셔. 홍성표 의원(전남수 의원)”, “건방떨다니요, 의원한테 의원이(홍성표 의원)”, “가만히 계세요(전남수 의원)”, “존중을 하자고 제가 제안을 했습니다(황재만 의원)”라는 고성 등으로 본회장을 채웠다.

고성이 오가던 본회의장은 주변의 만류로 일단락되고 총성없는 전쟁터 처럼 일촉즉발의 분위기 속에 마지막 의사일정을 상정, 가결하며 제213회 아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가 여・야간의 대립과 갈등으로 깊어져 가는 가운데 폐회됐다.

한편 제213회 아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는 김영애 의장의 ‘제35회 충청남도 여성대회’ 참석 관계로 전남수 부의장의 진행했다.

ⓒ 온양신문

ⓒ 온양신문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환승 계획은 지역적 차별"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가 쏜다! ‘아산사랑상품권’으로 할인 챙기세요! [온양신문사] 기자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4개 마을 선정 [온양신문사] 기자

“日 조치 강력 규탄…교류 무기한 연기” [온양신문사] 기자

시민과 관광객, 문화피서 즐기다. [온양신문사] 기자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포상금으로 나눔 문화 실천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민 87% “아산시청소년재단 필요하다”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온양6동 주민자치회, 프로그램 강사..

온양1동 온통 작은음악회

아산시가 쏜다! ‘아산사랑상품권’..

아산, ‘NEW’ 엔트리와 함께 연승 ..

제8회 탕정면주민자치프로그램 발표..

호서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여..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4개 마..

선문대, 발달장애인 지원 협약 체결

유병국 도의장, 선배들 의정경험 고..

전 직원 대상 혁신 슬로건 공모전 ..

 최근기사

 

“환승 계획은 지역적 차별"  

신속한 인명대피 유도한 이승환씨..  

제214회 아산시의회 임시회  

첫 벼베기 행사  

[개소식] 충남장애인체력인증센터  

도지사배 전국시각장애인 골볼선..  

아산시장기 풍물대회  

[개소식] 청년아지트 나와YOU  

김기승의 [행복한 아산만들기]  

순천향대 창업지원단, ‘2019 JUM..  

유아․놀이중심 교육활동과 ..  

고품질 학교시설을 위한 성실시공..  

벌집제거 생활안전구조 활동  

송악면 새마을운동협의회, 독거노..  

송악면 새마을운동부녀회, ‘사랑..  

신창면, 2019년 3분기 찾아가는 ..  

쾌적한 온양2동 위해 주민이 움직..  

‘나의 미래를 향한 첫걸음’  

가을철 성어기 준법조업 어업인 ..  

신화인터텍, 장애인체육 선수 직..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