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5 오후 04:18:30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장기승 아니라 김영애 의장 사퇴해야”

시의회 ‘물컵사태’…자유한국당, 민주당에 ‘카운터펀치’

2019년 04월 23일(화) 11:10 [온양신문]

 

ⓒ 온양신문

지난 4월 16일 아산시의회 에결위에서 불거진 장기승 의원의 ‘물컵투척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의 본질은 물컵 투척이 아니라 시민혈세 50억 원을 아산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결탁해 부정통과시킨 것이라며 김영애 의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의 의원들은 4월 23일 오전 10시 아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와 같이 밝히고 “‘아산시의회 제8대 의장’이 아니라 ‘민주당 의장’인 김영애 의장은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20억 원을 지킨 종이컵 사건의 전말을 밝히면서 시민 여러분의 판단을 듣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금번 211회 아산시의회 임시회의에서는 2019년 추경으로 50억 원의 부정예산 편성을 한 집행부와 밀실야합으로 50억 원의 예산을 통과시키기 위해 조례를 개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조례는 청사 건립기금 상한액을 30억 원으로 제한하고 있었으나 이번에 개정한 조례(아산시 청사건립기금 설치 및 운용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서는 이를 삭제해 사실상 무제한으로 했으며 이 조례안은 의회 가결후 공포의 절차를 거쳐야 효력을 갖게 돼 있다. 그러나 이번 임시회에서 아산시의회는 이를 간과하고 같은 회기중 동시 처리해 위법을 자초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 문제에 대해 시장의 행정적 책임과 민주당 의원들의 정치적 책임을 묻는다. 시장은 불법으로 예산을 편성하고, 이를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아산시의회는 시민의 혈세 50억 원을 통과시켰다”면서 “자유한국당의원들은 본회의에서 이 부분을 도저히 통과시킬수 없어서 이의를 제기했고 정회 후 50억 원 부정예산 통과는 예결위에서 재심의 상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로 이 과정에서 장기승 의원은 재심의 상정 과정을 투명하게 시민들에게 생중계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를 두려워한 민주당 의원들은 다수당이라는 이점을 이용해 표결을 주장했다는 것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주장이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에 화가 난 장기승 의원은 물을 마시다가 그 종이컵을 집어던지고 나오게 됐는데, 공교롭게도 이 종이컵은 민주당의 한 의원 옆쪽을 향해 공중으로 날아갔고, (민주당 의원이) 사과를 요구, 이에 장기승 의원은 공손히 두손을 모아 사과를 한 후 회의는 속개됐고 50억 원의 예산 중 20억 원을 삭감한 뒤 본 회의의 상정 후 통과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그후 사태의 전개는 전후가 배제되고 종이컵을 던진 사실만 왜곡·증폭돼 부풀려지고 있다며 그 배후가 무엇인지 의아하다는 것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토로였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장기승 의원의 사과에 이어 김희영 의원이 ‘사과하신 거 맞죠?’에 장 의원이 ‘예’라는 답과 동료의원들간 서로 악수를 하고 화해했으며, 실수였지만 좋게 매듭짓게 된 이 사실이 왜 또다시 이렇게 회자되고 있는지 참으로 답답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오늘의 이 문제는 리더십이 부족하고 집행부를 감시하고 견제해야 할 의장이 집행부와 밀실 야합하고 시민을 눈먼 바보로 아는 농락 그 자체”라면서 “바로 이런 문제로 김영애 의장은 그 의장직을 내려놓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아산시 8대 의회의 의장이 아닌 민주당 의장인 김영애 의장은 그 자리에서 내려오기를 우리 아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모두는 강력히 주장한다”면서 “이번 종이컵사건이 불거진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 의원 6명 모두는 민주당의 꼭두각시 역할을 하는 몇 명의 시민단체들이 아닌, 34만 아산시민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더욱더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을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 온양신문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2019 한중서화명가 작품전시회 개최  [온양신문사] 기자

환자 접근성 향상과 제약산업 활성화 도모 [온양신문사] 기자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는 시민의 열망” [온양신문사] 기자

“내 질환을 희귀질환으로 지정해주세요” [온양신문사] 기자

2자녀도 '다자녀가정'으로 지원 [온양신문사] 기자

이명수 의원, 아산시와 정부예산확보 간담회 [온양신문사] 기자

영세사업자 연체금 납부 부담 경감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궁도・배구・수영}..

강세종목 제몫, 궁도 깜짝 종목우승

기지와 끈질김으로 지킨 할머니의 ..

"올바른 의정활동 위해 지도와 격려..

선문대 총학생회, 카네이션 도네이..

아산시, 온양온천시장 활성화에 150..

오피스텔 관리업체 대표 등 2명 구..

치료명령 불응 50대 교도소 유치

‘2019년 아산시 보육교직원 교육’

(사)아산시기업인協, 정기 물품후원

 최근기사

 

시민과 함께하는 희망 더하기 대..  

제71회 충남도민체전 선수단 해단..  

아산시의회 의원회의  

제26회 장애인사랑나눔축제  

제1회 송암사 단오・미륵문..  

제16회 둔초사랑 가족걷기대회  

"아산에선 우리가 '슈퍼밴드'" 삼..  

‘석탄 강국’서 친환경 에너지 ..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도서 지..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저소득층..  

맞춤형 방문봉사로 복지증진 기여  

영인면장, 모내기 현장 방문 소통..  

온양4동, 주요 가로화단 및 청사 ..  

온양4동 새마을협의회, 주요 가로..  

송악면 새마을부녀회, 며느리 역..  

용화동 홍이수씨, 일정금액 후원  

송악면 새마을운동협의회, 사랑의..  

독거노인과 저소득 계층에 세탁 ..  

행복의 시작은 나눔으로  

삼성전자 TSP총괄, 『사랑의 집고..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