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0 오후 12:05:08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영세사업자 연체금 납부 부담 경감

고용보험·산업재해보상보험 보험료징수 관련 법률안 대표발의

2019년 05월 01일(수) 16:30 [온양신문]

 

ⓒ 온양신문

영세사업자의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 연체금 납부부담을 경감하도록 하는 법안이 국회에 발의됐다.

이명수 국회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장·아산갑)은 지난 4월 30일 고용004산재보험 연체금 요율 인하를 주요골자로 한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햇다고 밝혔다.

최근 건강보험 연체금 상한선 인하(9%→5%, 2020년 1월 시행)를 시작으로 국민연금과 고용·산재보험료 연체금도 일반 공과금에 비해 과도하고 주로 저소득·영세체납자가 부담하고 있어 연체금 상한선 인하가 시급한 실정이다.

지난 2017년 6월~2018년 5월분 고용보험의 경우 연체금은 연간 154억 원으로 미납보험료(3,579억 원)의 4.3%를 차지하고 있다. 연체금 부담자는 5인미만(80.4%) 등 10인 미만이 91.9%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같은 시기동안 산재보험을 보더라도 연체금은 연간 147억 원으로 미납보험료(3천417억 원)의 3.5%를 차지하고 있으며, 연체금 부담자는 5인미만(79.8%) 등 10인 미만이 92.0%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이명수 위원장이 대표발의한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 또는 이 법에 따른 그 밖에 징수금에 대하여 납부기한 경과 후 30일 동안의 연체금 요율을 체납금액의 1/1,500로 하고 체납금액의 20/1,000을 넘지 못하도록 인하하고, 30일 경과 후의 연체금 요율을 체납금액의 1/6,000으로 인하하도록 했다.

또한 연체금 요율의 최대 한도를 체납금액의 50/1,000으로 인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는 납부능력이 부족한 저소득 체납자를 보호하기 위해 연체금 인하 2020년 1월 16일 시행을 앞두고 있는 국민건강보험법과 동일하게 연체금 요율을 적용한 것이다.

이명수 의원은 “일반공과금 연체요율을 보면 국세 100만 원·지방세 30만 원 이하 3%, 전기·수도료 3%로 4대보험료 연체요율(9%)이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하며, “연체금 부담계층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저소득층과 영세사업자 계층이 대부분으로 힘든 경제상황에 맞물려 연체금 부담완화가 절실한 실정이다”며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이명수 의원은 “건강보험료 연체요율 인하는 시행을 앞두고 있고, 국민연금 연체요율 인하를 위한 법률안은 이미 국회에 발의되고 있는 전 등을 고려할 때, 국민 불편과 불만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고용·산재보험 연체요율 인하도 동일기준으로 동일시행해야 한다”고 밝히며, “영세사업자의 경우 4대 보험료의 연체요율이 인하되면 납부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 경제불황을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것”이라고 법 개정의 기대효과를 피력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유성기업 노사분쟁 평화로운 해결 촉구“ [온양신문사] 기자

20대국회 3차년도 ‘국회의원 헌정대상’ 수상 [온양신문사] 기자

강훈식, 입주자 권리 보호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 대표발의 [온양신문사] 기자

이명수 의원, 의원대표발의 통과법안 충청권 1위 [온양신문사] 기자

“4년 연속 ‘1조원 시대’ 위해 노력”  [온양신문사] 기자

“기존 법은 평택시 만을 위한 특혜법” [온양신문사] 기자

이한우 대표, 장기승 의원 검찰에 고소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온양6동 주민자치회, 프로그램 강사..

아산시가 쏜다! ‘아산사랑상품권’..

유병국 도의장, 선배들 의정경험 고..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4개 마..

전 직원 대상 혁신 슬로건 공모전 ..

호서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여..

온양1동 온통 작은음악회

아산, ‘NEW’ 엔트리와 함께 연승 ..

제8회 탕정면주민자치프로그램 발표..

선문대, 발달장애인 지원 협약 체결

 최근기사

 

아산시, 학교급식 식재료 품평회 ..  

아산용화엘크루 금연아파트 현판..  

아산 하키, 홈에서 약한 징크스 ..  

일본의 수출규제, 위기를 기회로 ..  

귀농귀촌인 재능기부 작품전시회  

여름철 물놀이형 수경시설 운영 ..  

2019년도 지역사회건강조사 진행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활동..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후활동..  

나라꽃 만발한 충남교육청 기념행..  

충남지방경찰청, ‘마음동행센터..  

온주종합사회복지관, 틴친캠프 진..  

충남 너나들이 마을단위 학교스포..  

아산도서관, 아산도서관 보물책을..  

식중독 잦은 개학 초 앞두고 급식..  

충남교육청과 태안군, 마을교육공..  

제1회 장애자녀 미래설계 지원 세..  

아산시 생태곤충원, 곤충문화학교..  

[포토뉴스] 대법원 1인 시위 나선..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상담 역..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