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4 오후 05:39:30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타산지석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 가족·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주의보

2019년 02월 15일(금) 13:28 [온양신문]

 

↑↑ 김영훈(충남경찰청 사이버범죄 예방 전문 강사·경장)

ⓒ 온양신문

얼마 전 우리 지역에 살고 있는 김 모 씨의 카카오톡 대화창에서 딸이 “엄마!”를 불렀다. 이 딸은 평소와 다름없이 짧은 인사를 하더니, “엄마, 제가 다른 사람에게 돈을 보내줘야 하는데, 제 인증서가 오류 나서 이체가 되지 않으니 엄마가 대신 돈을 입금해 주세요”라면서 제3자 명의 은행 계좌번호를 알려주었다.

김 씨는 딸의 요구대로 원하는 금액을 제3자 명의 계좌에 이체하고, 딸에게 돈을 입금했음을 알려주었다. 딸은 “알았다”고 하더니 잠시 후 다른 곳에도 돈을 보내주어야 한다면서 또 다른 계좌에 돈을 보내달라고 요구하였다.

김 씨는 딸에게 “이렇게 많은 돈을 여러 곳에 무슨 일로 보내느냐?”고 물어보기는 했지만 딸이 “꼭 보내야 하는 돈이다”라는 말에 또 다시 원하는 금액을 이체했다.

몇 분이 지난 후 딸이 카카오톡으로 다시 엄마를 부르더니 같은 이유를 대면서 제3자 명의 은행계좌에 돈을 보내 달라고 했고, 김 씨는 딸의 요구대로 돈을 이체해주었다.

결국 김 씨는 짧은 시간에 딸을 사칭하는 사람에게 속아 수백만 원의 사기피해를 당했다. 하지만, 김 씨는 그때까지 자신이 사기 피해를 당한 줄 알지 못하다가 그날 저녁 딸과 통화를 하면서 사기 피해를 당한 사실을 알게 됐다.

이렇듯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메신저 등을 이용해 지인 또는 가족을 사칭해 돈을 빌려달라거나 대납을 요구하는 이른바 ‘메신저 피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피해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 반드시 기억해 두어야 할 원칙이 있다. 범인들의 수법은 언제나 지인 명의의 계좌가 아닌 제3자 명의의 계좌에 송금을 요구하는데, 이는 다름 아닌 범인들이 돈을 송금받기 위해 미리 준비한 대포통장인 것이다.

따라서 제3자 명의의 계좌로 돈을 송금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을 경우 메신저 피싱을 먼저 의심하고, 돈을 이체하기 전에 전화 또는 기타의 방법으로 반드시 본인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서둘러 돈을 입금하는 것 보다 본인 여부 확인이 먼저라는 사실 꼭 기억해주시길 당부 드린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고詩] 기뻐하면 행복하다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화무십일홍과 동방예의지국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부모, 영원한 스승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이웃 사랑의 작은 발걸음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스승의 길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분열과 갈등 극복하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자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쑥개떡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궁도・배구・수영}..

축구 일반부, 승부차기 끝에 천안에..

강세종목 제몫, 궁도 깜짝 종목우승

기지와 끈질김으로 지킨 할머니의 ..

"올바른 의정활동 위해 지도와 격려..

선문대 총학생회, 카네이션 도네이..

치료명령 불응 50대 교도소 유치

‘2019년 아산시 보육교직원 교육’

아산시, 온양온천시장 활성화에 150..

오피스텔 관리업체 대표 등 2명 구..

 최근기사

 

2019 한중서화명가 작품전시회 개..  

[포토] 2019 천안·아산 일자리박..  

정부예산 편성 막바지에 최선 노..  

“마을은 오래된 우리의 미래”  

에스와이행복나눔재단, 후원금  

경로장애인과, 직원 청렴 교육  

아산시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탐..  

‘마케팅 공동교육과정 개설’ 협..  

수도권 연합팀과 교류전 기량 점..  

5개 지구 상수도 사업 추진 상황 ..  

아산시시설관리공단, 농촌 일손 ..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지적 ..  

분위기 탄 아산, 광주 무패 행진 ..  

어린이집 원아 대상 ‘119소방안..  

‘학점은행제 교육협약’ 체결  

충남교육청, 영농철 맞아 농촌 일..  

정신질환자 치료 및 자립지원 근..  

아산교육지원청, 교사의 행복성장..  

‘악사님, 햇님을 구해주세요!’  

‘독도는 우리 땅, 평화의 손 잡..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