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1-16 오후 05:32:43  

전체기사

인사이동

출향인

인터뷰

동정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람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충남장애인체육회 변현수 신임 사무처장 임명

2018년 12월 31일(월) 17:04 [온양신문]

 

ⓒ 온양신문

충청남도장애인체육회 신임 사무처장 임명식이 12월 31일 충남도지사 접견실에서 열렸다.

이번에 새로 임명된 신임 변현수 사무처장은 충남장애인육상연맹 회장, 대한장애인육상연맹 감사 등을 역임하며, 충남장애인체육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

변현수 사무처장은 “사무처장직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도 장애인체육 인프라 구축에 역량을 집중하고, 장애인생활체육을 토대로 전문체육이 상생 발전 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변 사무처장의 임기는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이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끝내 돌아오라’ [임재룡] 기자

아산시민연대 장명진·박민우 대표 선임 [임재룡] 기자

박경귀 원장, ‘자유인의 선택’ 북콘서트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휠스파워농구단에서 희망을 쏘다 [온양신문사] 기자

복기왕 전 시장, 靑 정무비서관 임명 [임재룡] 기자

국민연금공단 장일동 아산지사장 취임 [온양신문사] 기자

이광원 신임 농업기술원장 취임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복기왕 전 시장, 靑 정무비서관 임..

오세현 시장, 물관리 현장 방문

어르신 목욕·이미용권 큰 호응

“원칙없는 일방전입 인사 중단하라..

읍면동장들, 연초부터 발로 뛴다

아산무궁화 2019 코칭스태프 인선 ..

선문대, 싱가포르에서 창업 캠프

“3.1운동 정신 어떻게 이어갈 것인..

아산소방서,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

아산시, 5만 일자리 창출 추진과 악..

 최근기사

 

선문대, 지역 청소년에 교육기부  

‘PLS 시행’ 현장 목소리 전달  

농산업기계 안전사고 제로화 추진..  

‘끝내 돌아오라’  

오세현 시장 ‘민생 현안 챙기기..  

아산시민연대 장명진·박민우 대..  

일본팀 욱일기, 한국팀 사무라이?  

PLS, 농약 사용 주의하세요  

‘문화예술 역량 강화’ 5년 22개..  

다름을 존중하는 공감과 참여의 ..  

충남도의회, ‘3농정책위원회’ ..  

배방읍남·여의용소방대 주택용소..  

충남도립대-뉴욕 CIA 레스토랑 협..  

충남신용보증재단, 신한은행과 업..  

제이비 어려운 이웃 위한 성금 기..  

윤달석의 미국일주여행(8)  

온양3동 마을소식지 ‘온양3동 소..  

함께 찾아 활동하는 행복키움으로..  

도고면 주민자치위원회 2019년도 ..  

배방읍 행복키움 오병국단장 후원..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