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4-24 오후 05:25:49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타산지석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윤달석의 미국일주 여행(13)

미국일주, 캐나다 동부여행-무스코카, 메이플 로드

2019년 02월 07일(목) 10:08 [온양신문]

 

↑↑ 윤달석(삼성철재 대표)

ⓒ 온양신문

캐나다 동부 여행은 토론토에서 크게 2갈래 여행으로 갈라진다. 2018년에는 토론토에서 온타리오호를 따라 킹스턴에 있는 천섬을 거쳐 오타와를 지나 몬트리얼,퀘벡을 돌아오는 코스를 돌아 왔지만 북미지역의 최고 단풍관광이라는 메이플 로드 관광을 한 2015년에는 이곳 토론토에서 북쪽으로 11번 고속도로를 따라 북쪽에 있는 천섬 같은 무스코카,도르셋 전망대, 알콘퀸 주립공원, 오타와,몽 트랑블랑, 몬트리얼, 퀘벡을 거치는 총연장 약 800km의 단풍길을 여행했다.

미국 동부 일정에 대부분 포함 되는 메이플 로드 여행기를 날자 수정하지 않고 먼저번 여행기를 정리해 본다.

▲무스코카
2015년 10월 10일 오전 8시에 토론토 햄프톤 호텔을 출발했다. 11번 고속도로를 따라 북상한다. 9시35분 북 온타리오주에 속해있는 인구 5만명의 작은 도시 무스코카에 도착했다.

무스코카에는 조지안 베이를 중심으로 주변에 뛰어난 자연경관과 함께 골프장, 마리나와 호텔,리조트와 별장들이 밀집돼 있는 지역이다.

이곳 무스코카는 비록 인구 5만명의 작은 도시지만 여름이면 수 십 만 명이 이곳 별장으로 찾아오는 유명한 휴양지이다.

10시에 1866년에 증기선 회사를 설립해 운행하고 있는 증기선을 타고 그림 같이 아름다운 조지안 베이를 1시간 동안 돌아보았다. 바다 같이 넓은 호수를 증기선이 미끄러지듯이 나간다.단풍으로 곱게 물든 호수에 수백채는 될듯한 그림 같은 별장들이 끝없이 펼쳐져 있다.

정말 부럽기 한이 없다. 그 별장들의 가격이 최소 2~3억 원 부터 100억 원이 넘는 것도 있단다. 거기에다가 그런 곳에 살려면 요트도 있어야 하고 별도의 보트도 있어야 하고 어떤 집들은 수상 비행기도 있더구만, 그런 것 까지 갖추고 살려면 도대체 돈이 얼마나 있어야 하는건지 원……

호수에는 수상스키, 젯트보트, 수상 비행기 등이 즐비하게 정박해 있었다. 정말로 아름답고 살고 싶은 곳이었다. 이 좋은 경치도 한두번이지 내가 일하고 우리의 문화와 생활양식 속에서 살아가는 한국땅 내고향이 더 좋지 않을까?

11시15분 조지안 베이를 출발해 117번 지방도로에 접어들어 Dorset지역에 있는 돌셋 전망대에 12시15분에 도착했다.

옛날에 산불을 감시하던 전망대를 지금은 멋진 단풍을 감상 할수있는 관광객 전망대로 사용 하고있었다. 철 계단으로 돼 있어서 평소에 운동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다리가 좀 아프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 나야 뭐 아파트 20층을 걸어서 올라가고 매일 운동을 하는 사람 이라서 그까짓것 쯤이야… 버스에서 제일 먼저 하차해 뛰어 올라갔다.

형형색색의 단풍과 곳곳의 호수가 그림 엽서 처럼 아름 답다. 정신없이 셧터를 눌러댔다. 사진이 맘에 들게 나와야 할텐데…

오후 1시 60번 도로 교차점을 지나서 13시15분 킹스 부페라는 중국식 부페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도 2시10분에 킹스 부페를 출발하여 메이플 로드의 핵심인 알콘퀸 주립공원으로 향한다.
▲메이플 로드
메이플 로드는 온타리오주와 퀘벡주에 걸쳐있는 총 길이가 자그마치 800km에 달하는 카나다 동부의 낙엽수림 일대를 말한다. 단풍나무(슈거 메이플)의 숲이 울창한 이 지역은 헤리티지 하이웨이(전승의 길)라고도 불리우며 유럽인들이 만든 개척로를 루트로 하고있다.

나이아가라를 서쪽 끝으로 퀘벡시를 동쪽 끝으로 하는 이 지역에는 카나다를 대표하는 도시와 고도, 인기있는 관광지가 곳곳에 자리잡고 있다.

메이플 로드의 하이라이트는 온타리오주의 알콘퀸 주립공원과 퀘벡주의 로렌션, 이스턴 다운쉽스 등 단풍의 명소 등이다. 우라가 찾아간 때는 단풍의 절정 이라서 온통 형형색색의 단풍 바다였다.

이중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로렌션으로 이 고원 지대의 가장 북쪽에 있는 몽트랑 블랑에서는 트랑블랑 산위에서 호스를 둘러싼 단풍의 풍경을 볼 수 있다.

알콘퀸 주립공원은 무스코카 지방의 호수지대에 있어 공원 내에는 2천400개가 넘는 호수나 연못이 산재해 있다. 알콘퀸 주립공원은 1893년 주립공원으로 지정 되었으며 주립공원 서문과 동문의 거리가 56km나된다. 7천725㎦의 광대한 삼림 지역을 포함 하고 있으며 약 2천400개의 호수가 그물망 처럼 펼쳐져 있는 湖沼(호소) 지역이다.

인디언 들이 사냥을 하며 살던 소나무 숲이었으며 공원 내에는 무스를 비롯해 비버, 사슴, 곰, 늑대 등의 야생동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공원내의 숲은 대부분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으며 호수 주변 에서는 야영과 하이킹을 즐길 수 있다.

서문은 보지도 못한채 60번 고속도로를 달려서 3시20분 Tea Lake를 통과한다. 4시30분 동문을 통과해 41번 과 17번 도로를 거쳐서 6시에 Cobden에 있는 주유소에 도착했다.

6시20분 주유소를 출발해 7시40분 오타와에있는 유명한 스파게티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9시30분에 오타와에 소재하고있는 Courtyard Marriott Ottawa East호텔에 도착했다.

단풍의 절정기를 맞아 날씨도 좋은 때 북미 최고의 풍경이라는 메이플로드를 찾아서 멋진 단풍을 즐긴 하루였다. 단지 조금 아쉬운 점은 물론 시간상의 이유겠지만 알콘퀸 주립공원의 동,서문 이라도 보았었으면 하는 것이었다. 내일의 몽 트랑블랑과 몬트리올 관광을 위해 쐬주 한잔을 하고 꿈속으로 침잠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기고] 행복한 장수(長壽)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자존심과 고집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봄날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투명하고 공정한 업무 처리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불혹의 나이에 희망의 씨앗을 싹 틔우다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벚꽃 낭만을 즐겨보자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 석오 이동녕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참담한 심정, 의원직 사퇴만이 답..

민주당 의원들, 장기승 의원 윤리위..

“물컵 투척은 잘못, 그러나 의회는..

아산문협 ‘백의종군 길을 걷다’

현대차 아산공장 노사합동, 아산시..

공동직장아린이집 준공 및 개원식

“권세에 아부하여 영화를 누리는 ..

“장기승 아니라 김영애 의장 사퇴..

천안제일고 학생들 음봉에서 화접봉..

“‘어물쩍’ 넘기지 말고 사퇴해야..

 최근기사

 

아산과 ‘동행’하는 아산무궁화..  

충남도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 지..  

“‘이순신종가 귀선도’는 ‘거..  

아산시농업기술센터, 직장농업인 ..  

본격적 영농철 앞두고 종자소독 ..  

선문대 동아리 ‘싸이아트’와 ..  

‘세상의 끝에서 길을 찾다’  

제21회 전국학생통계활용대회 개..  

‘경제발전전략 실행계획’ 보고..  

주민 건강 보호 위한 징검다리 놓..  

한중 여성 경제인, 경제 협력하고..  

“주위에 군 복무 중 사망하신 분..  

초보기업의 수출 활로를 뚫다  

충남신용보증재단-아산시 업무협..  

시설관리공단, 공영주차장 무료 ..  

신개념의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  

“대학교수도 출마 시 사직해야”  

아산시-캠코인재개발원 업무협약 ..  

자매결연 마을에서 ‘못자리 모판..  

사회적경제 ‘마을관리협동조합’..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