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2 오전 05:55:55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충남도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광역의회 지위와 권한, 자치분권시대에 맞게 격상해야”

유병국 도의장, 지방의회 위상 강화 역설

2018년 12월 06일(목) 16:27 [온양신문]

 

ⓒ 온양신문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사무총장)이 지방의회 지위 향상을 위한 본격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유 의장은 12월 6일 강원도 원주에서 개최된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5차 임시회에서 위와 같이 발언하며 지방분권 시대에 걸맞은 의회 지위 향상을 정부에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유 의장은 △지방의회 의정기능 강화를 위한 의회사무처장 등 직급개정, △광역의회 의장표창에 따른 관련규칙 개선, △행정사무감사 관련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 촉구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시도의회 의장들의 적극적 공감과 지지를 얻었다.

유 의장은 “현재 우리나라는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자치분권’을 위해 중앙정부에 집중되었던 권한을 대폭 지방으로 이양하는 역사적 과업을 진행 중에 있다”고 언급하며 “그러나 날이 갈수록 비대해지는 집행부를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지방의회의 조직과 위상, 관련 법령은 아직도 과거에 머물러 있다.”고 강조하며 지방분권 시대에 맞는 지방의회의 조직과 권위 및 법령 정비가 필요함을 주장했다.

유병국 의장은 “광역의회가 광역의회답게 바로 서려면 우선 그에 걸맞은 조직을 갖추어야 한다”며 “전국 광역의회 사무처장의 직급을 1급 일반직 지방공무원으로 통일하고, 사무처 담당관 직급 또한 3급 일반직 지방공무원으로 상향 조정할 것”을 주문했다.

현재 관련 법규에는 광역의회 사무처장의 직급에 대해 서울특별시의회는 1급, 부산광역시는 2급, 그 밖의 광역시·특별자치시 및 도는 2급 또는 3급으로 임명할 것이 규정돼 있다.

그러나 각 시도의회 소속 공무원의 수, 의원당 의회사무처 공무원의 수, 의원 및 공무원 1인당 주민수 등의 기준을 놓고 볼 때 서울특별시의회만 1급 처장을 둘 수 있는 근거가 약해 그동안 지방의회간 형평성 논란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또한 의회사무처 담당관의 직급은 4급으로 정해져 사무처장을 제외하면 고위직 공무원이 전무한 실정이라 집행부가 의회사무처를 대등한 지위의 기관이 아닌 하나의 하위기관으로 보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 유 의장의 설명이다.

또한 유 의장은 “공무원들을 향한 의장의 권위가 바로 서야 의회 전체의 권위가 바로 설 수 있다”고 강조하고 “광역의장이 수여하는 표창은 혜택이 없어 공무원들이 체감하는 표창의 가치가 낮다.”고 지적하며 “의장 표창에도 징계를 경감하는 효력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집행기구를 대표하는 단체장과 교육감이 수여하는 표창에만 공무원의 징계를 감경하는 효력이 있고, 광역의장 표창에는 아무 효력이 없는 실정이다. 이 같은 사정으로 광역의장 표창은 공무원들이 선호하지 않아 의회의 권위를 떨어뜨리는 요소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유 의장은 “지방자치법 시행령을 한시라도 빨리 개정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현행 지방자치법은 시도에서 시군에 위임한 사무에 대해 시도의회의 행정사무 감사가 가능함을 규정하고 있으나, 동법 시행령에서는 지방자치단체에 위임 또는 위탁된 사무를 행정사무 감사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되어 있어 많은 갈등과 혼란을 낳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충남에서는 상위법인 지방자치법을 근거로 한 도의회의 시군행정사무감사 시도에 대해 시군에서 시행령을 근거로 조직적으로 실력 저지에 나선 바 있다.

유 의장은 “법령의 해석을 둘러싼 논쟁을 회피하고 불필요한 갈등에서 벗어나 주민을 위한 소명에만 충실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가 시행령 개정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장은 발언을 마친 후 “정부는 말로만 지방분권을 외칠 것이 아니라,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행동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지방의회의 위상이 바로 설 수 있도록 지속적인 대정부 건의를 통해 행동을 이끌어 낼 것”이라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 온양신문


ⓒ 온양신문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장, 제4차 임시회 참석 [온양신문사] 기자

노인돌봄서비스 종사자 처우개선 [온양신문사] 기자

도의회 예결특위, 도교육청 추경 54억 6,831만원 삭감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도의회, 제311회 임시회 폐회 [온양신문사] 기자

청소년 문화의 집, 법 준수해서 설치 해야 [온양신문사] 기자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관심과 지원 촉구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의 새로운 교육발전 전략 제시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충남의 자원봉사 교육은 우리가 ..

궁도・배구・수영}..

엑시언트 스페이스 아산 개소식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는 시민..

아산시의회, 제71회 충남도민체전 ..

축구 일반부, 승부차기 끝에 천안에..

둔포초(남)・충무초(여) 초등..

청소년 문화의 집, 법 준수해서 설..

보호관찰 기피 잠적 50대 '철창행'

아산시의회, 주요시설 현장 방문

 최근기사

 

환자 접근성 향상과 제약산업 활..  

충남 서해안 비브리오 패혈증균 ..  

‘2019년 아산시 보육교직원 교육..  

아산시, 도시 공공디자인 개발에 ..  

치료명령 불응 50대 교도소 유치  

호서대, SK증권 김신 대표이사 특..  

가정위탁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홈 경기  

"올바른 의정활동 위해 지도와 격..  

아산시민참여학교, 아산시의회 탐..  

아산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검..  

아동비만 예방‘건강한 돌봄놀이..  

아산시, 충남최초 ‘찾아가는 차..  

줌인테리어, 신창면 독거노인 가..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제2회 행..  

둔포면 행복키움추진단, 사랑의 ..  

온양4동 행복키움추진단, 정성이..  

아산중, ‘아띠폴’ 위촉장 수여..  

소아당뇨 학생 138명 체계적 지원..  

중도입국청소년 또래지지 문화활..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