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5 오후 02:41:32  

전체기사

인사이동

출향인

인터뷰

동정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람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다방을 북카페로 바꾼 마을 사람들

공세리마을협동조합, 아이들 교육을 책임지다

2018년 11월 27일(화) 14:02 [온양신문]

 

↑↑ ▲공세리 마을 사람들

ⓒ 온양신문

심각한 고령화로 충남의 농촌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 지자체는 농촌을 살리기 위한 방안 찾기에 고심이다.

이에 충남 아산의 공세리마을은 교육에서 그 해법을 찾았다. 도시와의 교육 격차가 고령화의 원인이라고 보았다. 마을 사람들은 아이들 위해 직접 나서서 도서관을 짓고 공부방을 만들며 고령화를 극복해가고 있다.

공세리마을협동조합 한기형 이사장은 “경제적, 문화적으로 소외된 농촌에 점점 평균 연령도 높아 지지자 마을 자체가 소멸될 것이라는 위기의식이 있었다”며 “마을이 지속 가능해지려면 젊은이들이 모여야 했고 그러려면 아이들의 교육을 책임져야 했다”고 말했다.

공세리에는 명소가 있다. 연간 2만 명의 순례객이 찾는 ‘공세리 성당’과 성당 아랫길로 200m쯤 떨어져 있는 ‘꿈꾸는 팽나무 작은 도서관’이다.

2.7평(9㎡)과 5.4평(18㎡) 짜리 작은 컨테이너 2동으로 이뤄진 이 도서관은 지난 2011년 개관했다. 도서관이 생기기 전 공세리 마을에는 학원이 없었다. 학원을 가려면 1시간 마다 오는 버스를 타고 45분이나 걸려 시내까지 가야했다.

맞벌이, 조손 가정이 대부분인 마을 아이들은 방과 후에 할 일없이 TV나 스마트폰에 빠지기 일쑤였다. 문화 혜택을 누릴 만한 곳도 마땅치 않았다.

마을 어머니들은 도서관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정부와 지자체에 도움을 청했고 결국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도서관을 지을 수 있었다. 책 3천 권이 들어왔고 원어민 교사가 가르치는 영어, 수학, 논술 수업이 개설됐다. 학교를 마친 마을 아이들은 이곳에 몰려들었다.

도서관 건너편에 북카페 ‘공세리 이야기’는 도서관 운영비를 마련하기 위해 세워졌다. 원래 이곳은 어른들의 무료함을 달래주던 다방이었다. 방과 후 배고픈 아이들에게 간식을 만들어주고 동시에 수익사업을 할 곳이 필요했다. 건물주인 마을 이장 안성진 씨(64)는 이곳을 무상으로 줬고, 동네 청년들은 저녁마다 모여 카페를 지었다.

어머니들은 직접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했다. 아이들은 북 카페에서 밤늦게 시험공부를 하고 논술 수업을 듣는다. 수익은 도서관 운영비와 간식비, 학용품 지원에 사용된다. 3명의 정규직 일자리도 생겨났다.

도서관이 생긴 후 공세리는 평생학습마을로 거듭났다. 2013년에는 예비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으로 지정됐고 아산시의 마을활동 우수마을로도 선정됐다. 마을 사람들은 마을에 생기가 돈다고 입을 모은다.

한기형 이사장은 “농촌이 유지되려면 공동체가 복원돼야 한다. 함께하는 농촌문화를 체득하고 경제적 이득과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모두가 주인 의식을 가져야 한다. 마을의 일을 자기 일으로 인식해야 한다. 주민들이 먼저 얘기를 해야 지속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 ▲카페 ‘공세리 이야기’

ⓒ 온양신문


↑↑ ▲꿈꾸는 팽나무 작은 도서관에서 공세리 마을 아이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 온양신문


↑↑ ▲꿈꾸는 팽나무 작은 도서관

ⓒ 온양신문


↑↑ ▲꿈꾸는 팽나무 작은 도서관

ⓒ 온양신문


↑↑ ▲공세리 성당

ⓒ 온양신문


↑↑ ▲공세리 성당

ⓒ 온양신문

임재룡 기자  skyblue6262@naver.com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행복을 주는 사람-두번째 이야기’ [온양신문사] 기자

김학수 교수, 중앙노동위 공익위원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 최초 교통기술사 합격 '쾌거' [온양신문사] 기자

최상필 대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 [온양신문사] 기자

김희영·이운종·황규민 풀뿌리 자치대상 [온양신문사] 기자

지역 ‘실물경제의 수장’, 누가 거론되나 [온양신문사] 기자

서교일 총장, 中 ‘선진개인상’ 수상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장애인식개선, 학교폭력, 4대폭력 ..

무슨 예산, 얼마나 삭감했나

아산시-공무원 노조 단체협약 체결

문화예술인들의 잔치 속 ‘언중유골..

70년대생 민주당 의원들, 아산으로 ..

음주운전 공무원 승진 못한다

송년음악회 ‘해 넘어 간다’

“주민 무시한 잘못된 행정 바로 잡..

아산시, 대시민 행정서비스 향상 위..

‘우리 시대를 어떻게 살아야 하는..

 최근기사

 

“긍정의 힘!” 우리도 느낄 수 ..  

아리따운 충남도교육감상 수상  

엘리트 선수를 통한 장애인수영 ..  

신창라이온스클럽 42주년 기념식  

미세먼지대응 자치단체협의회 협..  

2018 창작문예 현상공모 시상식  

아산라이온스클럽 35주년 기념행..  

[이・취임식] 음봉자율방범..  

더 큰 시정위원회 발대식  

교사 감성 공감 콘서트  

도고제일감리교회, 도고면 행복키..  

아산시, 13일 체납차량 번호판 영..  

아산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관련 ..  

아산시, 안전보안관 정기총회 성..  

경로장애인과, 장애인주간보호센..  

겨울방학 독서교실 및 특강 운영  

아산시의회, 장미마을 민·관 합..  

독거어르신 가정 ‘사랑의 연탄나..  

‘우리들의 꽃은 겨울에 핀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인문사회분..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