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5 오후 02:41:32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타산지석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고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고] 자식, 그리고 사랑

2018년 11월 23일(금) 17:41 [온양신문]

 

↑↑ 김병연(시인·수필가)

ⓒ 온양신문

부모가 모범생이면 자식도 모범생이다. 자식은 부모의 말씨와 행동까지도 닮는다. 그래서 부모의 모든 것은 잠재적 교육과정이다. 부모의 차림새나 언행 모두가 교육 자료이다. 부모가 차림새나 언행을 함부로 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자식, 특히 어린아이는 부모의 행동과 말투 하나하나를 그대로 보고 배우게 되고, 부모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반응하며, 가치관이나 사고방식을 은연중 수용하게 된다.

인생의 경험이 그리 풍부하다고 할 수 없는 연령대의 부모가 자식을 키운다는 것은 자신도 함께 배우는 성장의 과정이다.

자식이 부모의 거울이라고 말하는 것은, 자식의 언행을 보고 부모는 자기 자신의 언행을 반성해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생활이 교육이고 교육이 생활이라는 말처럼 아이는 항상 부모와의 교류를 통해 자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생활 속에서 배우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아이의 모습은 아이에게 나타난 부모의 모습이기에, 아이의 모습을 통해 부모 자신이 반성하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 잘못을 했을 때 변명하거나 다른 사람 탓으로 돌리지 말아야 한다.

자식을 훌륭하게 키우고 싶다면 부모가 먼저 스스로를 낮추는 법, 즉 겸손을 실천해야 한다.

부모 노릇을 잘해야 말년이 행복하다. 다시 말하면 자식농사를 잘 지어야 인생의 말년이 행복하다. 자기 자식에 대한 근거 없는 자신감과 믿음, 이성을 상실한 편들기와 과보호, 자기 자식에겐 한없이 관대하면서 타인에 대해선 조금의 관용이나 용서나 베풂도 없는 삶의 방식은 자식농사를 망치는 것이다. 자식은 부모의 거울이다. 특히 어린 자식은 더욱 그러하다.

인류의 역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사람의 입에 오르내린 화두는 아마도 사랑이 아닐까 싶다.

그리스 신화의 에로스 이야기를 살펴보자. 에로스는 사랑의 화살을 자기 발등에 떨어뜨리는 바람에 인간 처녀와의 사랑에 빠졌다. 그러나 자신은 신이기 때문에 모습을 보일 수가 없어서 밤에만 찾아왔다가 날이 밝기 전에 돌아갔다.

행복에 겨워 있던 에로스의 아내는 어느 날 언니의 이야기를 듣고 밤에만 오는 남편이 혹시 괴물이 아닐까 하는 의심을 품게 됐다. 그래서 촛불을 켜 들고 남편의 모습을 확인하는 순간 너무나 잘난 미남임을 보고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촛농이 에로스의 얼굴에 떨어져 에로스는 잠에서 깨어났고, 에로스는 믿음이 없는 곳에 사랑은 없다는 말을 하며 자신을 의심한 아내를 두고 집을 영원히 떠났다.

사랑의 본질은 말이나 행동으로의 표현이 아닌 믿는 마음이고 희생이다.

요즘 텔레비전이나 생활 주변에서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듣게 된다. 좋은 일이겠지만 민망스러울 때가 많다. 더구나 지하철이나 버스 안, 길거리나 공원 등에서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껴안거나 볼을 맞대는 젊은이들을 볼 때면 눈살이 찌푸려진다. 더구나 교복을 입고 길거리나 공원에서 껴안거나 볼을 맞대는 고등학생들을 볼 때면 저걸 낳고도 미역국을 먹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사랑은 말이나 행동으로 나타낼수록 진실성이 떨어진다. 대상에 대한 믿음을 마음속에 소중하게 간직하고 희생할 때 사랑은 아름답고 고귀하다.

사랑 속에는 말이나 행동으로의 표현보다 훨씬 많은 침묵이 자리 잡고 있고, 사랑은 믿음과 희생이며 스스로 느끼고 안다. 이심전심(以心傳心)이란 말이 결코 틀린 말이 아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윤달석의 미국 일주 여행(2)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우리들의 행복을 위한 정치후원금 [온양신문사] 기자

윤달석의 미국 일주 여행(1)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는 선택이 아닌 필수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보고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인생 지침 [온양신문사] 기자

[기고詩] 가판대에서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장애인식개선, 학교폭력, 4대폭력 ..

무슨 예산, 얼마나 삭감했나

아산시-공무원 노조 단체협약 체결

문화예술인들의 잔치 속 ‘언중유골..

70년대생 민주당 의원들, 아산으로 ..

음주운전 공무원 승진 못한다

송년음악회 ‘해 넘어 간다’

“주민 무시한 잘못된 행정 바로 잡..

아산시, 대시민 행정서비스 향상 위..

‘우리 시대를 어떻게 살아야 하는..

 최근기사

 

“긍정의 힘!” 우리도 느낄 수 ..  

아리따운 충남도교육감상 수상  

엘리트 선수를 통한 장애인수영 ..  

신창라이온스클럽 42주년 기념식  

미세먼지대응 자치단체협의회 협..  

2018 창작문예 현상공모 시상식  

아산라이온스클럽 35주년 기념행..  

[이・취임식] 음봉자율방범..  

더 큰 시정위원회 발대식  

교사 감성 공감 콘서트  

도고제일감리교회, 도고면 행복키..  

아산시, 13일 체납차량 번호판 영..  

아산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관련 ..  

아산시, 안전보안관 정기총회 성..  

경로장애인과, 장애인주간보호센..  

겨울방학 독서교실 및 특강 운영  

아산시의회, 장미마을 민·관 합..  

독거어르신 가정 ‘사랑의 연탄나..  

‘우리들의 꽃은 겨울에 핀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인문사회분..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