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09-23 오전 11:09:43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정치행정 > 아산행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일상의 피로 우리마을에서 푸세요”

아산 외암민속마을 여름 힐링체험 각광

2018년 07월 11일(수) 11:47 [온양신문]

 

↑↑ ▲외암마을 전경(드론 촬영)

ⓒ 온양신문

‘일상에 찌든 삶에서 벗어나 몸과 마음의 재충전을 원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전원에 둘러싸인 외암마을에서의 휴식을 권합니다’

조선 후기의 전형적인 양반마을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아산 송악 외암마을은 가족, 연인, 단체 등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적 요소가 곳곳에 배어있는 명소로서 방문하는 이들에게 마음의 평화와 즐거운 추억을 남겨준다.

잠시나마 외암마을에 들러 때 묻지 않은 자연과 전통에서 스며나는 문화의 향유를 통해 걱정과 시름을 덜어내는 힐링의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

▲외암마을

↑↑ ▲외암마을 민속관 섶다리

ⓒ 온양신문

외암마을은 500여년 전부터 형성돼 호서지방 고유의 격식인 반가의 고택과 초가 돌담(총 연장 5.3km), 정원이 보존돼 있는 전형적인 농촌마을이다.

마을 내에는 민속품을 중심으로 다수의 유물이 전해져 내려오며 가옥주인의 관직명이나 출신지명을 따서 참판댁, 병사댁, 감찰댁, 참봉댁, 종손댁, 송화댁, 영암댁, 신창댁 등의 택호가 정해져 있다.

또, 마을 뒷산 설화산에서 흘러내리는 계천 물을 끌어들여 연못의 정원수 및 방화수로 이용한 예를 확인할 수 있다.

연간 40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고 있는 외암마을은 2000년 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로 지정됐으며, 2011년에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저잣거리

↑↑ ▲외암마을 저잣거리 전경

ⓒ 온양신문

외암마을 저잣거리는 외암마을을 찾는 방문객에게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2015년 문을 열었다.

저잣거리는 ‘가게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거리’라는 의미이며 다른 말로 가방(街坊), 시항(市巷)이라고도 한다.

외암마을 옆에 위치한 저잣거리는 새로운 먹거리 문화와 놀이 문화, 오랫동안 지켜온 우리의 옛 것을 다시금 상기시키는 문화적 시야를 전해주려 노력하고 있으며 가족, 연인, 단체 등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요소가 곳곳에 배어있다.

↑↑ ▲저잣거리 안내판

ⓒ 온양신문

저잣거리 내에서는 조선시대 서민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주말 휴일에 풍물놀이 등 여러 가지 공연이 진행되고 있으며 저잣거리 내에 위치한 호감, 뜰안, 옹심이, 고촌, 외암민속두부, 역말, 상전, 외암마을다님길, 점방 등의 업소에서는 전, 국수, 국밥, 두부, 수육 등 다양한 먹을거리를 판매하고 있다.

또, 방문객을 대상으로 전통공예·악기·한지·의상체험장 등을 운영하고 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아산시 공무원 노사, 단체교섭 시작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보건소, 취약계층 안과 검사 및 수술지원 [온양신문사] 기자

제24회 아산시민대상 수상자 선정 [온양신문사] 기자

주민이 직접 참여 ‘2019년 경영구상’ [온양신문사] 기자

추석 연휴 맞아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 [온양신문사] 기자

추석맞이 깨끗하고 청결한 명절보내기 캠페인 펼쳐  [온양신문사] 기자

여성회관, ‘찾아가는 맞춤형 여성교육’ 수요 급증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온양중 야구, 전국대회 준우승

이명수의원 비서관에 윤원준 전 단..

“청와대에 가보고 싶습니다”

제24회 아산시민대상 수상자 선정

종합우승은 종목간 격차가 적어야

아산시청 주차타워 설립으로 주차난..

과기부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호서대 유지현, 슈퍼모델 인터내셔..

기초연금 수급자 500만 명 돌파

도의회, 기후변화 등 환경오염 대응..

 최근기사

 

[기고詩] 내 인생의 가을  

“연휴에도 국민안전 위해 최선…..  

“고향의 정, 따스한 차 한잔 드..  

환경교육 전문가 ‘사회환경교육..  

충남경찰청장, 고속도로 순찰대 ..  

추석 맞아 민생현장 찾은 양승조 ..  

온양4동 새마을, 추석맞이 ‘1일 ..  

온양5동 주민자치위원, 주민자치..  

선장면 행복키움, 추석 명절 후원..  

나영수 지휘자 초청연주회 성료  

송악면 주민자치위원회, 자매결연..  

아산시 공무원 노사, 단체교섭 시..  

온양6동 맛골농원, 추석 명절 후..  

송악면 새마을, 추석 맞아 독거노..  

온양3동 행복키움, 감사한 마음 ..  

온양6동, 복지반장 역량강화 교육..  

아산시보건소, 취약계층 안과 검..  

“로봇으로 미래를 꿈꿔요”  

아산고 탁구부, 2년 연속 충남대..  

소통으로 행복을 꿈꾸는 학교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