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0 오후 05:54:13  

전체기사

교육/청소년

문화/예술

스포츠/레저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교육문화 > 교육/청소년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학원비 인상 요구 했으나 학부모 살림 빠듯 ‘동결’

교육지원청, 학원 연합회 요구안에 심의회서 ‘현행대로’

2016년 10월 04일(화) 11:38 [온양신문]

 

학원연합회가 학원비 인상을 요구했으나 아산교육지원청이 심의회에서 학부모의 부담과 현재 인상 된 안에 대해서도 100%를 밑돌게 받고 있는 학원가의 현실을 감안하여 현행대로 동결을 의결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아산시 학원 연합회를 중심으로 학원비(보습비) 인상 요구가 있어 심의회를 열고 논의한 결과 동결을 의결 했다고 밝혔다.

아산시 학원 연합회는 관내 학원비가 지난 2011년 인상 이후 단 한차례의 인상도 없이 소비자 물가가 4.3%가 오르는 등 학원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평균 36.4%의 인상을 요구했다.

학원 연합회는 고등학생(대입) 학원비가 현행 분당 168원, 1개월 1천분을 기준으로 16만 8천이나 무려 48.8%를 요구해 인상안대로 적용하면 분당 250원에 1천 분에 25만원에 이른다.

이는 학원비를 분당 단가를 적용해 월 2천분을 수강하면 50만원에 해당하는 상승폭이 된다.
또한 고입을 위한 중등 보습비는 학원연합회에서 45.7% 인상을 적용, 현행 1개월 1천분 강의에 15만 1천원에서 22만원으로 인상을 요구했으나 받아 들여지지 않고 동결로 결론이 났다.

심의회에서 학원 연합회 측은 인상 이유로 ‘물가 상승과 양질의 교육 지도를 위해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 했으나 소비자 단체들은 ‘이미 지난 2011년에 월 수강료 체계에서 더 많이 강의를 하면 학원에 유리하도록 월비에서 분당 단가로 전환했으며 현행 교습비 전수 조사 결과 현재 시행하는 단가 보다도 평균 11.4%의 낮은 비용을 받고 있어 굳이 인상 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교재비, 식비, 차량비 등 교습비 외에는 별도로 납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보습비의 인상은 학부모 부담을 가중시켜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학원들의 이해를 바란다며 동결을 의결했다.

이로서 아산시의 학원비는 지난 2011년 월 수강료에서 분당 수강료로 전환한데 이어 5년 연속 동결되는 결과를 가져 왔다.

<주요 학원비 결정 내용>
단위 원, 1분당 강의료 1개월 1천분일 경우 학원비
*초등 입시 1분당 128원 1천분 128,000원
*중등 입시 1분당 151원 1천분 151,000원
*고등 입시 1분당 168원 1천분 168,000원
*독서 논술 1분당 168원 1천분 168,000원
*피아노 초급 1분당 105원 1천분 105,000원
*기타 악기 1분당 156원 1천분 156,000원
*미술 입시 1분당 241원 1천분 241,000원
*실용음악 입시 1분당 239 1천분 239,000원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청소년 지역사회 변화 프로젝트’ 공모 [온양신문사] 기자

학생 기초학력 높이기 위해 잰걸음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 학생들이 직접 만든 뮤직비디오 ‘팔레트’ 공개 [온양신문사] 기자

청소년 교육문화 프로그램 봄학기 수강생 모집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교육청, 3월 1일자 인사발령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교육청, 학교 공사 현장 코로나19 예방 활동 강화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청소년교육문화센터 집단상담 프로그램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산 땅값, 최고 온천동 442만원·..

아산-진천 임시생활시설 운영 곧 종..

“아산예술인의 권익신장 위해 노력..

이명수 의원, 국립경찰병원 아산분..

도솔한방병원, 충남아산 선수단에 ..

기업과 단체 아산 응원 후원물품 봇..

“조금만 더 힘내고, 함께 하자”

아산시, 곡교천 르네상스 활짝 연다

“변화는 우리가 피할 수 있는 것 ..

“철저한 방역과 경제회복에 노력할..

 최근기사

 

중징계 요구 불구, 홍성표 의원 ..  

“시민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생..  

“더 이상 시간 없어, 종합적 대..  

제218회 임시회 개회…의정활동 ..  

‘인권영향평가로 공적기능 강화 ..  

충남도 사회복지 향상 위해 머리 ..  

‘충남 혁신도시’ 최종 관문 마..  

선거권 하향, 만18세도 투표할 수..  

‘지역화폐 활성화’ 위한 정책 ..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사업 추진 ..  

충남도의회 문복위, 지역문학관 ..  

"청년 청년일자리 창출은 사회적..  

충남신용보증재단, 국민은행과 ‘..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 충청남도..  

‘청소년 지역사회 변화 프로젝트..  

전국에서 가장 ‘청렴한 충남’ ..  

‘즐기고 싶다면 모여라! 충남문..  

둔포면, 깨끗한 둔포만들기, 클린..  

송악면, 아산사랑상품권 가맹점 ..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사랑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