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3 오후 02:28:23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뉴스 > 정치행정 > 아산행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둔포도서관 2024 집중안전점검 합동점검

조일교 부시장, 23일 둔포도서관 안전점검 참석

2024년 05월 24일(금) 11:56 [(주)온양신문사]

 

↑↑ <사진제공=아산시>

ⓒ (주)온양신문사

아산시가 지난 5월 23일 둔포도서관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2024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날 합동점검에는 조일교 아산시 부시장, 한국전기안전공사·아산소방서·대한건축사협회 소속 전문가, 안전총괄과를 비롯한 시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외벽·벽체 균열 및 손상 여부, 배전반 커버 손상 여부, 소화기 관리 상태 등을 확인하고, 기타 내·외부 안전 상태, 위험 요소 등을 면밀하게 점검했다.

조일교 부시장은 “오늘 지적된 사항은 반드시 시정해 미연에 사고를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둔포도서관은 노후 건물인 만큼 우기철 침수 위험 등도 추가 점검하고, 시설관리 체계를 전면 점검해 이용자 불편함이 없도록 하자”고 지시했다.

한편,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은 주변 안전점검 필요시설에 대해 민관이 함께 안전점검을 실시하며 안전에 대한 중요성 인식하는 사회적 안전운동이다. 2024 집중안전점검은 지난 4월 22일 시작되었으며 오는 6월 21일까지 진행된다.

시는 이번 점검에서 지적된 사항 중 가벼운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중대한 결함이나 위험 요인이 발견되면 적절한 안전조치와 정밀안전진단, 보수보강 등 후속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지방소멸 위기, 대학과 협력 통해 대응”  [온양신문사] 기자

배방공수스포츠센터 7월부터 휴장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 ‘음식점 위생등급제’ 컨설팅 희망업소 모집 [온양신문사] 기자

공동주택 우기 대비 안전점검 [온양신문사] 기자

‘안·아·줌’ 양육자 장애아동 학대 예방교육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 세 번째 ‘찾아가는 공동주택 현장간담회’ [온양신문사] 기자

아이들의 건강 증진 및 부모 육아 역량 강화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최근기사

 

충남방적, 문화복합단지로 탈바꿈..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 ‘천안’..  

튼튼한 생강 재배…장마철 관리 ..  

충남소방, 화재피해 주민 등 취약..  

진로 탐색과 직업 능력 신장을 위..  

국립오페라단 '잔니 스키키'…관..  

청소년 특유의 밝은 음색과 발랄..  

“현대인을 위한 전시회로 작은 ..  

충남TP,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  

“지방소멸 위기, 대학과 협력 통..  

전문직업교육과정 상반기 수료식 ..  

“정부예산 확보 위한 관내 국회..  

“아산문화공원 찾는 시민 불편함..  

배방공수스포츠센터 7월부터 휴장..  

이희완 차관, 아산충무병원 방문  

충남아산FC 승격 위한 여름 첫 보..  

“박 시장 국외출장여비 직원 명..  

“산림과, 소관 위원회 소속 위원..  

아산시, ‘음식점 위생등급제’ ..  

공동주택 우기 대비 안전점검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