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2 오후 02:20:00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찰대학, 충청권 대학들과 '맞손'

과학치안연구 협력 강화로 시너지효과 모색

2024년 05월 24일(금) 09:17 [(주)온양신문사]

 

↑↑ <사진제공=경찰대학>

ⓒ (주)온양신문사

경찰대학(학장 직무대리 이재영)은 5월 23일 경찰대학과 상호 교류 협약이 체결되어 있는 충청·대전권 대학교 총장을 초대하여 대학 간 협력 방안과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하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경찰청 김수환 차장, 경찰대학 이재영 학장 직무대리 교무처장을 비롯한 건양대 김용하 총장, 백석문화대 송기신 총장, 선문대 최창하 부총장, 세한대 최미순 부총장, 순천향대 김춘순 부총장, 중부대 이정열 총장, 호서대 강준모 부총장이 참석했다.

경찰대학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는 MOU 체결에만 그치지 않고 대학들이 실질적인 교류 협력 활동을 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됐다.

또한 경찰대학의 포렌식사이언스랩, 치안데이터사이언스랩, 법과학융합연구센터를 함께 돌아보며 과학 치안 연구 분야의 교류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김수환 경찰청 차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경찰대학과 충청·대전권 대학간의 교류를 확대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하였고, 이재영 경찰대학장 직무대리는“지역 사회 발전을 도모하고 다양한 인재들이 함께하여 교육의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는 기회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제공=경찰대학>

ⓒ (주)온양신문사


↑↑ <사진제공=경찰대학>

ⓒ (주)온양신문사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충남TP,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문위원 위촉 [온양신문사] 기자

이희완 차관, 아산충무병원 방문 [온양신문사] 기자

영상 콘텐츠 제작자 양성· 움직이는 이모티콘 제작 과정 모집 [온양신문사] 기자

디지털‧게임산업 육성 위한 ‘충남글로벌게임센터’ 입주.. [온양신문사] 기자

위기 상황에서 효과적 대응 계기 마련 [온양신문사] 기자

자원순환시설 화재예방대책 추진 [온양신문사] 기자

4차 연도 취·창업 역량 강화 워크숍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최근기사

 

“현대인을 위한 전시회로 작은 ..  

충남TP,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  

“지방소멸 위기, 대학과 협력 통..  

전문직업교육과정 상반기 수료식 ..  

“정부예산 확보 위한 관내 국회..  

“아산문화공원 찾는 시민 불편함..  

배방공수스포츠센터 7월부터 휴장..  

이희완 차관, 아산충무병원 방문  

충남아산FC 승격 위한 여름 첫 보..  

“박 시장 국외출장여비 직원 명..  

“산림과, 소관 위원회 소속 위원..  

아산시, ‘음식점 위생등급제’ ..  

공동주택 우기 대비 안전점검  

‘안·아·줌’ 양육자 장애아동 ..  

아산시, 세 번째 ‘찾아가는 공동..  

충남경찰청, 음주운전 단속 전개  

제39대 한국교총 회장에 박정현 ..  

공공급식 확대 통한 지역농산물 ..  

“학생인권조례 폐지 논란보다 ‘..  

공평한 인사발령으로 교육의 질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