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3 오후 05:21:21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폐가전 무상방문수거’ 모바일 앱 서비스 제한 불편

아산시, 최소한 비용 발생하는 반쪽 서비스…개선 요구

2022년 11월 29일(화) 13:16 [온양신문]

 

↑↑ ▲여기로 앱에 게재된 폐가전무상수거 모바일·PC신청 가능 지역 안내지도(왼쪽)와 아산시민이 모바일 신청시 불가능을 알리는 안내문(오른쪽) 캡처 화면

ⓒ 온양신문

‘폐가전 무상방문수거’를 이용하는 충남 아산시민들이 반쪽짜리 서비스로 불편을 겪고 있어 시 당국의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11월 29일 아산시 등에 따르면 예약 한번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대형폐기물 배출과 폐가전 무상방문수거 서비스는 지자체마다 순환거버넌스 의 배출예약시스템(http://www.15990903.or.kr), ARS 1599-0903을 통해 이뤄지며 아산시민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폐가전 무상방문수거서비스는 고객으로부터 배출정보가 수집되면 예약 날에 수거 기사가 방문해 무료로 수거가 가능하도록 구축한 수거운반체계이다.

서비스 구분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TV 등과 길이 1m이상의 대형 제품은 1개부터 수거 가능하고 전자레인지, PC세트, 오디오세트 등 소형폐가전의 경우 5개 이상 품목을 묶어서 배출할 수 있다.

현재 전국에서 폐가전 무상수거는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이 운영하는 순환거버넌스를 메인으로 (주)지금여기의 ‘여기로’가 지자체와 위수탁처리계약을 거쳐 배출연계사이트(http://www.yeogiro24.co.kr)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산시의 경우 이 서비스 연계 업체인 주식회사 같다의 빼기(https://bbegi.com)와 대형폐기물 배출을 계약해 운영 중이다.

뻬기의 경우는 가전 중고매입 중계라든지, 의류·도서 기부 매칭 등 다양한 서비스 메뉴를 운영 중이지만 폐가전 수거 서비스는 최소한의 비용이 발생하는 구조로 무상 수거 서비스가 되지 않아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PC와 전용 모바일앱을 통해 폐가전 무상수거 서비스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는 ‘여기로’와는 시가 배출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지 않아 모바일로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시민들의 세태를 행정이 뒷받침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민 A씨는 “일일이 순환거버넌스 사이트 주소를 입력하는 번거로움도 없고, 입력한 배출지 이력이 저장되는 모바일 앱을 통해 신청하면 간편할거 같은데 빼기는 서비스 연계 자체가 안돼 있고, 여기로는 서비스 불가능 지역으로 분류돼 아쉽다”고 불편을 토로했다.

현재 ‘여기로’는 전국 46개 지자체에 서비스가 되고 있다. 모바일만 신청 가능한 지역이 인근 천안시를 비롯해 12개 지자체이고, 모바일과 PC를 병행해 신청할 수 있는 지역이 보령시를 포함해 34개 지자체이다.

(주)지금여기 관계자는 “여기로 서비스는 이용하려는 해당 지자체가 대형폐기물 배출 위수탁처리계약을 맺어야 폐가전무상수거 서비스도 가능하며, 아산시는 계약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폐가전제품 무상 방문수거사업은 운반 곤란, 배출 수수료 부담 등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자원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2015년부터 시행하고 있다”면서 “현재 시와 위수탁 계약을 맺은 빼기에는 폐가전 무상수거 서비스 연계를 요청한 상태이며, 여기로의 서비스는 가능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제3회 정월대보름 맞이 윷놀이 개최  [온양신문사] 기자

필로티 건축물 화재예방대책 추진 [온양신문사] 기자

한국결혼문화진흥원, '둘이 둘 낳자' 캠페인 [온양신문사] 기자

백석산업단지어린이집, 바자회 수익금 전달 [온양신문사] 기자

대한노인회 아산시지회 직무교육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 농산촌 시내권 방과후 학교 존폐 위기 [온양신문사] 기자

‘함께 누리는 주간의 행복’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상하수도 시설 확충 등 4964억 투..  

김동완 4-H연합회장 연임…농촌 ..  

자활센터 현황 듣고 활성화 방안 ..  

제3회 정월대보름 맞이 윷놀이 개..  

필로티 건축물 화재예방대책 추진  

충남교육청, 정기 보안업무 담당..  

충남교육청, 2023년 제1회 검정고..  

한국결혼문화진흥원, '둘이 둘 낳..  

제36대 이필영 행정부지사 이임식  

아산시, 배달음식점 위생 점검  

아산시, 제5기 여성친화도시 시민..  

아산시, ‘2023 청년내일카드’ ..  

아산시, 도시개발 지정 권한 등 1..  

아산시, 2023년 신혼부부 주택자..  

㈜종합건축사사무소 우진, 탕정면..  

㈜고은이엠씨, 음봉면과 배방읍에..  

온양5동 준스베이커리, 독거노인..  

㈜고은이엠씨, 송악면 행복키움 ..  

영인면 행복키움, 저소득 어르신 ..  

백석산업단지어린이집, 바자회 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