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2 오후 02:59:23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뉴스 > 정치행정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제주4·3사건 및 노근리사건 국가차원 배상으로 국민통합”

희생자 및 유족 배·보상 담은 개정법률안 대표발의

2021년 11월 19일(금) 12:12 [온양신문]

 

배상근거는 2015년 대법원 판결금액 및 대상으로

ⓒ 온양신문

제주 4·3사건과 노근리사건 희생자 및 유족들에 대한 배·보상 기준을 담은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과 「노근리사건 희생자 심사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충남 아산시 갑, 사진)의 대표 발의로 11월 18일 국회에 제출됐다.

먼저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주요 골자를 살펴보면, 지난 2월 26일 개정안에 반영됐던 조항의 명칭인 ‘희생자에 대한 위자료 등’을 ‘희생자에 대한 배상’으로 개정하고 보상금 산정 기준으로는 ‘대법원이 내린 판결 자료를 기초로 하여’로 명확하게 규정했다.

이명수 의원은 “행정안전부 4·3희생자 보상 연구용역 결과는 희생자 보상금액이 9천만 원으로 돼 있다. 보상금 산정 기준 및 근거가 충분하지 않아 공감할 수 없다”라며, “대법원 판결 배상금액과 배상 대상을 기준으로 하여 보상금액을 산정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고 명분이 있다고 판단해 개정법률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말했다.

보상금액은 희생자 8천만 원, 배우자 4천만 원, 자녀 800만 원, 형제 400만 원 등으로 규정했는데, 이는 2015년 대법원이 과거사위원회 보고서를 토대로 하여 섯알오름 및 정뜨르 비행장 학살 희생자 및 유족 등에 대해 배상 판결한 금액과 동일하다. 대법원이 내린 판결 자료를 기초로 한다는 개정조항 취지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다.

이명수 의원은 사망 및 행방불명 희생자와 후유장애인과 수형인을 구분해 차등 지급하는 것에 대해 4·3 유족들이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번 보상금 지급은 일괄지급 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차등지급에 대한 객관적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차등지급은 유족간 갈등을 불러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사망 및 행방불명 희생자와 후유장애인과 수형인 구분 없이 균등 지급하는 내용을 반영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명수 의원은 노근리 사건 희생자 및 유족 등에 대한 보상금 기준 및 보상금액과 관련해서도 「제주4·3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의 내용과 동일하게 적용하는 것을 담은 「노근리사건 희생자 심사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였다.

「노근리사건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는 「노근리사건희생자심사및명예회복위원회」를 제주4.3사건 심의위원회 구성에 준해 구성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도 신설했다.

마지막으로 이명수 의원은 “지난 2월 4ㆍ3특별법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하였지만 당시 정부에 의한 배상 의무화 및 구체적 기준이 마련되지 않았다”면서, “4ㆍ3유족들을 비롯한 다양한 분들의 의견과 제주4ㆍ3도민연대 양동윤 대표, 장성철 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과의 간담회를 거쳐 개정법률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국가차원의 배상이 이루어지고 국민통합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한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정부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한다”라고 법안 발의에 대한 기대를 피력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국민의힘 아산시甲 청년정책 자문단 위촉식 [온양신문사] 기자

“민주당 혁신의 모범 만들어 승리하는 도당으로 거듭날 것”  [온양신문사] 기자

민주당 아산갑지역위, ‘경찰국 신설 반대’ 지역내 여론전 [온양신문사] 기자

복기왕 위원장, “충남도당 위원장 출마” [온양신문사] 기자

"탕정2지구 문제, 언제든지 함께 의견 나눌 것" [온양신문사] 기자

(가칭)아산 모종중 신설 확정 환영 [온양신문사] 기자

새로운 아산시대 준비委, 활동 마무리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국제기구와 ‘탄소중립 실현’ 협..  

일본 고향세 운영 대행기관 초청 ..  

[기고] 제77주년 광복절 맞아하며  

아산교육지원청, 학교급식 조리사..  

추석연휴 대비 화재안전대책 추진  

순천향대. ‘Summer Retreat’ 워..  

‘연패 탈출+5위 사수’ 노린다  

충남교육청, 영양·식생활교육 특..  

충남교육청, 일본군 위안부 피해..  

충남교육청, 2022년 ‘나라꽃 사..  

‘초록발자국’과 함께 울릉도·..  

함께하는 연구프로젝트 수행으로 ..  

인니 서자바주와 교류 확대·협력..  

“귀어학교 덕분에 어촌정착 자신..  

하모나이즈 ‘해피홀릭콘서트’ ..  

“8월은 주민세 납부의 달입니다..  

아산시, 추석 맞이 교통안전시설 ..  

아산시, 39개 착한가격업소 지정 ..  

“신정호 아트밸리에서 신나게 놀..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 후손.....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