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6 오후 07:16:23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회경제 > 농업/수산/축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인삼 종자 적기 채종해야 발아율 높다

도 농기원 “개갑율·발아율 위해 7월 하순부터 종자 수확” 당부

2020년 07월 13일(월) 11:37 [온양신문]

 

↑↑ <사진제공=충남도 농업기술원>

ⓒ 온양신문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7월 13일 인삼 재배 농가에 종자 채종을 서두르지 말 것을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인삼 종자는 품종에 따라 성숙기가 다르고 가장자리 종자와 안쪽의 종자 숙기도 1주일가량 차이가 있다.

너무 일찍 종자를 수확하면 미숙 종자가 많아 개갑율과 발아율이 현저히 떨어지므로 종자의 배(씨눈)가 충분히 자란 7월 하순부터 채종해야 한다.

또 채종한 종자의 과육은 빨리 제거하고, 이틀 정도 음건한 후 늦어도 8월 초에는 종자를 개갑장에 넣어 배 생장을 촉진시켜야 한다.

개갑처리는 11월 중순까지 100일 이상 진행해야 배가 충분히 생장할 수 있다.

개갑처리가 늦거나 잘못될 경우 배 생장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아 발아율이 크게 떨어지므로 올바른 개갑장 설치 방법을 익혀 사전에 피해를 막아야 한다.

개갑장 설치 장소는 시원하고 그늘진 곳을 선택하고, 적정온도(15∼20℃) 유지를 위해 온도가 낮은 지하수로 수분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

↑↑ <사진제공=충남도 농업기술원>

ⓒ 온양신문

도 농업기술원 인삼약초연구소 관계자는 “개갑장의 종자는 30일에 한 번씩 꺼내 그늘에서 하루 정도 말렸다가 다시 넣어주고, 종자의 위치도 위아래를 바꿔주면 개갑율과 발아율을 높일 수 있다”며 세심한 관리를 강조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집중호우에 따른 농작물·시설 관리 당부 [온양신문사] 기자

침·관수 피해 인삼포 긴급 방제 당부 [온양신문사] 기자

자체 개발 국화 4품종 일본 수출 재개 [온양신문사] 기자

장맛비 뒤 농작물 병해충 철저 방제 당부 [온양신문사] 기자

지황, 연작 장해 원인·방제 기술 개발 [온양신문사] 기자

고삼, 개화 후 60일 무렵 채종하세요 [온양신문사] 기자

장마철 집중호우·병해충 사전 예방 당부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3일 물폭탄 곡교천 범람 초읽기 '비..

‘체육지도자들은 누구인가’

‘정론직필에서 가슴 시린 고향사랑..

“양질의 일자리, 쾌적한경, 아산 ..

[포토뉴스]오세현 시장, 집중호우 ..

아산에서 해외입국자 코로나19 확진..

아산시 토지관리과 박찬희 주무관 '..

청정 자연에서 만끽하는 알찬 여름..

아산시 건강드림(DREAM) 서포터즈 ..

다문화가족 주거환경 개선 후원 약..

 최근기사

 

“위대한 아산의 힘을 보여 주십..  

도고면 민간단체, 호우피해 가구 ..  

LG생활건강·코카콜라, 수해 이재..  

‘충남 중소수출기업 지원단’, ..  

중소벤처기업에 350억 펀드조성 ..  

전국 무궁화 우수분화 품평회 ‘..  

아산교육장에 이문희 충남교육청 ..  

주민 의견 등 현장 목소리 경청  

수해 복구 나선 사회봉사명령대상..  

충남도의회 “한산소곡주, 대한민..  

피해지역 응급복구조치 등 민원처..  

도원이엔씨 수해 성금 1억 원 쾌..  

급식 위생 위반 유치원·어린이집..  

4차 산업혁명의 출발점, 스마트공..  

선문대, 다문화 가정 대상 교육 ..  

호서대, 연구역량제고 프로그램 ..  

충남아산, ‘에너지 드링크’ 파..  

충남아산지역자활센터, 코로나19 ..  

김문수 아산시 환경녹지국장, 풍..  

8월 정기분 주민세(균등분) 2501..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