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오후 01:53:41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日 ‘군함도 전시관’ 꼭 수정되야”

서경덕 교수, 유네스코에 우편 발송

2020년 06월 29일(월) 10:23 [온양신문]

 

↑↑ ▲유람선에서 바라 본 군함도(하시마) 모습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연구팀>

ⓒ 온양신문

일본의 역사왜곡을 전 세계에 알려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일본 정부가 개관한 ‘군함도 전시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우편물을 발송했다고 6월 29일 밝혔다.

최근 일본 정부는 도쿄 신주쿠에 산업유산정보센터를 개관하여 일반인들에게 공개했다. 전시관에는 일본 근대 산업시설 자료가 전시됐지만 군함도 등의 조선인 강제징용에 대한 언급은 빠졌다.

오히려 군함도에서 “조선인 노동자가 주위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섬 주민들의 증언 자료를 소개하는 등 강제노동에 관한 정확한 역사를 소개하지 않아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유네스코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 및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21개 위원국에 일본이 2015년에 약속한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정확히 짚어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서한에는 2015년 등재 당시 일본측 유네스코 대사가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하에서 강제노역을 했다”라고 인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역사왜곡을 자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후 생긴 군함도 내 새로운 안내판에도 강제노역 사실을 밝히지 않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서경덕 교수 연구팀>

ⓒ 온양신문

특히 서 교수는 “일본 정부가 올바르게 역사를 수정하지 않는다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권위는 떨어질수 밖에 없으니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강력한 후속 조치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편물에는 지난 5년간 하시마(군함도) 탄광, 다카시마 탄광, 미이케 탄광 등에 새롭게 제작된 안내판, 안내서에도 강제노역의 단어가 없다는 것을 서 교수가 직접 답사한 사진과 내용을 첨부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이번 산업유산정보센터의 역사왜곡에 관한 사안들을 향후 세계적인 유력 매체에 제보를 하여 세계적인 여론으로 일본 정부를 꾸준히 압박해 나갈 계획이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아산소방서, 인사발령 임용장 수여식 [온양신문사] 기자

선문대, 온라인 금연 프로그램 개발 [온양신문사] 기자

사회적농업 인지도 향상 현장견학 [온양신문사] 기자

A.I 스마트팩토리 산학협력 MOU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선관위 공명선거 실천 결의대회 [온양신문사] 기자

둔포농협 조합장 보궐선거 7대1 [온양신문사] 기자

‘포스트 코로나19 중국경제를 말하다’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지역 정가의 巨木 황명수 전 의원 ..

도의회 안장헌·김영권·조철기 상..

“향후 인사, 관례와 형식에 구애받..

“봉사의 향기가 피어날 수 있도록 ..

아산중, 2020 KBS배 전국춘계남녀하..

아산시, 권곡문화공원 조성 한창

충남아산FC 8전 9기 성공

둔포축구회 7년만에 짜릿한 우승

둔포농협 조합장 보궐선거 7대1

올해 개관 목표로 어린이청소년도서..

 최근기사

 

국회의장 만나 충남 3개 현안 지..  

다온누리 樂 봉사단, 후원금 전달  

인스타그램으로 농가 경쟁력‘UP..  

아산시, K-방역 클러스터의 중심 ..  

‘리그 첫 승’ 충남아산, 상승세..  

아산소방서, 인사발령 임용장 수..  

선문대, 온라인 금연 프로그램 개..  

‘학교에서 부는 e스포츠의 신바..  

첨단 영상·영화 산업 진흥 기틀 ..  

[포토]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 접..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  

민원인 주차장서 장시간 주차 강..  

제4기 아산시청년위원회 위촉식  

탕정온샘도서관, ‘웹툰특화 프로..  

아산시, 7월 정기분 재산세 469억..  

집에서 즐기는 유튜브 ‘온라인 ..  

아산시, 윤보선 전대통령 후손과 ..  

아산시시설관리공단, 건강문화센..  

방과후 활동과 돌봄을 마을과 함..  

김지철 교육감, 전국시도교육감협..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