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5 오후 05:30:49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코로나19 위기 속 ‘떼 연수’라니

아산지역 사회단체장들, 제주도 연수 강행…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2020년 11월 19일(목) 17:45 [온양신문]

 

코로나19와 관련 지난 11월 5일 오후 6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발효된 아산지역의 이·통장 등 사회단체장들이 제주도 연수를 강행하고 있어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른 민원이 쇄도하고 있다.

현재 지역 생활권 내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천안 402명을 비롯해 아산 106명(11월 19일 현재)으로 특히 19일 6명의 집단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고 있다.

선문대 친구모임의 경우 보령시 대천동 모임 후 13일부터 증상이 발현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지만 최초 감염경로는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로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애를 먹고 있다.

이렇듯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에 너나 없이 초긴장 상태에 빠져 있는 '비상시국'임에도 아산지역 이·통장들은 아랑곳 하지 않고, 제주도 연수를 강행하고 있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우선 지난 11월 18일 새마을협의회 회장단 30여명은 임기를 마친 졸업여행으로 제주도로 여행을 떠났다.

여기에 19일 오전 온양6동 통장협의회 20여명도 제주도 연수를 떠났고, 오는 20일에는 온양3동 통장협의회 25여명과 24일 염치읍 이장단도 제주도 연수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시는 '제주도 연수 자제'를 몇 차례 권고했지만, 행정상 강력 제재할 수는 없는 입장으로, 당초 동행하려 했던 공무원들은 일체 연수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시민들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에 대해 시에 잇달아 민원을 제기하고 있지만, 시에서는 사회단체장들의 연수 강행 의지에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 못한 채 난처해 하고 있다.

한 민원인은 "전국적인 코로나19 감염 확산 뿐 아니라 아산·천안의 경우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지고 있어 걱정과 불안 속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그런데 아산지역 이·통장들은 제주도 연수를 강행하고 있다. 그들이 감염되는 건 둘째치고,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된다면 생각조차 끔찍한데, 어떻게 (연수를)강행할수 있느냐, 너무 이기적인 것 아니냐"고 불만을 제기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방송콘텐츠진흥재단·(주)소나기커뮤니케이션과 업무협약 체결 [온양신문사] 기자

선도농협 박은영 계장 기지로 보이스피싱 예방 [온양신문사] 기자

2020 어린이 불조심 포스터 공모전 수상작품 선정 [온양신문사] 기자

장애가정아동 성장멘토링 온라인 종결식 [온양신문사] 기자

‘4차 산업혁명시대, 창조는 어디에서 오는가’ [온양신문사] 기자

방과후 생태지도자 양성과정 교육 수료식 거행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에서 코로나19 3명 추가발생 [임재룡]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사회적 약자 위한 희생 강요만..  

“아산시 행정은 누구를 위한 행..  

“우리나라 최초 국산잠수함 ‘이..  

김명선 의장, 중부권 동서횡단철..  

아산시의회, 제226회 제2차 정례..  

코로나19 확산 차단 위한 특별 방..  

소방청장에게 소방분야 소방안전..  

온양6동 겨울맞이 새 단장, 공원..  

충남형 영유아 돌봄공동체 모델 ..  

“K-뉴딜 성공, 충남도의회가 이..  

“철저한 방역방재시스템 구축해..  

‘일상의 안녕’을 만들기 위한 ..  

충남도의회 해양환경특위 위원장..  

“금강 생태계 복원 지지부진”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문화재청..  

충남도립대 작업치료과 학술제 개..  

방송콘텐츠진흥재단·(주)소나기..  

양승조 지사, ‘러브라이스 챌린..  

선도농협 박은영 계장 기지로 보..  

“‘50만 자족도시’ 내실 다져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