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0 오후 05:54:13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포토 > 사설칼럼

최종편집 : 2020-02-17 오후 12:10:59 |

2016 제20대 총선 기획(2)

온양신문에서는 제20대 국회의원선거의 각종 제도 및 선거와 관계된 정보를 알려 선거관리에 대한 신뢰 증진과 선거 공감대 형성, 선거 참여 분위기 조성을 위해 ‘아름다운 선거, 행복한 대한민국’ 기획보도를 연재한다. 본 연재는 일.. 

[기고] 실종예방지침 ‘코드아담’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아동실종’ 결코 남의 이야기가 될 수 없다. 부모가 한눈팔고 관심이 소홀한 사이 아이는 감쪽같이 사라지고 만다. 신속한 신고와 수색으로 아이를 발견하게 되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고 유괴나 각종 사고로 .. 

  포토

[기고] 잠재적 범죄자 ‘난폭운전’ 형사처..

출력 :

[기고詩] 인생 지침

돈은 빌려달라고 하지도 말고 빌려주지도 말라 보증은 서달라고 하지도 말고 서주지도 말라 재물은 모으기보다 지키기가 어렵고 위험은 성공의 순간에도 있으..
[ 2018년 11월 20일]

[기고詩] 가판대에서

지하철역 가판대에는 제호가 ‘ㅈ’, ‘ㄷ’…으로 시작하는 조간신문부터 늘어놓았다. 밖으로 나와 버스 정류장 근처의 가판대를 보니 거기는 ‘ㄱ’, ‘ㅎ’…의..
[ 2018년 11월 19일]

[기고詩] 인생 지침-3

농사는 금년에 잘못 지으면 내년에 복구가 가능하지만 자식농사는 한 번 잘못 지으면 영원히 복구가 어렵다 풍성한 곡식을 수확하는 기쁨은 잠깐이지만 풍년 든 ..
[ 2018년 11월 19일]

아산 각 지역의 3.1운동사(인주면)

1919년 3.1운동 당시 아산군의 12개면 모든 곳에서 만세운동이 전개됐는데 인주면 역시 3.1운동과 관련해 공세리와 걸매리 해안에서 봉화시위를 했다는 간단한 기록이 있다..
[ 2018년 11월 16일]

[기고] 민주주의 선거제도의 확산

사람은 누구나 자유를 갈망한다. 인간은 남에게 간섭받기를 싫어하며, 그것이 불합리한 경우 - 그것이 앙시엥 레짐에 따른 것이든, 성별에 따른 것이든 - 그에 맞서 싸워온..
[ 2018년 11월 16일]

[기고詩] 만족과 부자

재물은 아무리 많아도 만족하지 못하지만 하나님을 믿으면 만족한다 그래서 하나님을 믿으면 마음의 부자가 된다 마음의 부자가 최고의 부자이다
[ 2018년 11월 16일]

[기고] 소방출동로는 곧 ‘생명로’

경제적 풍요와 다양한 여가활동의 영역에 발맞춰 해마다 자가용을 비롯한 각종 차량은 늘어가지만 쏟아지는 차량의 홍수에 비해 도로교통 체계는 미흡하고 거기에 걸맞는 ..
[ 2018년 11월 09일]

[기고] 어느 가을날의 독백

수채화처럼 곱디곱게 물든 아름다운 단풍, 나무 사이로 뿜어내는 가을빛이 숨이 막힐 듯하다. 심호흡을 해본다. 맑은 하늘과 가을 산은 하나님의 섭리이자 우주의 언어이다..
[ 2018년 11월 07일]

[기고詩] 내 탓

기쁨, 슬픔, 사랑, 미움… 모두가 내 탓입니다 내 잘못도 내 탓이고 당신의 잘못도 내 탓입니다 누굴 원망하리요 모두가 내 탓인 것을 지금 가는 길 지난날 ..
[ 2018년 11월 06일]

아산 각 지역의 3.1운동사(둔포면)

아산시의 3.1운동과 관련해 둔포면 지역의 만세시위는 좀 특별한 모습을 보여준다. 당시 둔포면 운용리 일대에는 금을 캐던 광혈(鑛穴≒광구·광산)이 산재해 있었다. 광..
[ 2018년 11월 06일]

[가고詩] 가을-13

단풍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너도 나도 산으로 몰려 유명 산은 사람 반 단풍 반 단풍비를 맞으며 나무숲을 거닐면 너나없이 시인이 되고 누구나 소년·소녀가 되네 ..
[ 2018년 11월 05일]

[기고詩] 행복한 가을

여름의 열정으로 산하를 형형색색 물들이고 들판은 온통 황금물결 나무는 열매를 주렁주렁 매달았으니 아! 행복한 가을 젊음의 열정으로 인생의 가을을 물들이고 ..
[ 2018년 11월 02일]

[기고] 국사봉에서

요즘 사회는 옳고 그름을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 어느 것이 옳은 것인지, 어느 것이 그른 것인지, 도무지 알 수 없을 때가 많다. 또 나이 많은 사람이 젊은이의 무례한 행..
[ 2018년 11월 01일]

아산 각 지역의 3.1운동사(탕정면)

탕정면 지역에서도 인근의 염치, 배방 등 지역과 마찬가지로 3월 31일과 4월 1일에 봉화 시위가 전개됐다. 아산시 지역의 각지에서 4월 2일과 3일에도 봉화시위가 계속 이..
[ 2018년 10월 30일]

[기고詩] 감나무

초가집 담장 감나무에는 노오란 가을꽃이 피었네. 지난 여름 무더위 속 퍼런 열매가 땀을 흘리고 은혜로운 햇살이 어루만져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었으니 이제..
[ 2018년 10월 29일]

[기고詩] 인생의 답

인생에 정답은 없다는 유명한 말이 있다. 하지만 모범답안은 있다. 다시 말하면 제멋대로 사는 것은 정답이 아니라 오답이다. 인생에 정답은 없지만 모범답안대로..
[ 2018년 10월 29일]

[기고詩] 가을-11

해님은 웃고 나뭇잎은 블루스를 추고 새들은 노래하고 산은 불타고 구름이 한가로이 노니는 아! 아름다운 가을
[ 2018년 10월 25일]

[기고] 구급대원 폭행이 아닌 격려가 필요

코스모스피는 10월 산뜻한 가을바람에 야외 및 야간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구급출동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아산소방서에는 현재 6개 안전센터에서 61명의 구급대원이 시민..
[ 2018년 10월 24일]

[기고詩] 세상을 향해-26

돈, 개인 간에는 빌려달라고 하지도 말고 빌려주지도 말라 재물은 모으기보다 지키기가 어렵고 위험은 성공의 순간에도 있으니 잘나갈 때나 호황일 때도 위기를..
[ 2018년 10월 24일]

[기자칼럼] 아산시 자전거도로 유감(有感)

아산시는 지난 2010년 행정안전부(당시)로부터 전국 10대 자전거거점도시로 선정돼 2012년까지 10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관내 주요 자전거도로를 정비했다. 이 때 정..
[ 2018년 10월 23일]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산 땅값, 최고 온천동 442만원·..

아산-진천 임시생활시설 운영 곧 종..

“아산예술인의 권익신장 위해 노력..

이명수 의원, 국립경찰병원 아산분..

도솔한방병원, 충남아산 선수단에 ..

기업과 단체 아산 응원 후원물품 봇..

“조금만 더 힘내고, 함께 하자”

아산시, 곡교천 르네상스 활짝 연다

“변화는 우리가 피할 수 있는 것 ..

“철저한 방역과 경제회복에 노력할..

 최근기사

 

중징계 요구 불구, 홍성표 의원 ..  

“시민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생..  

“더 이상 시간 없어, 종합적 대..  

제218회 임시회 개회…의정활동 ..  

‘인권영향평가로 공적기능 강화 ..  

충남도 사회복지 향상 위해 머리 ..  

‘충남 혁신도시’ 최종 관문 마..  

선거권 하향, 만18세도 투표할 수..  

‘지역화폐 활성화’ 위한 정책 ..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사업 추진 ..  

충남도의회 문복위, 지역문학관 ..  

"청년 청년일자리 창출은 사회적..  

충남신용보증재단, 국민은행과 ‘..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 충청남도..  

‘청소년 지역사회 변화 프로젝트..  

전국에서 가장 ‘청렴한 충남’ ..  

‘즐기고 싶다면 모여라! 충남문..  

둔포면, 깨끗한 둔포만들기, 클린..  

송악면, 아산사랑상품권 가맹점 ..  

배방읍 행복키움추진단, 사랑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